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ther nuke proble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other nuke problem (KOR)

Korea’s top incubator of talent in science and technology,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faces a brain drain in the field of nuclear energy. According to the prestigious school, none of the 94 sophomores who must select their major by the fall semester have applied for nuclear and quantum engineering. As a result, only five from those who started school in 2017 will graduate with a degree in nuclear energy. The number is pitiful compared to the 35 students in the class of 2015.

The same is the case at other top schools. The nuclear engineering department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anyang University and Chung-Ang University have been witnessing shrinking class sizes. President Moon Jae-in’s policy of phasing out nuclear power has influenced the future of science majors.

Commercial nuclear technology is one of few areas of applied science in which Korea excels. Along with France, the United States, Japan, and Russia, Korea is ranked top-class with an accident-free record in the history of its self-developed reactors. The government has been trying to save the hard-earned technology by pitching it as export, while pressing ahead with its policy to wean the country off nuclear power. But that cannot convince aspiring science engineers. Without a flow of talent in the sector, there is no future for our nuclear reactor technology.

The government’s decision to scrap nuclear reactors — which can generate cheap electricity in a resource-hungry Korea without environmental damage — raises deep concerns about balancing energy supply and demand in the future. Yet the government remains steadfast in its policy to go nuclear-free. As soon as the ruling party won the local elections on June 13 in a landslide, the government shut down the Wolsong 1 reactor even though it had not reached its original lifespan and canceled the previous administration’s projects to build four reactors. The Moon government has paid little heed to the billions in cost for dismantling an active reactor. Moreover, hundreds of jobs could be lost.

Elsewhere in the world, nuclear reactors are expanding even in oil-producing regions. Nuclear energy research backed by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s drawing talent. Korea alone is going in the opposite direction and sending decades of our accomplishments down the drain.

JoongAng Ilbo, June 28, Page 34

국내 고급 과학기술 인력 양성소인 카이스트에서 원자력 연구의 맥이 끊어질 위기에 처했다. 카이스트에 따르면 올 하반기 2학년에 올라가면서 전공을 결정해야 할 학생 94명 중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를 선택한 학생은 '0'명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이 대학 2017학번 중 원자력 전공은 작년 말 이미 지원한 5명이 전부가 됐다. 2015년만 하더라도 35명이던 전공자가 3년 만에 7분의 1로 줄어든 것이다. 카이스트뿐만 아니다. 서울대, 한양대, 중앙대 등 주요 대학 원자력공학과 역시 전공자가 해마다 줄어드는 추세다. 자신의 장래를 고민하는 우수한 학생들이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한 결과다.
원전은 한국이 세계 최고 기술과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몇 안 되는 분야다. 프랑스·미국·일본·러시아와 함께 원전의 생애 주기 전체에 걸쳐 독자적 기술과 무사고의 경험을 보유한 '원전 선진국'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부는 국내에선 탈원전을 내걸면서도 해외 원전 수출은 독려하고 있다. 그러나 젊은 과학도들이 원자력 전공을 기피한다면 우리 원전 산업의 미래는 뿌리부터 흔들리게 된다.
에너지 수급 측면이나 환경 측면에서도 탈원전 기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요지부동이다. 지방선거가 끝나자마자 이미 5600억원을 들여 보수한 월성1호기를 조기 폐쇄하고 신규 원전 4기도 백지화하기로 결정했다. 매몰 비용만 '조(兆) 단위'를 넘어선다는 분석이 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한 명의 일자리가 아쉬운 판에 고용 효과 큰 산업을 스스로 포기하고 있다.
한국의 탈원전 정책과는 달리 세계 원전 시장은 계속 확대되는 추세다. 이 때문에 미국·중국 등에서는 원전 산업을 국가 차원에서 육성하면서 원자력 관련 학과에 인재가 몰리고 있다. 이런 판에 우리는 스스로 손발을 묶으며 거꾸로 가는 형국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