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regulation fir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regulation first (kor)

The state-run think tank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advised that the government should first reform regulations in order to stimulate innovations for economic growth. “The layers of regulations and barriers get in the way of innovations and start-ups. They must be lifted for the government to achieve innovation-led growth,” said Lee Su-il, KDI director of the Center for Regulatory Studies.

The think tank went on to criticize the government’s secretive way of making policies. It said that public policy will lose credibility if it is not based on sure facts. Lee cited the scandal over pesticide-tainted eggs.

The European Union recommended that the governments of member countries, where eggs were found to have pesticides exceeding guidelines, take actions according to the contamination level. But Korea ordered farms to do away with entire yields regardless of their contamination limits and caused more harm to the farms and an unnecessary scare among consumers.

Appropriate actions are not possible because they are not based on scientific facts or market trends, the think tank said. This is because public officials are defensive about sharing information in fear of receiving criticism or punishment. About 88 percent of experts on the economy believed that the Korean economy was like a frog in boiling water, while 63 percent said it has one or three years left at best to escape.

It is uncertain whether the government will pay heed to the KDI warning. The think tank produced two deputy prime ministers in charge of the economy as well as ministers and senior presidential secretaries in past conservative government. The new government has not turned to the institute for recruitment. The research institute remains not only geographically far from Seoul as it is located in Sejong City, but it also appears to have lost favor with the liberal government. But policymakers need to listen more closely to the think tank as its primary role is to make policy recommendations and directions.

JoongAng Ilbo, Nov. 4, Page 30


혁신 성장보다 규제 개혁이 먼저라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어제 발표는 경청할 만하다. 이수일 KDI 규제연구센터 소장은 "최근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규제 개혁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칸막이 규제와 포지티브 규제야말로 혁신과 창업을 가로막는 주범이기 때문이다.
국책 연구기관인 KDI가 정부의 최근 정책을 비판하고 정책 당국의 지나친 비밀주의를 비판한 대목도 눈길을 끌었다. 증거에 기반한 정책을 펴야 정책의 신뢰도가 높아지는데 우리는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다. 이 소장은 살충제 계란 파동을 거론하며 "유럽은 살충제 함량에 따라 차별적인 처리를 권고했는데 우리나라는 잔류농약 허용기준치와 상관없이 전량 폐기처분해 지나친 공포심만 유발하고 농가의 불필요한 피해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과학적 사실이나 시장 추이 같은 객관적 증거를 제대로 활용하지 않고 정책을 수립하니 제대로 된 정책이 나올 리 없다. 비판과 처벌에 민감한 공무원들이 정보 공개를 꺼린 결과 이런 문화를 낳은 것이다. 한국 경제 상황이 '냄비 속 개구리 같다'는 경제전문가가 88%에 달하며 탈출할 시간이 1~3년밖에 남지 않았다는 답변이 63%나 됐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충격적이다.
걱정되는 건 KDI의 이런 통렬한 지적에 청와대가 얼마나 귀 기울일지다. KDI는 지난 정부에서 두 명의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다수의 장·차관과 청와대 수석을 배출한 인재 풀이었다. 하지만 새 정부 들어선 영향력이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세종시에 떨어져 있어 여러모로 불리한 데다 새 정부와의 코드 적합도에서는 노동연구원에도 밀리는 것 아니냐는 입방아에 올라 있다. 이번 발표가 KDI의 정책 기여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청와대와 정책 당국도 KDI의 이번 제언을 경청해야 한다. 대통령이 그렇게 강조한 사람 중심 경제도 그래야 성공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