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oiding the fallou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voiding the fallout (kor)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teetering on the brink of a trade war. Beijing has started to impose 15 percent to 25 percent tariffs on 128 types of U.S. imports, including pork and fruit, from Monday to retaliate for U.S. President Donald Trump’s executive order levying 25 percent tariffs on Chinese steel and 10 percent tariffs on aluminum from March based on the 1962 Trade Expansion Act, which allows a U.S. president to impose tariffs on imports for security reasons.

After the Trump administration warned that it would levy a high level of tariffs on Chinese imports worth up to $60 billion down the road, China made clear its intention to take retaliatory action. Some trade experts say there is a possibility of both sides striking a deal under the table before their trade disputes reach a climax. But others worry the trade friction will be exacerbated ahead of the November midterm elections in the United States. Despite most analysts warning that a trade war between the two largest economies will most likely backfire on both sides, Washington and Beijing exude an air of nonchalance.

China and the United States are South Korea’s largest and second largest trading partners respectively. If the China-U.S. trade conflict escalates into a full-blown war, our economy cannot help but be affected. That will critically affect our exports of intermediary goods to China. Our government must prevent potential behind-the-scenes negotiations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from wreaking havoc on our economy. Foreign media outlets have already reported that China is considering the idea of importing more U.S. semiconductor chips than Korean chip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must pay extra heed to the possibility of the China-U.S. trade discord triggering unwanted fallout on our diplomatic and security fronts — in particular, the Trump administration’s attempt to use trade issues as leverage in dealing with security issues, including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South Korea has already suffered huge economic losses from China’s retaliation for our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After the Moon administration relatively smoothly wrapped up a renegotiation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and China promised to stop retaliations for the Thaad deployment, our economy appeared to be getting a boost. But now it has to confront a wave of trade protectionism. For our part, there is no other way but to boost domestic demand and diversify our markets overseas.


JoongAng Ilbo, April 3, Page 30

세계 경제의 양대 축인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 포성이 높아지고 있다. 중국은 어제부터 돼지고기와 과일 등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15~25%의 보복 관세 부과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중국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 고율 관세를 부과한 데 대한 맞대응이다. 미국은 앞으로도 최대 600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를 예고하고 있고, 중국도 상응하는 보복에 나설 것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물밑 타결 가능성도 있다고 하지만 미국의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긴장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대부분의 경제 전문가들이 무역 전쟁은 곧 공멸의 길임을 경고하고 있지만 두 나라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중국과 미국은 한국의 교역 대상 1, 2위 국가다. G2의 무역 전쟁이 커져 전 세계 교역이 위축되면 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당장 중국에 수출되는 부품 등 중간재가 악영향을 받게 된다. 두 나라 간 '고공 플레이'로 고래 사이에 낀 새우처럼 억울한 피해를 보는 상황도 유념해야 한다. 벌써 두 나라 거래에서 한국산 반도체 대신 미국산 반도체의 교역을 늘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외신이 흘러나오지 않았는가.
미·중 간의 알력이 통상 문제를 넘어 외교안보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도 경계해야 한다. 특히 안보와 북핵 문제를 통상 압박의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듯한 트럼프 행정부의 태도가 범상치 않다. 외교와 경제의 부적절한 조합은 사드 문제로 치졸한 경제 보복에 나섰던 중국으로부터도 이미 겪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마무리와 중국의 사드 보복 철회 약속으로 한고비 넘기는가 했던 통상 문제가 보호무역주의라는 더 큰 파도를 맞게 됐다. 결국 근본 해결책은 외풍에 휘둘리지 않게 내수를 키우고 무역시장을 다변화하는 것밖엔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