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the ruling par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the ruling party (kor)

Ruling Democratic Party members are showing the ugly side of their tongues. Chairwoman Choo Mi-ae said that the appeals court that freed Lee Jae-yong, the heir of Samsung Group, by acquitting him of most of the bribery and embezzlement charges made by the prosecution made the “most shameful ruling in judiciary history.” She accused the court of licking the boots of chaebol. Park Beom-kye, a senior member of the DP, claimed that the ruling was entirely designed to release Lee. Choo and Park, who previously served the bench, directly questioned and defamed the court and judge.

Anyone can complain about a ruling. But leadership of the ruling party must not challenge the judiciary in a country with a constitutional separation of the three powers. It would be more concerning if politicians hope to move public opinion and influence the trial at the Supreme Court.

The party members also have been lambasting Washington and Tokyo for splashing cold water on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which President Moon Jae-in has put efforts into becoming a peace-making opportunity by bringing in North Korean officials and participants. Lee Seok-hyun, who previously served as the deputy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also accused U.S. Vice President Mike Pence an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of coming to the PyeongChang opening ceremony as party poopers. Lee violently criticized the opposition party for finding fault with North Korea’s military parade on the eve of the PyeongChang Olympics opening. Chung Se-hyun, who formerly served as unification minister under President Roh Moo-hyun, lashed out at the Japanese prime minister for his “audacity” to talk about the resumption of South Korea-U.S. joint military exercises. The two leaders are state representatives of the two global powers the government worked hard to invite to the opening ceremony. They represent our key security allies. It is embarrassing for ruling party leaders to speak as the mouthpiece for Pyongyang.

The president must come forward and make them watch their mouths. President Moon has also practiced law. He should plead his party members to respect the judiciary and foreign guests regardless of their difference in opinions.

JoongAng Ilbo, Feb. 8, Page 3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집행유예를 선고한 서울고등법원 항소심 판결에 대해 집권 여당이 사흘째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7일 “사법부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판결로 기록될 것”이라며 “신 판경(判經) 유착 아니면 뭔가”라고 말했다. 박범계 최고위원은 “오로지 이 부회장 석방을 위해 짜맞춘 가짜 판결, 널뛰기 판결, 취향 판결”이라고 했다. 판사 출신인 추 대표와 박 최고위원이 이끌고 있는 집권 민주당 지도부가 법원과 법관 개인에 대한 마구잡이 공세에 앞장서는 건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판결에 대해 이해 당사자의 만족과 실망이 엇갈리는 건 불가피하다. 그러나 나라를 책임진 집권당 지도부가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는다고 사법부의 판결을 맹공하는 것은 헌법의 척추인 삼권분립과 법치주의를 뿌리채 흔드는 망동이다, 앞으로 있을 대법원의 상고심에 영향을 미쳐 2심 판결을 뒤집으려는 의도가 숨어있다면 더욱 우려스런 일이다.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여권 인사들이 미국과 일본에 막말을 퍼붓는 행태도 가관이다. 국회 부의장을 지낸 이석현 의원은 “펜스 부통령은 잔칫집에 곡(哭)하러 오고, 아베 총리는 남의 떡에 제집 굿하려는 심산”이라고 했다. 북한의 열병식을 비난한 야당에 ‘염X’이라는 수준이하 욕설까지 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씨는 “왜 같잖게 일본 총리가 한·미 훈련 재개 얘기를 하느냐”고 했다.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정부가 각별한 공을 들여 평창에 초창한 국빈들이다.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가장 중요한 동맹과 우방 지도자다. 이들에게 여권 지도급 인사들이 ‘북한 대변인’이나 할 막말을 쏟아내며 입국을 가로막다시피 하고 있다. 국민은 실망을 넘어 불안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심을 잡아야한다. 본인도 변호사 출신 아닌가. 판결에 불만이 있더라도 사법부의 결정 자체는 존중하고, 정치적 입장이 다르더라도 외빈에게는 예를 갖춰 대하는 상식을 여권과 지지층에 촉구하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