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uto industry at a crossroa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auto industry at a crossroad (kor)

South Korea’s ranking on the global list of automakers is shaking. According to the Korea Automobile Manufacturers Association, shipments in the first months of this year declined by 34,000 units, coming in at 599,000 units. The performance pushed Korea behind Mexico’s 632,000 units to seventh place. Korea first ranked sixth in automaking countries in 2016 after being ranked fifth in 2015. This year it could end up lower.

Signs of weakening have long been seen as warnings in the world of automobiles. Exports have sunk for the fifth consecutive year and Korea has become inundated with imports. Output reduction this year is mostly due to the closure of GM Korea’s Gunsan factory in North Jeolla. But the deterioration of the Korean car brands is not restricted to a certain company. Local heavyweights,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have been struggling. Their operation profit against revenue hit seven-year lows of 4.7 percent and 1.2 percent, respectively, last year. Their profitability rate is the lowest among global competitors. Their share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s sinking fast. Worsening performance also makes their future murky as they cannot invest big in future mobility or highly lucrative luxury models.

Waning competitiveness is the biggest problem of Korean automakers. Foreign exchange rates and other external factors played a part. But fundamentally, high labor cost and poor productivity are the real cause. Korean carmakers pay employees more than Toyota and Volkswagen, but it takes Korean workers longer to turn out a car. Militant unions are largely blamed as they vehemently oppose flexible labor appropriation. The motor landscape is moving towards a new paradigm of autonomous driving and clean fuel. The local auto industry has no future if it does not fix rigid labor relations and high-cost and low-efficiency productivity structures and move fast to invest in the future.

JoongAng Ilbo, Mar. 14, Page 30

세계 6위 자리마저 위험한 한국 자동차 산업
한국 자동차 산업의 위상이 계속 떨어지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집계 결과, 올해 1~2월 국내 자동차 생산 대수는 지난해보다 3만4천여대 줄어든 59만9천여대에 그쳤다. 국가별 순위에서는 멕시코(63만2천여대)에 역전당해 7위로 밀려났다. 아직 연초지만 이대로 가면 올해 전체 순위로 굳어질 가능성이 높다. 2015년까지 5위권을 지켜오던 한국 자동차 생산은 2016년 6위로 떨어지더니 이제 이마저도 위태롭게 된 것이다.
한국 자동차 산업에 경고등이 켜진 것은 어제오늘이 아니다. 수출은 5년 연속 감소했고, 내수에서는 수입차에 자리를 뺏기고 있다. 최근의 생산 감소는 지난달 군산공장 폐쇄로 본격화된 한국GM 사태의 영향이 크다. 하지만, 한국 자동차의 위상 저하는 비단 특정 업체만의 문제는 아니다. 1, 2위 업체인 현대차와 기아차의 상황도 심상찮다.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각각 4.7%와 1.2%에 그쳐 2010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글로벌 경쟁사들 가운데서 꼴찌 수준이다. 미국과 중국 시장 점유율도 계속 떨어지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실적 악화가 미래형 친환경차나 수익률 높은 고급차에 대한 과감한 투자까지 어렵게 만든다는 점이다.
한국 자동차 산업이 어려워진 이유는 결국 경쟁력 때문이다. 환율 같은 외부적 영향도 있지만, 근본적으로 고비용 구조와 낮은 생산성이 발목을 잡고 있다. 임금은 도요타와 폭스바겐 등 경쟁 업체에 비해 높지만, 차 1대 생산에 투입되는 시간은 더 많다. 이런 판에 전환 배치 같은 탄력적 인력 운용까지 무조건 가로막는 강성 노조의 책임도 크다. 자동차 산업은 지금 자율주행차와친환경차 등의 등장으로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경직된 노사관계와 고비용 저효율 구조를 극복하고 과감한 미래 투자에 나서지 못한다면 한국 자동차 산업의 장래는커녕 생존조차 장담할 수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