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ing down our guar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tting down our guard (KOR)

Sixty-eight years ago yesterday, the Korean War broke out. At the dawn of June 25, 1950, the North Korean Army, led by hundreds of the Soviet tanks, crossed the 38th parallel to invade South Korea. North Korean soldiers captured Seoul in three days. Due to the surprise attack, Seoul citizens had to hurriedly pack their bags and flee to the south of the country, many of them carrying babies on their backs.

As their peaceful lives were shattered, the entire Korean Peninsula was stained with blood. Due to the unexpected attack, the South Korean Army, totally unprepared at the time, had to defend against the communist onslaught almost with their bare hands. Many of our students, including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were conscripted, fought and died on the battlefields across the nation.

The prosperity of South Korea owes much to the noble sacrifice they made over half a century ago. But our society seems to have forgotten all the horrors and calamities its forefathers experienced 68 years ago. On Monday,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tragic war was held in Jamsil Gymnasium in southern Seoul. But the event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did not draw much attention from the public, largely thanks to the nascent mood of peace on the peninsula. The government holds the ceremony each year so as to not forget the war. That’s a declaration to brace for military threats from North Korea, no matter how peaceful the situation may seem.

Nevertheles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s neglecting its obligation to prevent a potential war in this land. The ministry took the decision not to participate in the annual joint Korea-U.S. military exercise — the Ulchi-Freedom Guardian drill aimed at defending against North Korean attacks — not to mention its cancellation of the Taeguk Exercise, an annual drill conducted by the South Korean Army alone. The ministry also decided to suspend another joint drill — the Korea Marine Exercise Program — aimed at enhancing Korea’s and the U.S. Marines’ combat readiness and interoperability. The Defense Ministry is also expected to not conduct shelling drills around the Yeonpyeong and Baekryeong Islands in the maritime border on the West Sea.

If our military continues to skip such pivotal annual drills, it will weaken not only its readiness for future battles but also hurt the combat capabilities of the Republic of Korea-U.S. Combined Forces. We should maintain a strong military posture. History shows that when one side is off guard, it always triggers a war.

JoongAng Ilbo, June 26, Page 30

어제는 한국전쟁이 발생한 날이었다. 68년 전인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군은 옛 소련제 전차를 몰고 38선을 넘어 침공했다. 당시 우리 지역이었던 개성에서 포성이 들리면서 평온하던 서울은 3일 만에 북한군에 함락됐다. 서울 시민들의 일상은 깨지고 보따리를 머리에 이고 어린아이는 등에 업은 채 남쪽으로 남쪽으로 피란했다. 한반도는 피로 물들었고 북한군의 남침을 예상하지 못했던 국군은 거의 맨손으로 북의 침공을 막아야 했다. 총 한 번 쏘아보지 못했던 어린 중고생이 길거리에서 징집돼 전선으로 나가 귀한 생명을 바쳤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이들의 고귀한 희생 위에 세워진 것이다. 그러나 지금 우리 사회는 한국전쟁의 참상을 잊은 듯하다. 어제 보훈처 주관으로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한국전쟁 기념행사가 열렸지만 주목을 끌지 못했다. 정부가 매년 한국전쟁 기념식을 여는 것은 전쟁을 잊지 말자는 것이다. 아무리 평화 시기라도 북한군 위협에는 대비하자는 얘기다.
그런데 국방부는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전쟁 예방에 소홀한 느낌이다. 북한에 긴장을 조성한다는 이유로 올 8월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하지 않는 데 이어 한국군 단독의 태극 연습도 취소했다. 그뿐이 아니다. 한·미 해병대의 소규모 훈련인 KMEP 연습을 중단키로 했고, 연평도와 백령도의 해병대 포병 실사격 훈련도 하지 않을 전망이다.
이런 식으로 가면 한·미 연합군의 전투준비태세는 물론 한국군의 전투력이 크게 약화될 게 불을 보는 듯하다. 이를 바라보는 국민은 불안하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으로 북한 비핵화와 긴장 완화를 약속했지만 안보태세만은 확고해야 한다. 그래야 남북 관계도 더 발전할 수 있다. 정부는 대치 중인 어느 한 쪽이 방심할 때 전쟁이 발발했다는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며 안보에는 한 치의 빈틈도 보이지 말아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