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ckling safeguard measur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ckling safeguard measures (kor)

Heavy tariffs on imports of residential washers and solar cells have become final after President Donald Trump gave a go-ahead to the decision by the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The actions entirely favor U.S. electronics maker Whirlpool and American solar companies that petitioned for heavy tariffs on imports they accused of having seriously damaged their business.

Under the decision, any imports of residential washers within 1.2 million units would face tariffs of 16 to 20 percent. Solar cells and modules beyond 2.5 gigawatts also face tariffs of 15 percent to 30 percent over the next four years. Samsung and LG ship 3 million washers to the United States annually. About $1.3 billion worth of solar cells and modules are exported to the United States.

Under World Trade Organization rules, safeguard measures can be invoked upon a sudden surge in imports, serious damage to the domestic industry and major increases to the market share of imports on local products and business. The U.S. actions hardly meet the guidelines. Whirlpool’s bottom line has improved in recent years and it has not cut output or payroll due to its troubled business. The American solar panel industry is struggling not because of imports but from other energy sources such as shale gas and wind power. U.S. consumer groups have complained that higher import costs and trade limits would actually hurt American consumers. But the complaints fall on the deaf ear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which is pushing its American First agenda to increase jobs in the U.S.

The Korean government immediately filed a suit with the WTO. It also plans to take retaliatory actions on American imports under the norms of international commerce. It must join with China, Vietnam and Thailand, who were also hurt by the measure. The Trump administration is expected to expand its protectionist actions on other electronics, automobile and semiconductors. Seoul must make stern and effective measures to stop U.S. excesses. It must be smart in order not to stoke unnecessary trade frictions.

JoongAng Ilbo, Jan. 24, Page 30


미국 정부가 기어이 외국산 세탁기와 태양광 패널에 대해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를 발동했다. 미 가전업체 월풀의 요청과 미 무역위원회(ITC)의 권고를 수용한 것이다. 세탁기는 저율관세할당(TRQ) 기준인 120만 대를 초과하는 물량에 대해 연도별로 40~50%, 그 이하에 대해서는 16~20%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태양광 제품의 경우엔 2.5기가와트 초과 제품에 대해 15~30%의 관세가 매겨진다. 해마다 미국에 300만 대를 수출해 온 삼성·LG 세탁기와 13억 달러어치를 수출해 온 한국산 태양광 제품이 큰 타격을 받게 됐다.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상 세이프가드를 발동하려면 ▶급격한 수입 증가 ▶국내 산업의 심각한 피해 ▶이 둘 사이의 인과관계 등 3가지 요건이 충족돼야 한다. 이런 점에서 이번 세이프가드는 억지에 가깝다. 월풀의 영업이익은 최근 몇 년간 증가했고, 공장 가동 중단이나 감원도 없었다. 미국 태양광 산업이 어려워진 것도 셰일가스·풍력 등 다른 에너지원과의 경쟁 격화 같은 다양한 원인이 작용한 결과다. 세이프가드가 소비자에게 손해를 끼칠 것이라는 미국 내 목소리도 만만찮았다. 하지만 일자리 창출 명목으로 보호무역을 들고나온 트럼프 대통령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우리 정부는 곧바로 WTO에 제소했다.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양허정지 요청 등 보복 절차에도 나섰다. 국제통상 규칙에 따른 당연한 조치다. 같이 피해를 보는 중국·베트남·태국 등과 공조하는 방안도 모색해야 한다. 앞으로 트럼프 행정부의 통상 압박은 세탁기와 태양광 패널에 그치지 않고 다른 가전제품이나 자동차·반도체 등 전방위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단호하고 효과적인 대응으로 미국의 일방주의 통상이 관행으로 굳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불필요한 통상마찰 확대로 이어지지 않도록 정부는 현명한 상황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