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cer of the skating worl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ncer of the skating world (kor)

“All I could say was ‘sorry,’” Kim Bo-reum said, unable to even smile after winning a silver medal at the women’s mass start speed skating at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n Gangwon on Feb. 24. She rolled her eyes as if afraid of something beyond the camera, then kneeled and bowed to the crowd.

After the women’s team pursuit event on Feb. 19, Kim has been a target of criticism. Many fans were outraged when she blamed one of her teammates in an interview for preventing them from making to the semifinal. As of Feb. 26, more than 600,000 people signed a Blue House petition calling for Kim and Park Ji-wu to be expelled from the national team. In the interview after winning the silver medal, Kim seemed to be conscious of the harsh eyes of those 600,000 people. Knowing that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are rejecting her as a national team member, she went for the remaining event and stood before the crowd and cameras because there is no place for athletes to hide.

But the Korea Skating Union is nowhere to be found. From the administrative mistake that jeopardized Noh Seon-young’s Olympic appearance to a couch’s assault of Shim Seok-hee to union executives’ controversial visit to the Athletes’ Village to the “bully” in the team pursuit team, the union did not take a stance. The crack on the ice had no time to be mended. Officials and executives of the Skating Union hid behind the athletes.

The Korean skaters finished the final skating events with gold and silver medals. While the athletes who won medals deserve celebration, the medals should not be shields for the long-standing, ill practices of the Skating Union. Some cynically say that Kim Bo-reum was “released on a silver-medal pardon,” but the Skating Union must not be pardoned. The Blue House petition seeks an investigation and strict punishment for the Skating Union’s practices. As time passes, some argue that a witch hunt for individual athletes is not desirable. Now the criticism of Kim took an absurd turn. Some make “Kim versus Noh” comments using Noh Seon-young’s interview where she raised an allegation that Lee Seung-hoon, Jeong Jae-won and Kim Bo-reum had received preferential treatment during training. Some say Kim was a medal favorite and therefore deserved special treatment.

In the Olympics, we celebrate Korean athletes winning medals. However, winning medals is not as important as sportsmanship or the Olympic spirit. We may not see immediate results, but the cancer must be excised. What would Koreans say if you ask them whether the Korea Skating Union needs an operation? More people than the 600,000 who called for Kim’s expulsion would agree.

JoongAng Ilbo, Feb. 26, Page 29

*The author is a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PAIK SOO-JIN


“죄송하다는 말 밖에 떠오르지가 않아서….”
김보름은 24일 평창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따고도 웃지 못했다.마치 카메라 너머에 뭔가 두려운 게 있는 것처럼 눈을 두리번거렸다. 그리고 관중석을 향해 몇 번이나 무릎을 꿇어 큰 절을 올렸다.
19일 여자 팀추월 경기가 끝난 뒤 김보름은 줄곧 죄인이었다. 준준결승 탈락의 책임을 팀원 한 명에 돌리는 듯한 인터뷰 내용에 많은 이들이 분노했다. 김보름·박지우(20·한국체대)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자는 내용의 청와대 청원에 동의하는 사람이 25일 현재 60만 명을 넘었다. 김보름은 은메달을 딴 이후 인터뷰를 하면서 60만 명의 따가운 시선을 느끼는 듯 했다.
수십만 명이 ‘국가대표 김보름’을 원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그는 남은 경기에 나섰다. 맨몸으로 관중들 앞에, 그리고 카메라 앞에 다시 섰다. 선수에겐 숨을 곳이 없었다.
그런데 대한빙상경기연맹의 모습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노선영의 올림픽 출전을 위태롭게 했던 행정 착오를 시작으로 코치 폭행으로 인한 심석희의 이탈, 임원의 선수촌 방문 논란, 팀추월 대표팀의 ‘왕따’사건에 이르기 까지 빙상연맹은 보이지 않았다. 얼음 위 균열은 아물 틈이 없다. 그런데도 대한빙상연맹의 고위 관계자와 임원들은 선수들의 뒤로 숨어있다.
한국의 마지막 빙상 경기는 금빛과 은빛으로 마무리됐다. 메달을 딴 선수들은 축하받아야 마땅하지만, 메달이 빙상연맹의 적폐를 덮는 방패가 되어선 안 된다. 김보름이 은메달을 따자 '은복절 특사로 석방됐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왔다. 빙상연맹까지 덩달아 석방시켜선 안 될 일이다. 청와대 청원에는 빙상연맹에 대한 조사와 엄중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도 들어있다.
시간이 지나면서 선수 개인에 대한 마녀사냥은 옳지 않다는 반대 여론도 고개를 든다. 일방적으로 김보름을 향하던 화살은 또 엉뚱한 방향으로 향한다. 이승훈·정재원·김보름의 특혜 의혹을 제기했던 노선영의 과거 인터뷰를 끌어와 '김보름 대 노선영' 구도를 만들고 있다. 상대적으로 메달 가능성이 높았던 김보름을 밀어주는 게 맞는 결정이었다는 의견도 나온다.
올림픽에서 우리나라가 많은 메달을 따는 건 반갑고 기쁜 일이다. 그런데 메달 획득이 스포츠맨십과 올림픽정신보다 중요한가. 암덩이를 잘라내려면 생살을 갈라야 한다. 당장 성적이 나오지 않는 부작용이 생기더라도 뜯어고쳐야 한다. 국민들에게 대한빙상연맹의 수술이 필요한지 묻는다면 어떤 대답이 나올까. 김보름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자던 60만 명보다는 더많은 사람이 동의할 것이라고 믿는다.
백수진 올림픽취재팀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