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ompetent public administra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competent public administration (KOR)

Korea’s top internet giant Naver decided to fold its plan to build a data center in Yongin at a cost of 480 billion won ($404 million). The project has been stalled since the announcement in 2017 because of protests by residents who are anxious about radiation emissions from the mega-scaled data center and power transmission towers, as well as pollutants from operation of diesel generators.

Residents have the right to oppose an industrial facility in their neighborhoods out of concern for their health, the environment and asset values. Yet a data center hardly fits into the usual hazardous facility category. A study showed that the level of electromagnetic radiation from a data center is lower than measurements from inside a family home.

The local government and politicians have worsened the matter by addressing the project in a political context. The data center project had been led by the former Yongin mayor. Under a new mayor, the city administration refused to interfere to mediate on a “corporate issue.” Representatives from the city and councilmen also joined in the citizen protest in consideration of votes and kicked out a lucrative business that could have generated handsome corporate tax revenue for the city.

Ride-sharing and future mobility cannot take off in Korea because the government cannot referee in the conflict between new and traditional industrie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as been impotent in untangling the complicated web of conflict of interests, while the National Assembly has been neglecting its lawmaking duty because of political wrangling. As a result, Korea is falling behind in the future mobility race.

Steelmakers have been dumbfounded by an unprecedented administrative order to shut down their blast furnaces for opening bleeding valves to let out the gas during routine maintenance period. The Environment Ministry and local governments have been readdressing the decision after they drew harsh criticism for interrupting steelmaking activities for a common practice in the industry, but have been slow in coming to a consensus. The ministry said it will invite private experts and form a council in the locations, but companies are at a loss on whether they are able to keep the furnaces on during the reinvestigation period.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have the duty to mediate differences in the private realm and ensure a fair playing field. Their presence would have no meaning if they neglect their role in fear of irking concerned parties. Fewer foreign companies are coming to Korea, whereas more Korean companies are leaving the country. Korea may be losing investment appeal because of incompetence in public administration.

JoongAng Ilbo, June 17, Page 30

정부·지자체 팔짱 속 기업은 설자리 잃고 갈등·괴담만 무성해진다
네이버가 경기도 용인시에 추진하던 데이터센터 설립계획을 철회했다. 인근 주민들의 반대 때문이다. 전임 시장 시절인 2017년부터 추진 계획을 세웠던 네이버는 주민 설득에 나섰지만 결국 포기했다. 주민들은 송전탑과 센터 자체에서 전자파가 발생하고, 디젤 발전기와 냉각수 처리로 오염 물질이 배출된다고 우려했다.
반대하는 주민들의 입장도 이해 못 할 바는 아니다. 환경권·재산권에 대한 관심과 우려는 당연하다. 건강을 위협하는 시설 건립을 반대하는 것을 무조건 '님비 현상'으로 깎아내릴 수는 없다. 그러나 과연 데이터센터가 혐오시설이나 위해시설인지는 의문이다. 한 전파공학연구소에 따르면 데이터센터 주변의 전자파 강도는 일반 가정의 실내 측정치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지방자치단체와 정치권의 자세다. 네이버의 데이터센터 설립 계획은 전임 용인시장의 제안에 따른 것이었다. 그러나 시장이 바뀌면서 주민들이 반대하자 용인시는 중재 노력은커녕 '기업이 알아서 할 문제'라는 입장으로 돌아섰다. 지역 여당 국회의원과 시의원들도 반대집회에 가세하는 등 표를 의식한 행보를 보였다. 수백억 원의 지방 세수를 확보할 기회를 스스로 차버린 것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따로 있다. 정부 영역의 애매한 태도 속에서 소모적 갈등과 근거 없는 괴담만 무성해졌고, 기업들은 설 자리를 잃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나 지자체의 소극적이고 애매한 태도가 산업의 발목을 잡는 사례는 비단 이뿐만 아니다. '타다 대 택시'로 대표되는 신규 모빌리티 업체와 기존 교통사업자의 갈등 속에서도 정부는 중재자 혹은 심판자로서 제 역할을 못 하고 있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갈등 중재에 나섰지만 복잡한 이해관계 속에서 역부족을 드러내고 있고, 법을 정비해야 할 국회는 개점휴업 상태다. 이런 혼돈 속에서 세계 모빌리티 산업 흐름에서 우리만 점점 뒤처지고 있다.
안전밸브(블리더) 문제로 조업정지 처분을 받은 철강업체도 정부의 애매한 자세 앞에서 혼란스럽긴 마찬가지다. 고로 정비 때 안전밸브 개방을 이유로 내린 조업정지 명령이 탁상행정이라는 지적이 쏟아지자 환경부와 지자체가 뒤늦게 머리를 맞댔다. 그러나 나오는 메시지가 엇갈리면서 업계 혼란은 더 커지고 있다. 환경부는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지역별 협의체를 구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기업들은 당장 조업정지를 하는 건지 마는 건지 헛갈릴 뿐이다.
정부·지자체 등 공적 영역의 중요한 역할은 민간영역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중재하고 공정한 규칙을 만드는 일이다. 이해 집단의 눈치를 보느라 이런 역할을 방기한다면 공적 영역의 존재 의미를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 국내로 들어오는 외국기업은 갈수록 줄고, 반대로 한국을 빠져나가는 기업은 갈수록 늘고 있다. 한국이 투자 매력을 급격히 잃고 있는 이유 중 하나가 할 일을 하지 않는 정부 때문은 아닌지 심각히 고민해 봐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