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titutional reform is fail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stitutional reform is failing (KOR)

SONG SEUNG-HWAN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The Blue House’s attempt to put a constitutional reform bill to a referendum will probably end in failure. The Blue House tried to push the idea during the June 13 local elections, but it is facing trouble due to the fierce battle between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nd opposition parties.

The controversial online public opinion manipulation campaign led by the blogger named Druking, who had connections to a lawmaker from the ruling party, is chief among the issues of the day. For constitutional amendments, the National Assembly must first revise the National Referendum Act, but the April 23 deadline to do so has passed.

During the last presidential campaign, lawmakers on both sides of the aisle argued that a national referendum on constitutional reform should happen at the same time as the local election.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however, lawmakers kept dragging on their feet on their commitment due to differences over the details of the amendments.

This sorry situation was foreshadowed when President Moon Jae-in submitted a constitutional reform bill to the legislature last month to keep his campaign promise that he, if elected, would push for constitutional reform during local elections.

He should be respected for keeping his campaign promise.

But he failed to persuade opposition lawmakers of the revision even after inserting controversial clauses that opposition parties will certainly object to. Constitutional revision requires the votes of two-thirds of National Assembly members.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KP) is simply opposing Moon’s plan without offering its own alternative. The party belatedly proposed a presidential system in which the president would handle diplomacy and national defense while the prime minister would be in charge of internal affairs. But the LKP could not dispel growing public concerns about power-sharing by lawmakers.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lso didn’t reach an agreement with the opposition, as it blindly adhered to the amendment proposed by President Moon. The DP may feel comfortable, as it can hold the opposition accountable for the fate of the amendment ahead of the June election.

National Assembly speaker Chung Sye-kyun said he is ashamed that he can’t change the National Referendum Act, but he has been neglecting his duty as the head of the legislature for nearly three months. His actions paint a sad portrait of Korean politicians.


JoongAng Ilbo, April 23, Page 29

물 건너간 6월 개헌, 국민만 초조했다 송승환 정치부 기자
청와대가 6월 지방선거와 동시에 추진하던 개헌 국민투표가 결국 무산될 전망이다. 6월에 개헌 투표를 하려면 재외국민 투표 문제로 헌법불합치 결정(2014년 7월)을 받은 국민투표법부터 고쳐야 한다. 하지만 개정시한 하루 전날인 22일까지 국회가 공전만 거듭하면서 개헌안 합의는 고사하고 국민투표법 개정조차 물건너갔다.
지난해 대선때는 여야를 막론하고 2018년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투표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우세했다. 그러나 대선 이후 여야의 셈법이 엇갈리면서 결국 국민들만 허탈한 상황이 됐다. 따져보면 지난달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안을 국회에 제출할 때부터 이런 결말을 예정됐던 셈이다.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 실시라는 대선 공약을 지키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는 분명히 평가할 대목이다. 하지만 보수진영의 강한 반대가 뻔한 사안들을 대거 개헌안에 포함시켜놓고 어떻게 야당을 설득해 국회 개헌 정족수(의석 2/3)를 채우겠다는 것인지 비전은 모호했다.
제1야당은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에 대한 즉자적 반발에만 치중했다. 자신들의 대안을 가지고 여권과 개헌의 실마리를 풀어보려는 노력은 부족했다. 국회 총리 선출을 골자로 한 분권형 대통령제를 제안했지만 “권력을 국회의원들끼리 나눠먹겠다는 거냐”는 식의 냉소주의를 불식하는데는 역부족이었다. 국민들에게 개헌의 당위성을 설득한게 아니라 철저히 개헌을 정치공학으로만 접근한 결과다.
야당과 합의를 끌어내야 할 더불어민주당은 존재감이 없었다. 문 대통령의 개헌안에서 한 발짝도 양보할 수 없다는 모습만 보여줬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6월 개헌이 무산된 건 한국당 책임”이라는 모양새로 몰고 가는게 나쁘지 않다고 본 것일까.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사이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태와 드루킹 사건이 터졌고,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게 됐다. ‘국민 개헌’이라던 거창한 이슈는 이제 우선순위에서 한참 밀려 있다. 국회 주변에선 “국민의 기본권인 참정권도, 국민 개헌도 정쟁의 볼모일 뿐”이라는 자조가 나온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지난 1월 “국민투표법 개정안을 아직 처리하지 못한 것은 국민께 참으로 부끄럽고 면목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면목 없는 일은 3개월 넘게 지속했고 이제 실패를 앞두고 있다. 정치권이 국민에게 잘못을 사과해야 하는 순간인데 또 남 탓만 할 것 같아 걱정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