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 pal polit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en pal politics (KOR)

KIM SU-JE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Another envelope has appeared in U.S.-North Korea summit diplomacy.

Kim Yong-chol, vice chairman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Workers’ Party of North Korea, visited the White House shortly before the Singapore summit on June 12 and delivered a letter from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o U.S. President Donald Trump. On August 4, U.S. Ambassador to the Philippines Sung Kim gave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Ri Yong-ho a letter from Trump at the Asean Regional Forum (ARF) session in Singapore. Minister Ri was caught on camera opening the envelope and reading the letter.

Even in the age of light-speed communications, the analogue style letter is an effective diplomatic tool. It is the best way to show sincerity. It is especially dramatic when sent to a leader of a hostile country. Former U.S. President Barack Obama also used letters. In the Iran nuclear deal, which was later scrapped by Trump, his letters to Iran’s Supreme Leader Ali Khamenei played an important role. Former U.S. President George W. Bush sent a letter to Kim Jong-il after the February 13 nuclear agreement in 2007. North Korea refused to report its nuclear program, and the deal fell apart.

“Mr. President, we and you ought not now to pull on the ends of the rope in which you have tied the knot of war, because the more the two of us pull, the tighter that knot will be tied. And a moment may come when that knot will be tied so tight that even he who tied it will not have the strength to untie it,” Soviet Secretary General Nikita Khrushchev wrote in a letter to U.S. President John F. Kennedy on Oct. 26, 1962. The two leaders exchanged dozens of letters at the time, making efforts to prevent a nuclear war.

In a letter to Adolf Hitler a few days before the Munich Agreement on Sept. 30, 1938, British Prime Minister Neville Chamberlain wrote that the Czech government would not withdraw its military from the Sudetenland because of possible armed invasions, but he would persuade them. Chamberlain thought that peace could be guaranteed if Hitler’s demand to annex the Sudetenland was granted in the Munich Agreement.

The letter is considered a case of a failed appeasement from a leader deceived by Hitler’s peace tactic.

In most cases, letters are declassified decades later and evaluated for historical implications, but Trump released Kim’s second letter delivered by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on Twitter, saying “Thank you for your nice letter.”

In the letter, Kim showed his anticipation for another summit and referred to Trump as “Your Excellency” without mentioning denuclearization. The third letter may have been written with public disclosure in mind.

Letters were exchanged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n leaders as well. What will history say about these letters?

JoongAng Ilbo, Aug. 6, Page 31

하얀봉투 회색봉투/친서 외교 김수정 논설위원

북·미 정상 외교에 대(大)봉투가 또 등장했다. 6·12 싱가포르 회담 직전 백악관을 찾은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은 커다란 흰색 봉투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담아 트럼프 대통령에게 건넸다. 지난 4일엔 싱가포르 아세안안보포럼(ARF) 공식 행사장에서 성 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가 이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트럼프의 편지를 전했다. 이 외무상이 회색 봉투를 열어 내용물을 확인하는 모습까지 카메라에 찍혔다.
광속도 통신 시대에도 아날로그식 친서는 효용성 높은 외교 방식이다. 진정성 호소에 최고다. 적대국 상대 땐 드라마적 요소도 보태진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친서를 활용했다. 이란과의 핵 합의(트럼프가 파기했지만)도 그가 아야톨라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에게 수차례 보낸 친서가 큰 역할을 했다고 한다. 후속타가 없었지만, 북한 억류 미국인 석방을 위해 방북한 제임스 클래퍼 중앙정보국(DNI) 국장 편에 김정은에게 친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도 2007년 2·13 핵 합의 뒤 김정일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 북한의 핵 신고 거부로 상황은 종료됐다.
“우리는 전쟁이란 매듭에 연결된 줄을 당기지 말아야 합니다. 더 당길수록 그 매듭은 더 강하게 조여져 매듭을 맨 사람이 그걸 풀 수 있는 힘을 잃는 순간이 올 수도 있습니다.” 쿠바 미사일 위기 때인 1962년 10월 26일 흐루쇼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 케네디 미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 일부다. 두 정상은 이 기간 수십 통의 비밀 편지를 주고받았다. '핵전쟁을 막기 위한 지도자들의 고충'으로 평가한다.
영국의 네빌 체임벌린 총리가 1938년 9월 30일 뮌헨협정 체결을 며칠 앞두고 히틀러에게 쓴 편지의 마지막 줄은 이렇다. “체코 정부는 무력 침입을 우려해 수테텐 지방에서 군대를 철수하지 않으려 하겠지만 내가 설득하겠습니다.” 수테텐을 합병하려는 히틀러의 요구를 들어주고 뮌헨협정을 맺으면 평화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였다. 역사는 이 편지를 평화전술에 기만당한 유화정책의 실패 사례로 꼽는다.
대개의 경우 친서는 수십 년 뒤 공개되고 이때 역사적 평가도 뒤따른다. 하지만 트럼프는 지난달 초 폼페이오 국무장관 편에 김정은이 보낸 두 번째 친서를 “멋진 편지”라며 트윗에 공개했다. 편지에서 김정은은 비핵화 언급 없이 트럼프를 연신 ‘각하(Your Exellency)’라 부르며 2차 정상회담 기대를 표했다. 세 번째 편지는 공개를 염두에 두고 썼을 수 있다. 남북 정상 간에도 친서가 오갔다. 이 모든 친서에 대해 역사는 어떤 판단을 내릴 것인가.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