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plomacy for al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plomacy for all (kor)

It’s been ten days since I was been assigned as a Tokyo correspondent for the second time. When I arrived at Haneda Airport late last month, I felt that Tokyo was completely different from Seoul.

I experienced omotenashi, or selfless hospitality, which is considered the hidden power of Japanese tourism, on my taxi ride to my office in Ginza. I had gotten used to the sound of radio and telephone conversations during taxi rides in Seoul. But the taxi ride in Japan was quiet, and the driver was hospitable as he helped with my three large bags. I thought it was worth the fare of 7,000 yen ($62).

But I am frustrated that I had to spend four hours at a telecom store to set up a mobile phone and internet in my office. The employee explaining policies to me must have been just as tired I was, but when he called his co-worker and confirmed his work twice, I could not help but sigh at his inflexible attitude.

After all, Japan is not entirely good or bad. There are things to learn from both the good examples and the bad.

Fatefully for a Tokyo correspondent, my duty began with the thorny issue of “comfort women,” which refers to the victims of the Japanese military’s sexual slavery. As expected, the Korea-Japan relationship was affected by President Moon Jae-in’s position on the results of a task force’s re-examination of the deal between Seoul and Tokyo in 2015. But the atmosphere in Japan was different from the past. The progressive newspapers that had rebuked the Japanese government’s lack of sincerity, the pro-Korean lawmakers who had advocated a good relationship with Korea and officials who had worked at the Japanese Embassy in Seoul all changed their tone. They said, “Who would negotiate with Korea if diplomatic agreements are made public?” and “Why bring domestic political issue to Japan? Should we conduct opinion polls on the Korean people every time Japan makes an agreement with Korea?”

They stressed the significance of agreements between two countries. When I reported this atmosphere in the newspaper, I was criticized. “You are one of them,” many Japanese netizens attacked me.

The Korean Peninsula is surrounded by four powerful countries. In a grave security crisis, the chief commander of diplomacy is the president. I believe that Moon’s view is different from what online critics claim. Instead of “definitely wrong and definitely right,” we need prudent and sharp calculations that it could be wrong, could be right, could be advantageous and could be disadvantageous. The president advocates diplomacy for the people, but I am worried that it could be “all or nothing” diplomacy that only a few people support.

JoongAng Ilbo, Jan. 2, Page 30

*The author is head of the JoongAng Ilbo Japan.

SEO SEUNG-WOOK


도쿄에서의 두 번째 특파원 생활, 정식 발령을 받은 지 열흘이 지났다. 지난달 말 하네다 공항에 내린 바로 그날부터 서울과는 180도 다른 도쿄를 새삼 실감했다.
사무실이 있는 긴자까지 큰마음 먹고 탔던 택시에선 일본 관광의 숨은 저력이라는 '오모테나시(진심이 담긴 환대)'를 제대로 경험했다. 서울 택시의 라디오 소음과 기사님의 전화 통화에 익숙해져서일까. 택시 안은 고요했고, 대형 여행가방 3개를 옮겨주면서도 기사님의 친절은 한 치의 흐트러짐이 없었다. 7000엔(약 7만원)이란 거금이 아깝지 않았다.
반면 그날 오후 휴대전화와 인터넷 개통을 위해 꼬박 4시간을 통신회사 대리점에서 보낸 건 지금 생각해도 숨이 턱 막힌다. 듣는 사람도, 설명하는 사람도 지쳤을 텐데 막판에 동료 직원을 불러 자신이 처리한 내용이 맞는지를 두 번이나 재확인하는 대목에선 치밀하지만 융통성 없음에 한숨만 나왔다. 역시 그랬다. 일본이라고 전부 좋을 것도, 모두 나쁠 것도 없다. 배울 것도 있고,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도 있다.
도쿄 특파원의 숙명처럼 업무는 위안부 보고서 발표라는 대형 이슈로 시작됐다. 보고서 발표 하루 만에 나온 대통령의 메시지에 한·일 관계는 예상대로 출렁댔다. 그런데 과거와는 일본 내 분위기가 달랐다. 위안부 갈등 때마다 일본 정부의 진정성 없음을 더 꾸짖었던 진보 신문들의 접근법도, 아무튼 한국과는 잘 지내야 한다던 지한파 의원들의 기류도, 서울의 일본 대사관 출신 관료들의 태도도 달랐다. 이들은 "외교적 합의를 모두 공개하면 누가 한국과 협상을 하나" "국내 정치적 이유로 터진 문제를 왜 일본으로 가져오느냐. 한국과 합의할 때마다 한국 국민에게 여론조사를 실시해야 하느냐"며 국가 간 합의의 엄중함을 강조했다.
이런 기류를 신문에 보도했더니 돌아온 건 "기자가 일본 사람이냐" "역시 한 패거리"라는 모바일 댓글 전사들의 조롱이었다. "일본 내부 사정이 왜 중요한가" "지한파도 필요 없다"며 귀를 틀어막은 이들에게 일본 현장의 분위기 따위는 이미 관심 밖이었다.
4강에 둘러싸인 한반도, 이곳에 찾아온 초유의 안보 위기 속에서 제일 앞줄에 서 있는 외교 총사령관은 대통령이다. 물론 그렇다고 믿지만 대통령의 시각은 댓글 전사들의 수준과는 달라야 한다. ‘무조건 틀리고 무조건 맞다’가 아니고 ‘틀릴 수도, 맞을 수도, 유리할 수도, 불리할 수도 있다’는 신중하면서도 날카로운 계산이 필요하다. 대통령이 내건 ‘국민과 함께하는 외교’가 자칫 선거를 앞두고 일부 국민만 함께하는 ‘모 아니면 도’ 외교가 될까 걱정돼 하는 얘기다.
서승욱 일본지사장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