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rred lin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lurred lines (KOR)

KANG MIN-SEOK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Hotlines are established for direct communication between governments. One of the most prominent in history connected U.S. President John F. Kennedy to the Kremlin in the Soviet Union. It was set up after the Cuban missile crisis in 1963.

On April 20, an inter-Korean hotline was established between the office of President Moon Jae-in in the Blue House and the State Affairs Commission in North Korea. A hotline can prevent accidental or minor issues from escalating into war, and the presence of an inter-Korean hotline itself can help alleviate tension on the peninsula.

The idea of hotlines is expanding and evolving. One set up between the presid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was controversial during the previous administration.

In 2014, then-Speaker Chung Ui-hwa asked the now-ousted President Park Geun-hye for a direct line. Park agreed, and her chief of staff gave him a number and said it was confidential. But Chung never spoke to Park. According to his account, he called twice, but no one answered. He tried texting and still got no response.

And what about President Moon and outgoing Speaker Chung Sye-kyun? In a recent interview, Chung said, “In my opinion, President Moon is different from others. He is not domineering and is very modest. I’ve always felt that one third of his campaign promises should be kept. It would be nice to do another third and reconsider the rest, but he tries to keep all his promises. He is very meticulous. His high approval rating is not without reason.”

Chung has maintained an amicable relationship with Moon since the era of Roh Moo-hyun. Since Chung has such high regard for Moon, I imagine there must be a frequently used hotline between the president and speaker, but there isn’t. Chung said he does not even know Moon’s personal number.

The speaker did have several phone conversations with Moon before the confirmation of Supreme Court Chief Justice Kim Myeong-su in September, but he received the calls from an unknown number. Besides, “the president and speaker should not be talking frequently,” he said.

Chung has his reasons. In order to maintain the legislature’s independence, he needs to keep a certain distance. “What would I do if the president made a request during a conversation?”

Some may say that communication is key, but a hotline between the presid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is in fact unnecessary. Rather, a reasonable lack of communication might be better. A hotline between a president and opposition leader could actually be more useful.

JoongAng Sunday, June 2, Page 35

강민석 논설위원


‘핫라인(Hotline)’은 비상용 직통전화를 말한다. 쿠바 미사일 위기를 넘긴 미국 백악관의 케네디 대통령과 소련 크렘린궁에 1963년 놓인 직통전화기가 최초의 핫라인이다.
남북간에는 지난 4월 20일, 청와대 여민관의 문재인 대통령 집무실과 북한 국무위원회 사이에 핫라인이 개설됐다. 핫라인은 우발적인, 혹은 자잘한 사건사고가 전쟁으로 커지는 걸 막기 위해 설치한다. 남북핫라인이 존재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살벌한 분위기를 다소나마 누그러뜨리는 것 같다.
핫라인이란 말은 확장ㆍ진화하고 있다. 대통령과 국회의장의 핫라인이 화제가 된 적도 있다.
지난 2014년 정의화 당시 국회의장이 취임후 박근혜 대통령에게 “핫라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박 대통령이 “좋다”고 해서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이 “이 번호는 비밀”이라며 010-xxxx를 불러줬다. 하지만 정의화 의장은 한번도 통화를 못했다. 두번 전화를 걸었으나 신호는 가도 받는 사람이 없었다. 핫라인이 먹통이자 그는 박 대통령에게 문자를 보낸 적도 있다. 물론 답장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정세균 국회의장은 어땠을까. 정세균 전 의장이 그제 인터뷰에서 밝힌 문 대통령에 대한 평가다.
“내가 보기에 좀 다른 대통령이에요. 군림하는 자세가 아니고 낮은 자세 아니에요? 원래 공약은 3분의 1은 꼭 지켜야 하고, 3분의 1은 지키면 좋고, 3분의 일은 다시 생각해보는건데 백을 다 지키려 해요. 이건 좀 심하다고 할 정도로. 지지율이 그냥 높게 나오는 게 아니라고.”
그는 노무현정부시절부터 문 대통령과 우호적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렇게 말하는 정 전 의장이라 당연히 대통령-국회의장의 핫라인이 수시로 가동되는 줄 알았다.
하지만 핫라인은 없었다. 그는 문 대통령 ‘폰번’도 모른다고 했다. 지난해 9월 김명수 대법원장 국회 인준 투표를 앞뒀을 때를 포함해 문 대통령과 몇 번 통화를 하긴 했지만, 모르는 번호로 걸려오는 전화를 받았을 뿐이란다. 오히려 "대통령과 국회의장은 수시로 통화하는 사이가 되선 안된다"고 했다.
그렇게 주장하는 이유가 있었다. 청와대로부터 입법부의 독립성ㆍ독자성을 유지하려면 거리를 둬야한다는 것이었다. "대통령하고 통화하다 대통령이 뭘 주문하면 그대로 할 거냐, 말 거냐”면서다.
소통이 대세인데 무슨 소리냐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사실 대통령과 국회의장 사이에 긴급 비상전화까지는 불필요할지 모른다. 오히려 '이유있는 불통'이 나을 수도 있다. 핫라인은 차라리 대통령과 야당대표 사이에 개설되는 게 시급한 것 같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