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t, not polit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fit, not politics (kor)

In a recent ad hoc meeting of KB Kookmin Financial Group shareholders, the state-run National Pension Service (NPS), which holds sizeable stakes in major Korean financial and non-financial companies, threw in its vote of approval for a motion put up by the union to be given the right to name an outside director to participate in management decisions. The motion was voted down due to opposition from foreign shareholders.

But the ramifications are not small. The NPS declared that it would be more assertive in exercising its rights as a major shareholder in listed companies. Institutionalizing a union-recommended board member and giving the NPS greater voting rights were both campaign promises of President Moon Jae-in.

The NPS move suggests it acts more to please those with political power than to maximize its benefits as a shareholder. NPS Chairman Kim Sung-joo had been a lawmak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nd a member on the State Planning and Advisory Committee that served as the transition team for Moon.

The NPS, in managing people’s post-retirement funds, must strictly seek profit. Yet the fund has frequently been used for political purposes. Ryu Si-min, health minister under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nd Kwak Seung-joon,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s adviser for state future planning, caused controversy by arguing for the exercise of voting rights by the NPS, as the move could increase state meddling in private enterprises. In its controversial act of bypassing an internal review committee to back the merger of Samsung C&T and Cheil Industries in 2015, the NPS also skipped the normal procedure to reach a vote, as it did with KB Financial Group’s union-proposed motion.

The NPS must not use its shareholding position at random. It must learn from its Japanese counterpart, the Government Pension Investment Fund (GPIF), which entirely outsources investment in domestic funds and entrusts voting rights to the fund managers, so it can avoid unnecessary controversy about political influence and make a better management decisions through market players. The new government must not use the pension fund for political purposes.

JoongAng Ilbo, Nov. 22, Page 34


국민연금이 엊그제 KB금융지주 임시 주주총회에서 KB 노동조합이 추천한 사외이사 선임에 찬성표를 던졌다. 외국인 주주들의 반대로 찬성률이 13.73%에 그쳐 노동이사제는 부결됐지만 파장이 크다. 국내 주요 상장사의 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하겠다고 공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노동이사제와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 강화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는 점에서 주주의 이익보다 정권과의 코드를 맞춘 주주권 행사라는 비판이 나온다. 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은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신으로 현 정부 출범 초기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일했다.
국민의 노후 자금인 국민연금은 철저히 수익 극대화에 맞춰 운용돼야 한다. 하지만 국민연금을 정권의 입맛에 맞는 정책의 도구로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끊이지 않았다. 노무현 정부 때 유시민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엔 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이 공적 연기금의 주주권 행사를 거론해 논란이 됐다. 정부의 입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국민연금을 이용한 경영권 압박이라는 점에서 연금 사회주의라는 지적을 받았다.
국민연금은 이번 의결권 행사를 결정하면서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때처럼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내부 실무진으로 구성된 투자위원회에서 결론을 냈다. 그러니 '낙하산 이사장'의 '코드 의결권'이라는 뒷말이 나오는 것이다. 이런 국민연금에 의결권 행사라는 양날의 칼을 함부로 맡겨둬서는 안 된다. 국민연금은 세계 최대 연기금인 일본의 ‘연금적립금관리운용(GPIF)’에서 배워야 한다. GPIF는 국내 주식 투자를 전부 펀드 방식으로 아웃소싱하고 펀드 내 주식의 의결권도 자산운용사가 행사한다. 의결권 직접 행사에 따른 정치적 논란과 오해를 피하고 시장 참가자의 집단 지성에 결정을 맡기는 것이다. 무엇보다 국민연금을 정책 수단으로 활용하려는 적폐부터 없애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