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heer fallac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heer fallacy (KOR)

The Blue House is in disarray as a former member of its special inspection team under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Cho Kuk has continued to leak the confidential engagements of the now-disbanded inspection team. He claimed that his team kept tabs on a son of a former prime minister and wrote up reports on senior government officials’ cryptocurrency investments as well as private enterprise activities. He argued that their surveillance of civilians was an order given from a higher level in the Blue House and that the investigators were encouraged to dig up controversial information to get promotions.

The Blue House said that the special spy team was assigned with the task of aiding the government to come up measures to deal with the craze over cryptocurrencies. Nevertheless, it was admitting that it condoned spying on civilians, which is illegal. The presidential office denied that it gave orders and that it had any motives to use the information for political purposes. It strongly refuted the claim that it had committed the crime of spying on civilians because it did not target specific figures for being against the government. Presidential spokesman Kim Eui-kyeom advocated the investigation of cryptocurrency engagement as a basic fact-finding procedure to work out a government policy. “How can a government come up with a policy if fact-finding is deemed spying on civilians?” he retorted.

But his explanation is hardly convincing. A former defense intelligence officer, a three-star general, killed himself while being investigated by prosecutors for collecting information on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Sewol ferry tragedy in 2014 under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The contradictory and hurried response from the Blue House only builds up public suspicion. The Blue House first accused the whistle blower for lying. Now, it defends some of the current administration’s surveillance on civilians as if it was a procedure to help the government draw up policies. Few people would buy its explanation or the spokesman’s insistence that the Moon administration would never dream of spying on civilians.

JoongAng Ilbo, Dec. 19, Page 31

정치적으로 이용할 목적이 없어 민간인 사찰은 아니라니…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파문이 점입가경이다. 새로운 폭로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김태우 검찰 수사관은 특감반이 전직 총리의 아들과 노무현 정부 고위 공직자들에 대한 비트코인 투자 현황, 민간 기업인 공항철도 등에 대한 사찰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또 민간인에 대한 사찰은 청와대 윗선의 지시에 의해 이뤄졌으며 상관으로부터 ‘문제가 될 만한 정보를 가져오면 1계급 특진시켜 주겠다’는 제안도 받았다고 폭로했다.
의혹이 제기되자 청와대는 뒤늦게 “비트코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특감반이 협업 차원에서 지원한 것”이라며 민간인에 대한 정보 수집이 이뤄졌던 사실은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 등 권력기관의 지시에 따라 이뤄진 것이 아니며 정치적으로 이용할 목적이 없었고,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특정인을 목표로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민간인 사찰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심지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가상화폐 정책을 만들기 위해 기초적인 상황을 파악하는 것은 꼭 필요한 요건인데 이걸 민간인 사찰이라고 하면 정부 정책은 무엇으로 만들 수 있겠느냐"고 항변했다.
하지만 이는 보고싶은 것만 골라 보는 편의주의적 발상이자 자신만 선량하다고 믿는 '내로남불'식 주장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정보 수집을 했다는 이유로 검찰의 수사를 받다 며칠 전 극단적 선택을 한 전 기무사령관의 죽음은 그렇다면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앞뒤가 잘 안 맞는 청와대의 해명과 대응은 국민의 불신을 더 증폭시키고 있다. 처음에는 '미꾸라지 한 마리의 분탕질'이라며 개인적 일탈로 몰아가더니 정보 수집 때 함께 묻어온 '불순물'로, 그리고 이번엔 정보 수집이지 사찰은 아니라는 날마다 다른 해명을 늘어놓고 있으니 이를 수긍할 국민이 얼마나 있겠는가. '문재인 정부의 유전자에는 애초에 민간인 사찰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대변인의 주장이 공허하게 들리는 이유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