Park’s last option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rk’s last option (국문)

The railroad of impeachment is building up steam. The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and People’s Party are a step closer to submitting a motion to the National Assembly to impeach President Park Geun-hye as early as Dec. 12 for her abuse of power in a case involving the president and her confidante Choi Soon-sil.

The rapid strides toward impeachment reflect the public’s overwhelming demand for Park’s resignation and a surge in the number of ruling Saenuri Party lawmakers who support the motion. The two opposition parties are discussing whether to add a bribery charge before finalizing a single motion.

Park’s refusal — again — to accept the prosecution’s call for in-person questioning and her appointments of high-level officers in the police under such circumstances truly shocks us. That’s nothing less than self-destructive behavior. Could a president really appoint top law enforcement officials when she could be suspended from her own duties in a few days?

The president seems to harbor the hope that she can return to the front lines of government if the impeachment motion is voted down in the legislature. Park must wake up from such a futile dream. She also appears to expect that she can control the government even after Prime Minister Hwang Kyo-ahn takes over after her impeachment. That’s sheer nonsense. The public outrage vented in the massive candlelight vigils will never allow for it.

All her reactions show that Park, now a criminal suspect and alleged accomplice in the corruption scandal, still believes that remaining in office is better for her safety and legal defense. If she has any patriotism left — as when she took the presidential oath in February 2013 — she must immediately declare a retreat from government in a few months as suggested by senior statesmen, including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Kwan-yong and former Prime Minister Lee Hong-koo.

They suggested that the president first declare her stepping down from government before the impeachment vote; then the National Assembly could appoint a powerful, nonpartisan prime minister to take the place of the president; each political party can prepare for an early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n Park will leave the Blue House. If the president chooses such a path, the legislature does not need an impeachment vote.

In the United States, President Richard Nixon stepped down in 1974 before the Congress’ vote to impeach him for the Watergate scandal. If Park follows in his footsteps, she can avoid the stigma attached to impeachment while allowing political parties to brace for the next presidential race in an orderly way. If Park rejects that option, however, impeachment is unavoidable. In that case, the nation will fall into an unrivaled leadership vacuum.

JoongAng Ilbo, Nov. 29, page 30


며칠 있으면 직무정지에 빠질 대통령
대통령직을 사법 방패로 삼으면 안돼
닉슨 선례따라 탄핵 전 하야선언 하길


탄핵의 시계가 흘러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 연합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처리 D-데이를 이번 주 금요일인 12월2일에 잡기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 12월2일과 9일 중 택일하려던 입장에서 2일쪽으로 당겨지는 것은 그만큼 국민적 요구가 압도적이고 새누리당에서도 탄핵안 찬성 입장을 표시하는 의원들이 급증하기 때문이다. 차일피일 시일을 끌다 돌발 사태가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탄핵에 속도를 내는 게 필요하다는 게 정치권의 판단인 듯하다.
이런 판에 박 대통령이 어제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를 또 다시 거부하고 경찰 고위직 인사까지 감행했으니 민심에 귀 막고 국민과 싸워 보겠다는 어리석은 행위가 아닐 수 없다. 불이 활활 타오르는 자기 집에 기름을 끼얹는 자해 행위와 다를 바 없다. 정상적인 상황에서 업무를 수행한 대통령들도 임기말이 되면 차기 정부를 의식해 중요한 정책결정을 줄이는 법이다. 며칠 있으면 직무정지 상태에 빠질 박 대통령이 사정기관의 핵심 인사를 단행하다니 무슨 염치와 배짱으로 그러는가.
박 대통령은 국회 탄핵안이 부결돼 국정 일선에 다시 복귀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품고 있는 듯 한데 헛된 꿈에서 깨어나야 한다. 또 설사 탄핵안이 의결돼 직무정지 상태에 들어가더라도 자신이 임명한 황교안 국무총리를 통해 실질적으로 국정을 장악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광장의 촛불 민심이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
범죄 공모자인 박 대통령이 자신의 개인적 안위와 법적 방어를 위해 대통령직에 끝까지 남아 있는 게 유리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셈인데 그럴수록 그를 대통령으로 뽑은 유권자를 부끄럽게 할 뿐이다. 취임 때 헌법을 수호하고 국가를 보위하겠다고 선서한 박 대통령의 애국심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다면 그가 할 일이 따로 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이홍구 전 총리 등 나라의 원로들이 권유한대로 시한부 하야를 선언하는 것이다. 원로들은 ①박 대통령이 탄핵안 의결 전에 하야 선언을 먼저 하고 ②국회는 대통령 하야뒤 직무를 대행할 책임총리를 뽑고 ③각 정당은 조기 대선을 치를 준비에 돌입하며 ④내년 4월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내려오는 정치일정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이 이런 선택을 할 경우 국회는 탄핵을 중단해 줘야 한다.
미국에서도 1974년 의회의 탄핵안 의결을 앞두고 닉슨 대통령이 하야를 단행함으로써 나라의 큰 혼란을 막고 질서있는 수습이 이뤄진 사례가 있다. 원로들의 정치일정을 따를 경우 박 대통령은 탄핵 대통령이라는 낙인을 면하게 되고 취약한 황교안 권한대행 체제를 예방할 수 있으며 각 정당은 차기 대선을 적절한 시간 속에서 준비할 수 있게 된다. 박 대통령이 이를 거부하면 국회의 탄핵안 처리는 불가피하다. 그럴 경우 나라가 헌정중단은 아니지만 장기간 정치적 무중력 상태에 빠지는 건 어쩔 수 없다. 박 대통령이 잠시 사법처리를 피하기 위해 대통령직을 방패로 삼는 구차한 꼴은 봐주기 어렵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