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neutralize the prosecu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neutralize the prosecution (KOR)

The prosecution officially rejected the Justice Ministry’s reform outline designed to scale back — or shut down — divisions which can investigate criminal cases directly. But the ministry is poised to push its restructuring plan despite the risk of undermining the prosecution’s role as an investigator.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handed in its opinion to the ministry’s proposal, arguing that anticorruption investigation capabilities will be significantly impaired if such divisions are closed or scaled down. The Justice Ministry on Monday gave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only two days to submit its opinion after it announced a plan to merge 13 out of 41 direct investigation offices with the existing criminal investigation or trial departments. The ministry also embarked on working to reshuffle department chief-level prosecutors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he most powerful law enforcement body after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The motive behind the reorganization of the prosecution is being questioned. Prosecutors believe that the Justice Ministry is aiming to replace the investigation teams that have been probing into allegations against senior Blue House officials in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Under the internal rule, the middle-rank prosecutors should serve their term for at least a year. But the reorganization plan would make a such a fast — and excessive — reshuffle possible because of the regulation which allows it when there is large-scale reorganization of the prosecution.

If that happens, it could shut down the ongoing investigations on the alleged Blue House meddling in the Ulsan mayoral election in 2018 and the Blue House’s alleged suspension of inspection on former Busan Mayor Yoo Jae-soo over corruption and abuse of power.

The new outline also could affect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on anticorruption and economic crimes because the ministry’s reorganization plan also applies to the prosecution’s special divisions devoted to securities, tax, and food and drug crimes. If they are shut down, the prosecution’s expertise on such specialized fields could be weakened.

The Justice Ministry is shaking the law and order system only to protect the Blue House. If the prosecution has abused its investigative authority, the problem can be addressed in other ways.

The ruling power is recklessly damaging law and order through what it calls “legitimate” methods. It must stop a politically-motivated campaign once and for all.

JoongAng Ilbo, Jan. 17, Page 30

‘살아 있는 권력 수사’ 무력화할 검찰 직제 개편은 안 된다
검찰이 직접수사 부서를 대폭 축소·폐지하는 법무부 직제 개편안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법무부는 직제 개편을 계획대로 강행할 태세다. 검찰은 물론이고 시민단체까지 부작용을 지적하는 상황에서 법무부가 개편을 밀어붙인다면 검찰 수사 시스템 전체가 흔들리게 된다.
어제 대검찰청은 "직접수사 부서가 축소·폐지되면 반부패 수사 역량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의견서를 법무부에 제출했다. 법무부가 전국 직접수사 부서 41곳 중 13곳을 형사·공판부로 전환하는 직제 개편안을 발표한 것은 지난 13일이었다. 다음날(14일) 법무부는 대검에 이틀의 시간을 주고 의견을 보내라고 했다. 이에 법무부가 강행 방침을 세워놓고 ‘검찰 의견을 수렴했다’는 알리바이를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실제로 법무부는 어제 법무부와 대검, 서울중앙지검의 부장검사급 보직에 대한 내부 공모에 나섬으로써 대규모 인사를 예고하고 나섰다.
문제는 직제 개편의 숨은 목적이다. 검찰 안팎에선 직제 개편 직후 차장·부장검사 등 검찰 중간 간부 인사에서 현 정권 비리 의혹을 조사해 온 수사팀을 물갈이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검사 인사 규정’상 검찰 중간 간부의 최소 보직 기간은 1년이다. 그런데 직제 개편이 있는 경우는 예외라는 점에서 반년 만에 다시 중간 간부 인사를 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과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을 조사 중인 수사라인이 해체될 것이란 우려와 함께 관련 의혹을 수사했던 검사들에 대한 ‘2차 보복 인사’설이 나오고 있다.
법무부 안이 강행될 경우 부정부패와 민생 침해 사건에 대한 수사까지 영향을 받게 된다. 전문수사 역량 강화 차원에서 운영해 온 증권범죄, 조세범죄, 식품·의약 등 전담수사 부서도 대상에 포함돼 있다. 이들 부서가 사라지면 검찰 수사의 전문성이 사장되고 사건 처리는 부실해질 수밖에 없다. 수사 공백은 결국 국민의 피해로 돌아오게 된다. 그러니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경제범죄 등 부패범죄 수사의 축소를 가져올 것”이라며 재고를 촉구하고 나선 것 아닌가.
청와대 수사를 막자고 사정(司正) 시스템을 뒤흔드는 것은 누가 봐도 또 하나의 ‘농단’이다. 검찰이 수사권을 남용했다고 판단한다면 문제점을 고치면 되는 일이다. 정치권력의 부정부패가 온존하는 상태에서 견제기능이 무력화된다면 어떤 자들이 미소를 지을지 생각해야 한다. '합법적 방법'으로 제도의 취지와 법 정신을 무너뜨리는 일이 일상화되고 있다. 청와대와 법무부가 국가기관의 가면을 쓴 정치집단이 아니라면 이 정도에서 멈춰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