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ing shop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lking shop (KOR)

LEE KEUN-PYUNG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efore the first dialogue between high-level Korean and Chinese businessmen and former government officials on June 29 in Beijing, Chairman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Park Yong-maan was pleased that a channel recognized by the governments of the two countries had been established. Park claimed that it was different from other channels as the heads of major groups, including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were personally involved.

After the event, Park said that the biggest result was “saying what we wanted to say and hearing what we wished to hear.” Chinese Premier Li Keqiang and other Chinese officials asked Korea to join the trade war against the United States and promised to reinforce free trade, while Korean businessmen asked China to lift trade restrictions on Korea for things like electric car batteries. As Park intended, Korean businessmen and Chinese officials had frank talks on sensitive issues.

The businessmen’s talk is likely to be the most realistic channel for talks on trade with China. With so many obstacles in the way, high-level officials and businessmen got together and exchanged demands.

Another outcome of the dialogue was the discussion on building economic relations unstirred by political situations. The two sides shared an understanding that the economy should not be stirred by politics and came up with the idea of private companies coming together to respond to governments.

Chinese appliance company TCL Group’s chairman Li Dongsheng said that as politics and economy were not separated, Korean companies operating in China, including Samsung Electronics, suffered, and the Chinese government should pursue more stable policies by keeping promises in a more law-abiding way. Attendees said that businessmen have made controversial remarks there, considering the fact that China is still a government-led society. Park said that the dialogue was a great opportunity to convey the private sectors’ intentions to the governments and vice versa.

The key is continuing dialogue. Chey Tae-won proposed the creation of joint research teams for short-term and long-term tasks.
“The short-term team can be divided into researches on cooperation and discords, and the long-term team may focus on the Korea-China economic cooperative industrial complex as the first task,” Chey said.

Like it or not, Korea and China are destined to work together, but reality hasn’t been so easy. Hopefully businessmen’s dialogue will untangle the complicated knots.

JoongAng Ilbo, July 4, Page 29

'한·중 기업인 대화'에 거는 기대 이근평 산업팀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지난 6월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1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 고위인사 대화’(기업인 대화)를 앞두고 “두 나라 정부도 인정하는 대화 채널을 만들었다”고 뿌듯해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이 직접 나선 만큼 그동안의 대화 채널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게 박 회장의 설명이었다.
박 회장은 행사가 끝난 뒤에는 “모처럼 하고 싶은 말을 하고, 듣고 싶은 얘기를 들은 게 가장 큰 수확이었다”고 말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 등 중국 인사들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동참을 호소하며 자유무역주의의 강화를 약속했고, 우리 기업인들은 전기차 배터리 규제 등 통상 한한령(限韓令)부터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 박 회장의 의도대로 한국 측 재계 인사들은 중국 최고위층과 민감한 주제를 놓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이끌어갔다.
이번 '기업인 대화'는 대(對) 중국 통상 분야에서 최고 실리 채널이 될 가능성을 보였다. 한·중 통상 관계에 먹구름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민과 관의 고위급 인사들이 만나 서로의 요구를 교환한 까닭이다.
정치 상황에 흔들리지 않는 경제 관계를 어떻게 구축해야 할지 논의한 점도 이번 대화의 성과다. 두 나라의 민간 기업끼리 연합해 정부에 대응하자는 아이디어도 정치 상황에 경제가 흔들려선 안 된다는 인식을 같이한 덕분이다.
중국 가전업체 TCL그룹 리둥성(李東生) 회장은 “정치와 경제가 분리되지 않아 삼성전자 등 중국에서 사업을 벌이는 한국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중국 정부가 조금 더 합법적인 자세로 약속을 이행하는 등 안정적인 정책으로 임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참석자들 사이에선 중국이 여전히 정부 주도의 사회란 것을 고려하면 현지 기업인의 발언이 꽤 수위가 높았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였다. 박용만 회장은 “두 나라 민간의 뜻을 정부에 전하기도 좋고, 정부의 의사를 민간에 반영하기에도 이번 기업인 대화가 제격"이라고 평가했다.
과제는 대화의 지속성이다. 최태원 회장이 “단기와 장기로 나눠 양국 공동 연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최 회장은 “단기팀은 협력요소연구팀과 갈등요소연구팀으로 나누고, 장기팀의 첫 번째 연구 과제로는 한·중 경제협력산업단지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미우나 고우나 한국과 중국은 서로 협력할 수밖에 없는 운명이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이번 '기업인 대화'가 그동안 엉킨 실타래를 풀어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