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s time to resig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 is time to resign (KOR)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and Bareunmirae Party have submitted a bill to dismiss Defense Minister Jeong Kyeong-doo, who has had to apologize for military and security blunders 10 times over his last 10 months in office. The opposition parties held him accountable for the maritime border loophole after a North Korean boat sailed into the southern waters without any restrictions and moored at a harbor in Gangwon last month and also for a recent controversy at a naval base and subsequent cover-up attempts.

Lawmakers have proposed his dismissal for the second time since March. He angered the public by referring to the sinking of the Cheonan warship by a North Korean torpedo attack that killed 45 sailors as an “unfortunate collision” on the West Sea at a parliamentary hearing. He later apologized for his comment and corrected himself, saying that the Cheonan sinking was a tragedy caused by a North Korea-orchestrated attack.

The unfettered infiltration of a North Korean vessel raised alarms about the military’s three-tier reconnaissance system. Defense authorities gave a lame excuse about its failure to detect the small vessel amidst high waves. The military tried to cover its flop up after North Koreans roaming around the dock were reported by civilians. The Defense Ministry conducted an internal probe, but that did not convince the public.

Not long after the fishing boat debacle, a disciplinary foul-up was reported at an ammunition depot at the Navy’s Second Fleet Command in charge of West Sea defense. A sailor left his post to buy a drink and a superior tried to cover it up. The defense minister was kept in the dark about the fiasco. The collapse of military discipline could be connected to the minister’s lack of leadership.
Earlier this year, the Defense Ministry dropped the mention of North Korea as an enemy in its annual white paper. Our soldiers are confused about who they are fighting against. The Defense Ministry has yet to issue its analysis on the North Korean launch of a short-range missile in May.

The military no longer has any intelligence about developments in the North after an inter-Korean military agreement on nonaggression was signed last year. North Korea has been conducting regular drills in winter and summer, and yet the defense military does not share any new information. Minister Jeong must resign if he has to make an apology every month.

JoongAng Ilbo, July 16, Page 30

취임 열달만에 10번 사과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해야
취임 열 달 만에 사과만 10번 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어제 국회에 제출했다. 삼척ㆍ고성 지역에 들어온 북한 목선에 대한 군의 경계 실패와 해군 2함대사령부의 기강 해이 및 사건 조작에 대한 책임을 묻는 차원이다. 정 장관의 해임건의는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다. 그는 당시 ‘서해 수호의 날’ 관련 국회 답변에서 천안함 피격사건을 “서해 상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충돌”이라고 했다. 정 장관은 발언이 문제가 되자 “천안함은 북한의 계획적인 도발에 의해 피격됐다”며 사과했다. 천안함은 북한 어뢰에 피격됐는데도 국방을 책임진 국방부 장관이 애매모호한 입장을 취했다.
정 장관의 가장 큰 문제는 안보가 갈수록 허술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 발생한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은 우리 군의 3중 경계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은 구조적인 결함을 드러냈다. 당시 군 당국은 목선이 작아 파도와 구분할 수 없었다는 변명만 늘어놨다. 사건 이틀 뒤 주민 신고로 일이 커지자 상황을 축소ㆍ은폐하려고도 했다. 국방부가 목선사건을 셀프감사했지만, 그 발표에 수긍하는 국민은 많지 않다.
목선 사건 기억이 채가시기도 전에 서해 방위를 책임진 2함대사령부에서 기강 해이와 조작 사건이 벌어졌다. 야간에 초병이 경계임무를 망각하고 음료수를 사러 나갔다가 다른 초병에게 발각된 사건이다. 2함대는 이 일을 은폐하기 위해 사건과는 무관한 병사로 하여금 자수하도록 조작했다. 문제는 이런 내용을 정 장관이 까마득하게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다. 군이 조직적으로 와해하고 있는 느낌이다. 국민이 안심할 수 없는 지경이다. 이런 군의 기강 해이는 정 장관의 리더십 부족과 안이한 안보인식에서 비롯됐다.
국방부는 올해 발간된 국방백서에 ‘북한군=적’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 군에선 ‘주적’에 대한 정신교육도 하지 않는다고 한다. 장병들은 누가 적이고 무엇을 경계해야 할지 혼란스럽다. 북한이 지난 5월 신종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두 달이 지나도록 국방부는 분석결과를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해 9ㆍ19 남북 군사합의로 북한군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지 못하고 있는데도 국방부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만 한다. 북한군은 지난겨울 동계훈련에 이어 지금도 하계훈련을 정상적으로 실시하고 있는데 국방부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국가방위는 국민의 안위가 걸린 중대한 사안이다. 그런데도 이를 소홀하며 한 달에 1번꼴로 사과한 최악의 국방수장은 해임해야 마땅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