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is watch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ndon is watching (KOR)

KIM SUNG-TAK
*The author is a Lond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The Hayward Gallery in the Southbank Center by the River Thames in London celebrates its 50th anniversary in July. At the same time, Korean installation artist Lee Bul’s special exhibition featuring 30 years of his work is ongoing.

Lee garnered international attention through her work featuring beads on dead fish at the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in 1997. The Guardian described Lee’s exhibition as one of “beauty with menace.” Her work featuring glass hands with butterflies trapped inside was “a jab on our idea of oriental femininity, specifically Puccini’s Madam Butterfly.”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has been the biggest topic in Korean Peninsula affairs, but changes can be felt in the stores of Soho.
A mask shop had faces of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n display. Kim, with his unique hairstyle, was featured in an advertising campaign on a London Tube station.

As inter-Korean and U.S.-North talks continue over the nuclear issue, local scholars and experts hold seminars and symposiums almost every week. In time for the U.S.-North summit, Chatham House, the Royal Institute of International Affairs and other institutes have scheduled conferences.

An event is also planned to review the economic policies of the first year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my observation, the unprecedented interest in Korea started with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he experts who had been skeptical of the resolution of nuclear tensions even after witnessing the exchanges and talks between Seoul and Pyongyang are surprised by the progress.

The changes in the Korean Peninsula up to the U.S.-North summit is a road that has never been taken. I have had interviews with London experts on whether Trump would accept Pyongyang’s proposal for a talk and whether the summit would actually happen, only to need to do follow-up interviews again the next day. Their predictions based on past data and experiences repeatedly missed the mark.
What sets the current situation apart from the past is that South Korea is at the center of the changes in the Korean Peninsula. With the local election approaching, there are both concerns and hope for inter-Korean relations and the possible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s.

However, the “Korea boom” in London, which had been nonchalant about Korean Peninsula affairs in the past, shows that Korea can take an initiative in writing their own history, regardless of the result.

JoongAng Ilbo, June 8, Page 30

김성탁 런던특파원


런던의 ‘예술의전당’에 해당하는 템스강변 사우스뱅크센터의 헤이워드 갤러리는 오는 7월 개관 50주년을 맞는다. 이곳에선 한국 설치 작가 이불의 30년 작업과 신작을 망라한 특별전이 열리고 있다. 1997년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죽은 물고기에 화려한 구슬 장식을 단 작품으로 여성의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그의 전시회를 가디언은 “위협적 아름다움"이라고 보도했다. 나비들이 안에 갇혀 있는 축축한 유리 손 작품 등은 동양 여성성으로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을 떠올리는 서구의 생각을 뒤흔들어 놓았다는 평이 이어졌다.
한반도라면 북한의 핵 위협에만 주목하던 런던에선 이색 상점들이 들어찬 소호 거리에서도 변화를 느낄 수 있다. 마스크 전문점 쇼윈도에 세계 정상 중 유일하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얼굴이 나란히 진열돼 있다. 헤어 스타일이 독특한 김 위원장의 모습은 커다란 광고판에 담겨 런던 전철역 플랫폼에 떡하니 내걸려 있기도 하다.
북핵 문제를 둘러싸고 남북, 북·미 간 대화가 진행되면서 현지 학자와 전문가들의 한반도 관련 학술 세미나나 토론회는 거의 매주 열리는 중이다.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해 영국 왕립국제문제연구소 채텀하우스를 비롯해 다양한 기관들이 관련 토론회를 잡아놨다. 문재인 정부 1년을 경제정책까지 포함해 짚어 보는 행사까지 열릴 예정이다.
현지에서 관찰해 보니 전례 없는 이 같은 관심은 지난 평창 겨울올림픽부터 시작됐다. 남북의 과감한 대화와 교류를 보면서도 북핵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에 의구심을 보내던 전문가들은 숨 가쁘게 진행돼 온 변화에 놀라고 있다. 이를 해석하기 위해 영국 전문가들은 런던의 대학과 연구소에 적을 둔 한ㆍ중ㆍ일 학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 개최까지 다다른 한반도의 변화는 가 보지 않은 길이다. 북한의 대화 제의를 트럼프 대통령이 수용할 것인지, 북·미 정상회담이 실제 열릴 것인지 등에 대해 런던의 전문가들과 인터뷰했다가 다음 날 다시 해야 하는 상황이 반복됐다. 과거의 데이터와 경험에 바탕을 둔 그들의 예측이 번번이 빗나가서였다. 이전과 가장 다른 점 중 하나는 한국이 한반도 정세 변화의 중심에 있다는 것이다. 선거를 앞두고 국내에선 대북 관계와 북핵 해결 가능성에 대해 우려와 기대가 교차하고 있다. 하지만 한반도 문제를 먼발치에서 바라봐 오던 런던에서의 ‘한국 특수'는 그 결과와 무관하게 한국이 역사를 주도적으로 써내려갈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