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king divis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king division (kor)

A 500-person-strong North Korean delegation will cross the border to attend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n February under an agreement made by the two Koreas during the first inter-Korean dialogue in nearly two years. Athletes and coaches from both sides of the 38th Parallel will march side-by-side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n Feb. 9 under a neutral flag bearing the Korean Peninsula. Additionally, South and North Korea will compete as a united team in women’s ice hockey.

The delegation from North Korea will be the biggest ever. It includes a 140-member performing troupe and 230-person cheering squad. The two Koreas will be making their joint entrance under the neutral flag for the 10th time since the 2000 Sydney Olympics. South Korea has asked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and International Ice Hockey Federation to allow the South Korean team to keep its roster of 23 and add several North Korean players so as not to strip chances for local players.

The overall framework for North Korean participation in the PyeongChang Games is complete. Despite the feat, the government has been unsophisticated in its dealings with opposition and protests against the decision. Prime Minister Lee Nak-yon angered the team and fans with his casual comment that less competent North Koreans joining the team would not make a big difference because the South Korean team does not have a big chance of winning a medal in women’s ice hockey. Choo Mi-ae, head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said it is wrong for people to criticize a peaceful Olympics that even Washington and Beijing support.

We cannot be innocently moved by the sight of a united flag because of the real threat of North Korea. President Moon Jae-in underscored that a joint team would be a historic scene, but why the ice hockey team has to be sacrificed has not been fully explained.

The delegation will be coming to the South by land along the West Sea, but it has been proposed by the North that the troupe of female entertainers cross the border at Panmunjom. North Korea may wish to highlight the charms of its female cheerleaders and performers. We welcome a harmonious Olympics, but we must not over-glorify North Korean participation, which could stoke division among the South Korean people.

JoongAng Ilbo, Jan. 18, Page 34


평창 겨울올림픽에 500명 북한 대표단이 서해안 육로를 통해 참가한다. 개폐막식에는 남북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입장한다. 여자 아이스하키팀은 남북단일팀으로 출전한다. 남북은 17일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남북차관급 실무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대표단 규모는 역대 최대다. 이미 합의한 예술단 140명에 응원단 230명 등이 포함됐다. 고위급 대표단에는 북한 2인자인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포함됐다. 최 부위원장과 김 부부장은 각각 우리 정부와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이어서 대북제재 위반 논란도 예상된다.
논란이 많았던 공동입장과 한반도기 사용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후 10번째다. 27년 만에 세번째로 탄생하는 단일팀 구성과 관련해서는 우리 선수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IOC와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에 규정(23명)보다 많은 엔트리 증원을 요청키로 했다.
이로서 평창올림픽을 위한 남북간 대체적인 협의는 끝났다. 기왕 합의에 이른 만큼 평화롭게 치러지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보여진 정부의 태도에는 아쉬움이 많다. 공동입장이나 한반도기 관련한 비판적 의견을 충분히 설득하기는 커녕 ‘색깔론’ ‘무조건적 흠집내기’ 등으로 몰아붙였다. 단일팀으로 인한 우리 선수들의 피해에 대해 “메달권이 아니니 상관없다”고 한 이낙연 총리의 말이나, “미국, 중국도 환영하는 평화 올림픽을 비판하는 것은 대단히 유치하고 잘못된 태도”라고 지적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말은 이 정부가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의심케 한다.
과거처럼 한반도기를 그저 벅차게 바라보지 못하게 된 것은, 북한핵이라는 엄중한 현실 때문 아닌가. 이날 충북 진천선수촌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단일팀이 "역사의 명장면이 될 것"이라고 했지만, 왜 하필 비인기 종목 여성 선수단인지는 충분히 납득하기 어렵다.
대표단은 서해안 육로로 들어오지만, 예술단의 이동 경로로 북한은 지난 15일 예술단 실무회담에서 판문점을 제안한 바 있다. 탈북자인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의 지적대로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평화의 상징인 올림픽에 참가하는 모습을 보이는 평화공세”로 보여지는 부분이다. 앞으로도 ‘미녀응원단’,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악단’ 등 평창의 스포트라이트를 집중시킬 북한측 카드가 적지 않다. 화합의 무대 평창은 환영이지만, 국민 내부의 분열만 가져오며 북한의 ‘평화 이벤트’에 일방적으로 판 깔아주기 식은 곤란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