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ke up to reali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ake up to reality (K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set its economic direction for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s expected, the government lowered its goals for economic growth and employment for 2018. It lowered the expected growth rate to 2.9 percent from 3.0 percent while estimating new hires at 180,000 from the previous 320,000. The decision reflects ever-worsening economic and employment conditions at home and abroad.

Nevertheless, the liberal administration reaffirmed its unflinching determination to continue with so-called “income-led growth,” which is already showing signs of backfiring. The government has decided to raise the basic pension for senior citizens in the bottom 20 percent income bracket to 300,000 won ($265) — two years earlier than its original plan — and provide a whopping 3.8 trillion won subsidy to 3.34 million households by drastically easing requirements for earned income tax credit. The government is ready to pour all available budget into artificially lifting incomes, as seen in the process of determining next year’s minimum wage through the Minimum Wage Commission.

However, the government critically lacks strategies for “innovative growth” to finance its big spending plans. Although the government said it will soon announce tasks needed to reinvigorate the market, it will most likely be a list of works to do rather than a detailed set of action plans. For instance, steep tax deductions for investments in new technology and industry were a card used by past administrations in nearly in every recession. The Moon administration also plans to secure a 3.8 trillion won extra budget by changing the way it runs state funds.

We don’t want to blindly disparage the administration’s income-led growth particularly given the ever-widening income polarization. But policies drawn up without taking reality into account are not achievable or sustainable. Income-led growth is no exception. How can the people’s average incomes go up without growth in the economy? Fortunately, Moon has softened his stance a bit recently.

And yet his policies are still centered on income-led growth. He is willing to open state coffers if the market cannot handle the shocks. A balance between vision and reality is nowhere to be seen. If the administration continues to adhere to this strange economic concept even when economic players are giving up, we may end up irrevocably hurting our fiscal health.

The government’s plans for the second half of 2018 is an echo of five-year economic plans of the past. As the announcement suggests, the Moon administration appears to be trapped in its empty catchphrase of income-led growth. We hope Moon gets real.

JoongAng Ilbo, July 19, Page 30

하반기에도 성장 전략 없이 재정만 풀겠다는 것인가
정부가 18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경방)을 내놓으며 올 성장과 고용 목표치를 하향 조정했다. 올 경제성장률은 3.0%에서 2.9%로, 신규고용은 32만 명에서 18만 명으로 각각 낮췄다. 날로 악화하는 고용 여건과 경제 상황을 인정한 것이다.
하지만 소득 주도 성장 기조는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소득 하위 20% 노인의 기초연금을 예정보다 2년 앞당겨 30만원으로 인상하고 근로장려금(EITC) 지원 요건을 크게 완화해 334만 가구에 3조8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근 최저임금 결정과정에서 드러났듯 재정 여력을 거의 전부 가계 소득 확대에 쏟아부을 태세다.
반면 이를 뒷받침할 '혁신 성장' 전략은 사실상 없다고 해도 될 만큼 민망한 수준이다. 다음 달 안에 시장ㆍ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핵심규제를 선정ㆍ발표하기로 했지만 실행 대책이 아닌 단순 '리스트' 성격에 그칠 전망이다. 미래 신산업·신기술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대폭 확대는 정부가 경기 둔화 때마다 단골로 내놓던 카드다. 기금운용계획을 변경해 3조8000억원 규모의 재정을 확보하겠다는 방안은 편법 추가경정예산이라고 할 수 있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에는 이미 적신호가 켜졌다. 물론 심각한 양극화를 해소하는 건 시대적 당위다. 정책 효과는 시간이 흐른 뒤 나타나는 후행성도 있다. 하지만 현실을 고려하지 않는 정책은 목표를 달성할 수 없고 지속가능하지도 않다. 소득이 성장을 뒷받침하는 게 아니라 성장이 소득을 이끄는 게 경제의 기본 원리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소득 주도 성장을 내세우면서 일자리 성장, 공정 경제와 혁신 성장이라는 '4바퀴 성장론'을 공약한 것도 이런 이유일 것이다.
그런데도 정책은 온통 '소득 주도'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 시장이 이를 감당하기 힘들면 최저임금 인상에서 보듯 재정을 퍼부어 뒷받침한다. 실제로 부담을 감당해야 할 기업의 어려운 사정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경방에서 보여야 할 종합적인 비전과 조화롭게 균형을 이룬 정책 조합은 보이지 않는다. 경제주체는 의욕을 상실하고, 소득 주도 성장의 열매가 맺히기 전에 국가 재정이 결딴날지 모른다는 걱정이 기우로 들리지 않는다.
이미 '경방 무용론'이 제기된 게 여러 해 전이다. 경방은 1960년대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의 산물이다. 시장이 없거나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국가주도로 개발을 할 수밖에 없던 시절의 유산이다. 시대에 따라 국가의 역할이 '선수'에서 '심판'으로 바뀌면서 경방의 취지가 빛바랜 것이 사실이다. 박근혜 정부 때도 매해 '3% 성장'에 급급해 전략이 아닌 꼼수만 내놓는다는 비판이 적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의 경방도 장기적인 국가 발전 전략이 아닌 '소득 주도' 성장에 매몰될 조짐이 보인다. 이런 종합선물세트식 경방이라면 차라리 발표하지 않는 게 낫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