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ownside of gree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ownside of green (KOR)

The proliferation of solar panels under the frenzied implementation of green policies actually poses an environmental threat.

In the construction of solar farms, 2 million trees have been felled and nearly 30 square kilometers, or 11.6 square miles, of forest has been lost over the last 15 years,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Korea Environment Institute. That explains why so many panels are swept off hills and mountainsides during floods.

The cost on greening is bound to go higher. Under the liberal government’s campaign to raise the share of energy sourced from renewables to 20 percent, in line with the phase-out of nuclear reactors by 2030, an extra 444 square kilometers of space, an area equal to 73 percent of Seoul, is needed to host solar panels.

Since 61 percent of the solar panels will be installed in agricultural areas, the crowding out of green space to make room for the panels will only accelerate. An energy policy must consider the economic, security and environmental consequences of implementation.
Solar panels do not just cause harm to the countryside. They are also expensive. The government buys power generated by solar panels at 170 ($0.15) to 180 won per kWh and sells it at 100 won.

To reach the 2030 goal, it would have to spend extra 144 trillion won. The stability in supply is also questioned. Korea’s climate does not have the sun to ensure a steady power supply. The pollution from the installation the panels is also a concern, especially for the communities near the construction sites.

Of the 4,450 solar power businesses licensed over the last 15 years, 66 percent have been permitted since January last year. People have rushed into the sector after the government announced the policy intended to phase out nuclear fuel.

Solar panels could cover most of the reclaimed land in Saemangeum for both industrial and other purposes. The reckless pursuit of renewables can actually do more harm to the environment than good. Authorities must examine what energy sourcing is best for the Korean environment.

JoongAng Sunday, Nov. 10, Page 34

여의도 9배 산림, 나무 200만 그루 훼손한 태양광 발전
태양광 발전의 산림 훼손이 심각한 지경이다. 2004년 이후 15년간 전국 곳곳에 들어선 태양광 발전시설로 여의도 면적의 9배에 해당하는 산림이 황폐화되고 200만 그루의 나무가 잘려나간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이 어제 발표한 ‘육상 태양광 발전사업 현황’에서다. 구체적으로 드러난 태양광 발전의 산림 훼손 규모에 기가 막힐 노릇이다. 그간 태풍이나 폭우가 지난 뒤 산비탈에 흉물처럼 나뒹구는 태양광 패널들 모습이 왜 낯익은 풍경이 됐는지 수긍이 가는 대목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을 거라는 점이다. ‘탈원전’을 대신해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20%로 늘리려는 문재인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을 달성하려면 태양광 시설을 위해 서울 면적의 73%에 해당하는 444㎢가 추가로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지금까지 태양광 전체 개발 면적의 61%가 임야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앞으로 더 큰 규모의 산림 훼손이 불 보듯 뻔하다는 얘기다.
에너지 문제는 경제성과 공급의 안정성, 환경 안전성 등을 고루 살펴야 하는 사안이다. 그런 점에서 태양광 발전의 문제는 산림 훼손에만 국한하지 않는다. 근본적으로 가격 경쟁력이 떨어진다. 현재 정부가 태양광 에너지를 kWh당 170~180원에 사서 100원에 파는 형편이다.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을 달성하려면 이전보다 144조원이 더 들 것이란 추계도 있다. 공급의 안정성 측면에서도 문제다. 태양의 연중 평균 고도와 일조량 등 상대적으로 태양광 자원량이 부족해서다. 태양광 설비의 중금속 검출과 수질 오염에 따른 민원과 설치 반대 시위도 끊이지 않는다.
지난 15년간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진행된 태양광 발전사업 4450건 가운데 66%가 지난해 1월 이후 이뤄졌다. 탈원전을 앞세운 ‘과속 행정’의 결과다. 급기야 새만금도 태양광 패널로 뒤덮을 태세다. 친환경을 내세워 태양광 발전을 무턱대고 밀어붙일 일이 아니다. 환경 오염을 막을 기술적 보완과 국토 난개발 차단을 위한 최적 입지 선정 시스템부터 갖춰야 한다. 속도 조절을 넘어 ‘탈원전’ 정책의 궤도 자체를 근본적으로 수정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