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cerns over Defense Reform 2.0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cerns over Defense Reform 2.0 (kor)

“Amateurs talk about tactics, but professionals study logistics,” said General Robert Barrow, U.S. Commandant of the Marine Corps from 1979 to 1983. He joined the Marine Corps in 1942 and served through World War II, the Korean War and the Vietnam War. The wisdom he learned from countless battles is that logistics, supply and munitions are what matter in winning a war.

The U.S. Forces focus on logistics more than other countries. In the 1991 Gulf War, VII Corps, which consisted of U.S. and British armored units, fought ground battles against Iraqi forces and used more than 8.3 million liters (2.19 million gallons) of fuel and 2,250 tons of ammunition. To transport such a huge volume, the U.S. Forces mobilized more than 37,000 trucks. The number of tanks used in battles was less than 2,000. Lieutenant General William Gus Pagonis oversaw logistics during Desert Storm and published “Moving Mountains: Lessons in Leadership and Logistics from the Gulf War” from the experience.

High-tech weapons are used in modern warfare, and combat troops alone cannot win a war. Battles become more complicated, and non-combat forces including logistics needed to support combat troops. Their significance is growing. Militaries of developed countries, including the U.S. Forces, have a high proportion of non-combat troops in their overall military strength.

I am concerned about the military reform pursued by President Moon Jae-in and Defense Minister Song Young-moo. One of the defense reform tasks of the current administration is to decrease the non-combat workforce and increase combat troops. Korean forces have maintained a great number of non-combat personnel.

Last year, many of these posts were eliminated, including residence staff positions, tennis players and golfers. The defense ministry also wants to cut people working in logistics, education and administration. The goal of the defense reform is to reduce the total number of troops to 500,000 and to shorten the service period. To maintain military strength, it is important to keep our combat troops.

Minister Song emphasized that the military should transform from a slow, gigantic dinosaur to a swift and frightening leopard.

As the direction is clearly set, the ministry seems to be trying to reduce non-combat troops without thoroughly reviewing job functions. The threat of biochemical warfare with North Korea is growing, but the Armed Force Chemical/Biological/Radiological (CBR) Defense Command is said to be under review.

I am concerned that Korea may resemble the Japanese forces that were defeated by the United States in World War II as they prioritized combat troops and ignored their non-combat workforce. I hope my concerns are groundless.

JoongAng Ilbo, Feb. 22, Page 34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LEE CHUL-JAE


“전쟁의 아마추어는 전술을 얘기하지만 프로는 병참을 공부한다.”
1979년부터 83년까지 미국 해병대사령관을 지낸 로버트 배로 대장이 남긴 말이다. 배로 사령관은 42년 해병대에 입대한 뒤 제2차 세계대전과 6·25전쟁, 베트남전쟁을 거친 백전노장이다. 그가 수많은 실전을 통해 깨달은 지혜의 핵심은 ‘전쟁에서 이기는 데 결국엔 병참·보급·군수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미군은 다른 나라 군대보다 병참에 신경을 많이 쓴다. 91년 걸프전을 보자. 당시 미군과 영국군 기갑부대로 이뤄진 제7군단은 이라크군을 상대로 지상전을 치르면서 매일 830만L 이상의 연료와 2250t 이상의 탄약을 소모했다. 막대한 물량을 최전선으로 나르기 위해 미군은 3만7000대가 넘는 수송트럭을 동원했다. 반면에 미군이 전투에 투입한 전차는 2000대가 안 됐다. 당시 미군의 군수를 책임진 윌리엄 거스파고니스 중장은 자신의 참전 경험을 책으로 펴냈다. 제목은 『산을 옮겨라』다.
첨단 무기로 싸우는 현대 전쟁에선 전투병력만으로 이길 수 없다. 싸우는 양상이 복잡해지면서 군수를 비롯한 다양한 비전투 인원이 전투병력을 뒷받침해야 한다. 그래서 이들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미군을 비롯한 선진국의 군대는 전체 병력 중 비전투 인력의 비중이 큰 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추진하고 있는 ‘국방개혁 2.0’을 보면 노파심이 든다. 현 정부의 국방개혁 과제 가운데 한 갈래가 군에서 비전투 분야 근무 인력을 줄이고, 대신 전투병력을 늘리는 것이다. 한국군은 그동안 ‘유사시 필요할 수 있다’는 명분으로 많은 수의 비전투 분야 근무 인력을 유지했다. 지난해 폐지했던 공관병·테니스병·골프병 등도 그중 하나였다. 국방부는 더 나아가 군수·교육·행정 등 분야의 인력을 확 줄이려고 한다. 총 병력을 50만 명으로 줄이고, 복무 기간을 짧게 하는 것도 국방개혁의 목표다. 전투력을 유지하려면 단 한 명의 전투병력이 절실한 형편이다.
송 장관은 평소 “군은 몸집만 거대하고 행동이 느린 공룡에서 날렵하고 무서운 표범으로 변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향이 확실하게 정해진 탓인지 국방부는 꼼꼼히 따지지 않고 비전투 인력은 일단 줄이고 보려는 조짐이 보인다. 북한의 생물·화학전 위협이 커지는데 이에 대응하는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도 도마 위에 올랐다고 한다.
비전투 인력을 무시하고 전투병력만을 최고로 치다 2차대전에서 미군에게 패했던 일본군의 모습을 닮지 않을까 우려가 든다. 국방부는 어느 부대에서 얼마를 줄일지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고 한다. 부디 노파심이 기우에 그치길 바란다.
이철재 정치부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