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uture is equa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future is equal (KOR)

SUH KYOUNG-H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Last week, Gina Haspel became the first female director of the U.S. Central Intelligence Agency. She was notorious for her involvement in waterboarding torture, but with her 33 years of experience in the field, she smoothly passed the confirmation hearing. In the two-and-a-half-hour hearing, she boasted about her expertise, offering answers without looking up references. She could not join the military academy because women were not allowed in the past, but she has now become the first female head of the U.S. spy agency.

Another glass ceiling broke on the conservative Wall Street. Last week, Stacey Cunningham became the president of the New York Stock Exchange (NYSE). She joined the NYSE as an intern, and 24 years later, she became the NYSE’s first female leader in its 226-year history.

The glass ceiling is the invisible barrier that prevents women and minorities from moving up to higher positions. In addition to the glass ceiling, many legal regulations are imposed on women to “protect” them. This is the legacy of an outdated view that better fits the industrial revolution era.

The Economist recently reported that legal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still exists in 104 countries, citing a World Bank report. Around 2.7 billion women were unfairly excluded from jobs dominated by men. Of course, the number excludes temporary measures to protect women who are pregnant or nursing.

For example, in Russia, 456 jobs, such as train conductors or ship captains, are classified as work too dangerous for women, and women are not allowed to enter at all.

Vietnam bans women from driving tractors with more than 50 horsepower. In Mumbai, female merchants cannot do business late at night. In 18 countries, women are not allowed to have a job without the approval of their husbands, and four countries don’t allow women to register a business. These obvious forms of discrimination are also serious.

South Korea is included in the countries that discriminate against women in the World Bank’s study, but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haven’t figured out which regulations are problematic. But obviously, Korea has always ranked the lowest in the glass ceiling index in the Economist’s annual study on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member countries. This year, Korea was ranked 29th. The index is based on ten indicators related to women, including higher education levels, employment indicators, wage levels and ratios in management positions and boards. A women’s rally condemning the gender-discrimination in police and prosecutor investigations was held two weeks ago in downtown Seoul.

Gender discrimination in investigations is not the only thing we are concerned about. There are many other factors in Korean society that dictate gender inequality.

JoongAng Ilbo, May 29, Page 31


서경호 논설위원
지난주 미국 중앙정보국(CIA)에 첫 여성 국장 지나 해스펠이 취임했다. 국장 지명 당시 물고문 전력과 '피투성이 지나(Bloody Gina)'란 별명 정도만 알려졌던 그는 33년간 음지에서 일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청문회를 무난히 통과했다. 2시간 반 동안 이어진 청문회에서 해스펠은 자료를 들춰보지 않고 즉답을 이어갈 정도로 전문성을 과시했다. 여자는 입학 자격이 없어 육사에 가지 못했던 그가 미국의 첫 여성 스파이 수장에 오른 비결이다.
보수적인 월스트리트에서도 또 하나의 유리천장이 깨졌다. 지난주 세계 최대 증권거래소인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회장에 스테이시 커닝엄이 임명됐다. 대학생 인턴으로 입사한 지 24년 만에 거래소 226년 역사상 첫 여성 리더가 됐다.
유리천장은 여성과 소수민족의 고위직 진출을 막는 보이지 않는 장벽이다. 유리천장도 문제지만 '여성 보호'를 명목으로 여성에 법적인 규제를 가하는 사례가 여전히 많다. 산업혁명기 때나 통용되던 고루한 여성관의 유산이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는 최근호에서 세계은행 보고서를 인용해 전 세계 104개 나라에서 여성에 대한 법적 차별이 여전히 존재한다고 보도했다. 남성이 하는 일에서 부당하게 배제된 세계 여성 인구가 27억 명 이상이란다. 물론 임신했거나 모유 수유 중인 여성을 보호하기 위한 임시 조치는 제외한 수치다.
이를테면 러시아에선 기차 운전이나 선박 운항 등 456개 일자리를 여성에게 위험한 일자리로 분류해 진입 자체를 봉쇄한다. 베트남 여성은 50마력 이상의 트랙터를 운전할 수 없고, 인도 뭄바이의 여성 점주들은 남성처럼 밤늦게까지 장사를 할 수 없다. 18개 나라의 여성이 남편의 허락 없이 취업할 수 없고, 4개국의 여성은 사업체를 등록할 수도 없다. 명백하게 '보이는' 차별도 만만찮은 셈이다.
한국도 세계은행의 여성 차별 국가에 포함돼 있지만 정확히 어떤 규제를 문제 삼았는지는 여성가족부도 기획재정부도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분명한 것은 이코노미스트지가 매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유리천장 지수(Glass-ceiling index)에서 한국이 늘 꼴찌라는 사실이다. 올해도 29등이었다. 이 지수는 ^고등교육 수준 ^고용지표 ^임금 수준 ^관리직 비율 ^이사회 비율 등 여성의 10개 지표를 바탕으로 산출한다. 검경의 남녀 차별적 수사 태도를 비판하는 여성 시위가 2주 연속으로 주말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문제 삼을 게 어디 '성차별 수사'뿐이랴. 성평등을 위해 챙겨보고 따져봐야 할 지표가 우리 사회엔 너무 많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