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 and idea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al and ideal (kor)

Some side effects from a sudden spike in the minimum wage have begun to surface. The move, as a part of the government agenda to increase wages for low-income workers, ended up aggravating their conditions by depriving them of jobs. According to job data released by Korea Statistics, as many as 50,000 precarious jobs in apartment security, building cleaning and restaurant service were lost in October. Merchants and mom-and-pop shop owners have chosen to shed part-time and full-time staff or reduce hiring ahead of next year’s 16.4 percent jump in legal hourly pay.

So what can be done to lessen the damage? The minimum wage system must be adjusted realistically. It would be better for employers to choose to offer on-off bonuses, salary in kind or welfare benefits if they cannot afford to increase paychecks. Social benefits are usually paid out to unionized employees of large companies and salaries in kind to foreign workers who need accommodations in Korea.

It is unreasonable to apply the same universal wage hike without regard to the living cost according to the workplace locations and type of work. Of salaried workers, 13.6 percent were paid less than then-minimum wage of 6,030 won ($5.50) an hour in 2016. About 46.2 percent in farming and fisheries sector, 35.5 percent in the hospitality industry, and 24.7 percent in other services sector had been underpaid. The wage hike should be applied differently by taking account of the line of work and location.

Raising the wage base cannot be a solution to poverty. More and more women are working part-time. A study by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showed that of workers who were paid less than the minimum wage, 30.5 percent were poor, earning less than half the middle-income bracket in 2013. The larger 69.5 percent belonged to the middle or higher-income bracket as a family. The government’s good intention could end up benefiting the better-off than the poor. The government also must study the ramifications from hikes in minimum wage on the earned income tax credit.

But the government can retrain its redundant workforce and help them locate better jobs. This is why the government increased unemployment subsidies and retraining programs next year. Trying to make amends through public finance out of fear is a foolish and dangerous mov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said policymakers should have a scholarly approach to problems and businessman-like sensitivity. A policy must be realistic in order to achieve anything. The minimum wage should also be a mix of realism and idealism.

JoongAng Ilbo, Nov. 18, Page 26


우려했던 최저임금의 역습이 현실화하고 있다. 최저임금을 올려 보호하려 했던 임금근로자 최하층이 소득 증대는커녕 오히려 일자리 감소로 고통 받는 분위기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을 보면 아파트 경비원, 빌딩 청소원, 음식점 종업원 등 최저임금 인상에 취약한 일자리들이 지난달 5만 개나 줄었다. 내년 최저임금 인상을 앞두고 영세업체들이 종업원과 아르바이트 직원을 줄이거나 신규 채용을 덜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어떻게 보완해야 할까.
우선 최저임금 산입 범위부터 현실에 맞게 고쳐야 한다. 최저임금에 상여금이나 현물 급여, 수당 등 복리후생비를 포함시키는 게 정책 취지에 맞다. 상여금이나 복리후생비는 대기업 노조가, 숙식 제공 등 현물 급여는 외국인 노동자가 많이 받는다. 대기업 노동자나 외국인 노동자를 특별히 더 우대하자는 게 최저임금의 취지는 아닐 것이다. 지역별·업종별로 근무 강도와 생계비 수준이 다를 텐데 일률적으로 최저임금을 적용하는 것도 문제다. 지난해 전체 임금 근로자의 13.6%가 최저임금 이하를 받았다. 업종별 편차도 크다. 농림·어업 46.2%, 음식·숙박업 35.5%, 기타 서비스업은 24.7%가 최저임금을 받지 못했다. 업종별·지역별로 최저임금을 현실에 맞게 탄력적으로 차등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최저임금 인상은 빈곤해결 수단으로 한계가 있을 수 있다.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가 많아지고 맞벌이 가구가 늘면서 전일제로 일하는 남편의 소득을 보완하기 위해 시간제로 일하는 여성이 꽤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최저임금 미만의 임금을 받는 근로자 중 중위소득의 50%도 받지 못하는 빈곤 가구는 전체의 30.5%에 불과했다. 나머지 69.5%는 근로자 개인이 최저임금을 받더라도 가족 전체로는 중산층 이상의 소득을 올렸다. 정부의 '선한' 의도와는 다르게, 최저임금 인상으로 중산층 이상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최저임금이 계속 오르면 근로장려세제(EITC)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등 기존 정책과의 정합성도 따져봐야 한다.
나랏돈 3조원을 최저임금 인상 지원에 쓰는 보완책은 두고두고 문제가 될 것이다.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적 효과인 한계업체의 구조조정에 도움이 안 된다. 한계 중소기업과 영세 자영업이 구조조정되면 과당경쟁이 사라지고 살아남는 업체는 더 튼튼해진다. 일시적으로 실업자가 늘겠지만 이들은 정부의 재교육과 취업 지원을 받으며 보다 생산적인 일자리로 가도록 해야 한다. 정부가 내년 예산에 실직 급여를 늘리고 재교육 기회를 넓힌 것도 이 때문이다. 구조조정을 두려워하면서 재정으로 급한 불만 끄려는 것은 액셀러레이터와 브레이크를 동시에 밟는 것과 마찬가지다.
생산적 복지(workfare)를 강조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은 '서생적(書生的)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이라는 어록을 남겼다. 이상은 높게 갖되, 현실에 튼튼하게 뿌리박고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최저임금도 이상과 현실의 조화를 꾀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