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a defens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a defense (KOR)

The cannons have been positioned, loaded and fired off — a full-blown trade war has begun between the world’s two largest economies.

The Donald Trump administration from midnight Friday started to impose a 25 percent tariff on 818 items from China worth $34 billion. Beijing immediately slapped the same levy on an equal amount of American imports. It warned that it will take more actions against the United States, which it accused of starting “the biggest trade war in economic history.”

As earlier warned, Washington will follow up with additional steep duties on $16 billion worth of Chinese imports within the next two weeks. It threatened to go further and impose tariffs on a maximum of $500 billion worth of exports if Beijing does not back down.

Given China’s exports of goods were worth $429.8 billion, Washington is out to sabotage the entire volume of made-in-China products. The offensive mainly wants to destabilize Beijing’s ambitious Made-in-China 2025 initiative to make the industrial powerhouse become a leader in technology and innovation.

The U.S. accuses China of industrial theft and exploitation and is determined to keep China at bay in the high-tech sector.

With the future leadership in innovation at stake, the two won’t likely yield easily. Korea Inc. inevitably will suffer in the crossfire as its exports to China are mostly intermediary goods and components for products that China ships to the U.S. A 10 percent drop in Chinese exports to the U.S. will reduce Korean exports to China by $28.2 billion a year, according to the Hyundai Research Institute.

Corporate and market anxieties are growing. But the government is oblivious. Trade and industry minister Paik Un-gyu in a trade-related government meeting on Friday predicted the impact on Korean exports would be limited. We hear no comments or actions from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y Kim Dong-yeon or the president’s economy-related secretaries. It raises questions of whether there are any government officials who care for exporters and traders in this country.

JoongAng Ilbo, July 9, Page 30

세계 양대 경제대국인 미국·중국 간 무역전쟁의 포성이 커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상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대로 지난 6일 0시(현지시간)부터 818개 품목,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상품에 25%의 고율 관세폭탄을 투하했다. 이에 중국 상무부는 “국가의 핵심 이익 수호를 위해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즉각 같은 규모의 보복에 나섰다.
미국은 나머지 160억 달러 상당에 대해서도 2주 안에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다. 또 중국이 보복조치를 철회하지 않으면 최대 5000억 달러 상당을 관세 대상에 추가할 것이라고 했다. 중국의 대미 수출액이 4298억 달러임을 고려하면 중국의 대미 수출을 전면 차단하겠다는 선전포고인 셈이다. 이번 충돌은 기본적으로 첨단산업에서 세계 1위가 되겠다는 ‘제조 2025’ 계획을 밝힌 중국과 이 도전을 막겠다는 미국의 세계 패권 다툼에서 비롯되고 있다.
이런 관점에서 충돌은 쉽게 끝나지 않을 전망이다. 문제는 한국에서 중간재를 수입해 미국에 완제품을 수출하는 한·중 무역구조를 고려하면 이 싸움의 불똥이 한국으로 튈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미국의 중국산 제품 수입이 10% 감소하면 한국의 대중 수출은 282억 달러 줄어들 것”이라고 추산했다.
기업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하지만 현 정부는 무사태평이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6일 점검회의를 열었지만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했다. 청와대 경제 참모와 경제 컨트롤타워인 김동연 장관도 별다른 언급이 없다. 무역으로 먹고사는 나라의 책임자들이라고 보기엔 너무도 안이한 모습들이다. 미·중 무역전쟁이 초래할 경제 충격과 그 여파를 걱정하는 국민과 기업의 심정을 제대로 헤아리고 있는가.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