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ing a common fro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nding a common front (kor)

The People’s Party and the Bareun Party have gained traction for a merger. An intra-party poll showed that 74.6 percent of People’s Party members backed their leader Ahn Cheol-soo’s idea of integrating with the conservative splinter party. A separate public poll showed a spike in approval for a merged entity. The poll, which served as a kind of confidence vote on Ahn, would give him impetus to finalize a merger over the next two months and strengthen the party’s position ahead of the local elections in June.

But Ahn nevertheless faces strong opposition from opponents who try to find fault with the amazingly low voter turnout of 23 percent. They even vow to boycott the convention of the People’s Party that will approve the merger. Ahn and his supporters must instead plead for support from the public. There were many who had cast their ballots for the presidential candidates — Ahn Cheol-soo and Yoo Seong-min — from the two parties that divorced from the liberal Democratic Party and conservative Liberal Korea Party because they were sick and tired of the ever-bickering entities. The two major parties continue with their bigotry and outdated ways. There are many voters who wish to see more diverse and centrist politics. This is why a non-existent merged party has outpaced the Liberal Korea Party to rank No. 2 after the ruling party in approval rating.

But voters can easily turn away if the third party also disappoints them by repeating the old ways. It must differentiate itself with a clear direction and policy platform. Members of the two parties come from opposing roots. They must find a common front and values in order to win voters’ hearts.

They must offer a third way and separate themselves from the contentious politicking of the ruling and main opposition parties. Voters will be closely watching whether Ahn and his Bareun Party counterpart Yoo can breath fresh air into Korean politics.

JoongAng Ilbo, Jan. 2, Page 30


새해 벽두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통합 찬반을 묻는 국민의당 당원 투표 결과 찬성률이 74.6%에 달한 데다 양당이 통합하면 두 당의 지지율 합산을 뛰어넘는 '시너지' 지지율이 나온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라 나왔다. 재신임에 성공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설 전에 통합을 매듭짓고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할 기세다.
하지만 현실의 벽은 높다. 당장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는 23%에 그친 투표율을 명분으로 반대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통합을 최종 추인할 전당대회 개최도 결사 반대한다. 결국 안 대표와 통합파가 기댈 것은 민심뿐이다. 돌이켜보면 지난해 총선·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적대적 공생’에 염증을 느낀 유권자들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 적지 않은 표를 던져줬다. 지금도 집권 민주당은 편 가르기 정치, 제1야당 한국당은 반개혁적 행태로 일관하고 있어 통합정당이 추구하는 다당·중도 정치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높다. 세상에 나오지도 않은 통합정당 지지율이 한국당을 앞서 2위에 오른 여론조사가 다수 나온 게 이를 입증한다.
그러나 이런 민심의 수요는 통합정당이 출범하는 마중물일 뿐이다. 당이 명실상부한 제3당 지위에 안착하려면 노선과 콘텐트가 분명해야 한다. 하지만 두 당 의원 개개인의 이념 편차는 여전히 크다. 이런 차이를 극복하고 단일한 가치로 뭉치지 못하면 민심은 가차 없이 등을 돌릴 것이다. 그런 만큼 두 당은 통합에 앞서 민주당·한국당의 대결 정치로 인한 갈등을 해소하고, 지역·이념 대신 능력으로 승부 하겠다는 '제3의 길'을 한마음으로 제시해야 한다. 안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이 과제를 제대로 해낼 것인지 국민은 지켜볼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