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oler heads must prevai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oler heads must prevail (KOR)

North Korea last Friday handed over 55 caskets carrying the remains of American soldiers killed in the 1950-53 Korean War, helping to revive the dwindled reciprocity between Pyongyang and Washington due to inactivity following the June 12 summit in Singapore. The move raises hopes for a breakthrough in the bottleneck amid differences in approach to denuclearization.

The repatriation, however, cannot be overestimated.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made efforts to bring home the remains of U.S. soldiers since the end of the war, though the project has been suspended since North Korea’s nuclear test in 2006. Both Seoul and Washington should stay cool-headed so as not to overly respond to the bona fide gesture and jump into a peace treaty with Pyongyang.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has carried out a chain of favorable actions — returning American hostages and dismantling nuclear test and missile engine sites — and doves may reason it is time for Washington to offer reciprocal measures. Nevertheless, it is premature to declare an end to the war and sign a peace treaty to replace the armistice.

A declaration nullifying an armistice could lead to symbolic and grave repercussions. Pyongyang could demand the withdrawal of U.S. soldiers with the war formally ended. Sanctions could be lifted, and Pyongyang and Washington could normalize ties before denuclearization is complete. South Korea would have to live with a nuclear-armed neighbor with little protection.

Seoul and Washington must not agree to a peace treaty unless Pyongyang hands over a clear action plan on denuclearization and an honest list of its nuclear weapons. Foreign ministers of the two Koreas as well as the four concerned countries in the region—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Russia — will meet in Singapore on Aug 4 for the Asean Regional Forum on the issue of security. South Korea and the others must use the momentum to pressure North Korea to take sure steps toward denuclearization.

JoongAng Ilbo, July 30, Page 30

지난 27일 미군 유해 55구가 송환됨으로써 한동안 나빠졌던 북·미 관계가 회복될 계기가 마련됐다. 이로써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4개 사안 중 하나가 45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다소 늦은 감도 있지만, 그럼에도 꽉 막힌 비핵화 협상에 숨통이 트였다는 점에서 환영할 일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그렇다고 그 의미를 과대평가해서도 안 된다. 유해 송환은 북·미 간에 별 이견이 없는 인도주의적 사업이다. 2006년 북한의 핵실험으로 중단되긴 했지만 1945년 종전 이후 계속 돼왔던 일이다.
그러기에 북한이 유해 송환을 종전선언과 같은 지나친 요구를 이루기 위한 구실로 악용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앞서 김정은 정권은 억류 미국인 석방,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에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까지 해체했다. 미국에 대해 나름대로 성의 표시를 한 셈이다. "이제는 북한에도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는 주장이 나올 만도 하다.
하지만 현 단계에서 북한의 요구대로 종전선언에 합의해주거나 미국에 이를 받아들이도록 설득하는 것은 옳지 않다. 종전선언은 법적 구속력이 없다곤 하나 그것이 갖는 의미는 결코 적지 않다. 이를 빌미로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 등을 요구할 공산이 큰 까닭이다. 이럴 경우 완전한 비핵화 없이 대북 제재가 풀리는 것은 물론, 북·미 관계 정상화도 될 수 있다. 북핵을 머리에 이고 사는 최악의 상황이 오는 것이다.
이를 막으려면 북한이 비핵화 일정이나 핵무기 리스트 등을 내놓지 않는 한 종전선언 또는 평화협정에 동의해 줘선 안 된다. 다음 달 4일 싱가포르에서는 남·북한 및 미·중·일·러 외교수장이 참석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린다. 당국은 이 자리를 빌려 하루빨리 김정은 정권이 납득할만한 비핵화 조치를 취하도록 북한을 압박하고 핵심관계국을 설득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