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very British traged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very British tragedy (kor)

Prof. Timothy Claydon from England wrote that the key reasons for the British automobile industry’s decline in the global market from the 1970s were conservative attitudes toward technological development, the radical labor movement and inefficient governing. The British disease of high cost and low efficiency was the main cause.

Surprisingly, the three causes that undermined the competitiveness of the British automobile industry have reappeared in the Korean car industry. According to the Korea Institute for Industrial Economics and Trade,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R&D) expenditures against sales, stand at a mere 2.8 percent. Researcher Maeng Ji-eun studied the R&D intensity of six countries and concluded that Korea was ranked at the lowest among the six competitors. Germany’s figure was 6.2 percent.

Despite the situation, Korea’s labor movement is more radical. In the past 10 years, the unions of three Korean carmakers — Hyundai, Kia and GM Korea — have been on strike for a total of 345 days. GM Korea is to close the Gunsan factory because of low productivity, but the union insists that it cannot give up its members’ benefits.

The bureaucracy of the government is similar to the British government 50 years ago. The Korean government has provided subsidies for environmentally friendly cars since 2006, but 90 percent of key parts are still imported. Collective agreement clauses are backward, and there is no leadership to nurture the future automobile industry. At this rate, the Korean disease may be the term that replaces the British disease.

While Korea is going backward by a half century, the United Kingdom got over the British disease. It did not obsess over the number of jobs and focused on securing technology for future vehicles. Regulations were removed to attract foreign investments, and Nissan, Toyota and Honda factories moved. The unions of the assembly plants in the United Kingdom were only on strike for one day in ten years. When a worker at Hyundai Motors makes one car, four cars are produced at Vauxhall Motors.

Kumar Bhattacharya advised British Prime Minister Margaret Thatcher on industry, technology and labor issues and took the lead in treating the British disease. He said that the production of internal combustion engines is meaningless, and future automobile technology will create jobs and wealth. If we don’t listen to his experience, the closure of General Motor’s Gunsan factory will only be the prelude to a tragedy.


JoongAng Ilbo, March 28, Page 33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MOON HEE-CHUL


티모시 클레이든 영국 킹스턴 과학기술대학 교수는 자신의 논문 ‘영국 자동차 산업의 노동조합, 근로자, 그리고 산업혁명’에서 한때 세계를 호령하던 영국 자동차 산업이 1970년을 기점으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밀려난 결정적인 이유를 이렇게 세 가지로 꼽았다. 고비용·저효율 산업구조를 대표하는 용어인 ‘영국병(British Disease)’이 원인이었단 얘기다.
세계 최고였던 영국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을 무너뜨린 세 가지 원인은 놀랍게도 지금 한국 자동차 산업에서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 한국산업연구원에 따르면 한국 자동차 산업의 연구개발(R&D) 집약도(매출액 대비 R&D 비용)는 고작 2.8% 수준이다. 6개국 집약도를 조사한 맹지은 산업연구원 연구원은 “독일(6.2%) 등 6개 경쟁국 중 한국이 꼴찌”라고 밝혔다.
상황이 이런데도 한국의 노동운동은 요즘 선진국에서 비슷한 사례를 찾기 힘들 정도 과격하다. 최근 10년간 현대차·기아차·한국GM 등 자동차 3사 노동조합이 파업한 시간을 모두 합치면 345일에 달한다. 생산성이 부족해 군산공장을 폐쇄하는 한국GM에서 노조는 복리후생을 포기하지 못하겠다며 대치 중이다.
정부의 탁상행정도 약 50년 전과 판박이다. 한국 정부는 2006년부터 친환경차를 보급하겠다며 보조금을 쏟아 부었지만 여전히 핵심 부품의 90%는 수입하고 있다. 단체협약 규정은 후진적이고, 미래 자동차 산업을 육성할 컨트롤타워는 여전히 부재하다. 이러다간 ‘한국병(Korean Disease)’이라는 용어가 영국병을 대체하는 용어로 역사에 기록될 판이다.
한국이 반세기 전으로 후진하는 동안 영국은 영국병을 말끔히 씻어냈다. 당장 눈에 보이는 일자리 수에 집착하지 않고 근본적인 미래차 기술을 확보하는데 전력했다. 자본의 국적을 따지지 않고 규제를 풀었더니 닛산·도요타·혼다 자동차 공장이 몰려왔다. 24개 영국 완성차 공장 노조는 10년 동안 딱 하루만 파업하며 동참했다. 이제 현대차 근로자가 자동차 1대를 만들 때, 영국 복스홀자동차는 4대를 만든다.
산업·기술·노동 분야에서 마거릿 대처 영국 총리를 자문하며 영국병을 치료하는데 앞장섰던 쿠마르 바타카리아 경(卿)은 “이제 국가별 내연기관 생산량은 무의미하다”며 “미래차 기술이 일자리와 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병을 극복했던 경험담을 새겨듣지 않는다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는 그저 비극의 서막일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