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abuse pow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to abuse power (KOR)

 Justice Minister Choo Mi-ae has ordered Han Dong-hoon, a senior prosecutor at the Busa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d close ally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to serve as a researcher at the Institute of Justice — a relatively leisurely position for prosecutors in Korea. At the same time, Choo forced Han to be investigated by the ministry. The decisions she made Thursday are suggestive of retribution for Han’s loyalty to top prosecutor Yoon, who has been aggressively probing alleged corruption involving key figures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No doubt Choo and other ruling party lawmakers have gone too far in trying to drive Yoon from his position as top prosecutor.

The ruling camp’s attacks on Han are primarily based on allegations that he attempted to collude with a reporter from Channel A, a conservative broadcast outlet affiliated with the Dong-A Ilbo, to dig up potential wrongdoings by top government officials through a convict in jail on separate charges. However, there is no clear evidence of Han, the senior presecutor, having intervened in looking for dirt on government officials. Transcripts of their conversations show that Han refused to get involved in helping the reporter gather information on the corruption. Nevertheless, the Justice Ministry is using the frame of collusion between a prosecutor and the press to force out Han.

Even if some suspicions call for an investigation of Han, the ministry approached his case in a suspicious way because the case is being investigated by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t is very rare and abnormal for the ministry to start investigating a senior prosecutor even before a district prosecutors’ office has finished an investigation. The Justice Ministry can do that after the results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office’s probe arrive.

Ruling Democratic Party (DP) lawmakers and other allies of the government habitually said that they would wait until investigation results came in the explosive Cho Kuk and Yoon Mee-hyang cases — involving abuse of power and misuse of public donations, respectively. They even vowed to wait until trials were over. However, they are collectively zeroing in on Han over his alleged collusion case.

As a senior prosecutor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d head of the anticorruption department at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Han led investigations of alleged corruption of former Justice Minister Cho’s family and the Blue House’s alleged intervention in the Busan mayoral election in 2018. Han was demoted to minor posts together with other aides of Yoon in January after Choo, a former judge and five-term lawmaker, was appointed justice minister. Some pundits even criticize her for trying to send Han to jail as she is not satisfied with his demotion.

On Wednesday, Choo denounced Han for “trying to lead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in his favor by taking advantage of his legal skills.” The next day, she ordered her ministry to start investigations of him, threatening to force him out. That constitutes abuse of power.


한동훈 직무 배제, 윤석열 몰아내기 수순 아닌가


법무부가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검사장)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자리로 보냈다. 동시에 법무부의 감찰을 받도록 했다. 보복성 인사와 감찰이라는 의심을 떨치기 어렵다. 또한 그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이라는 점에서 여권의 윤 총장 몰아내기 움직임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권 정치인들의 윤 총장 몰아내기 행태는 이미 도를 넘었고, 그 끝이 어디에 다다를지 모를 지경이다.

한 검사장에 대한 공격은 그가 채널A 기자와 공모해 수감 중인 범죄자로부터 친여 인사들의 비리를 캐려 했다는 주장에 기초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까지 알려진 내용에 따르면 한 검사장이 채널A 기자를 그 수형자 관련 수사를 하는 검찰 부서에 연결해 줬거나 수사에 개입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명확한 증거는 없다. 일부가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오히려 채널A 기자에게 친여 인사 비리 확인 취재에 관여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널A의 무리한 취재를 도우려 했다거나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고 볼 만한 정황도 확인되지 않았다. 그런데도 친정부 인사들이 채널A 기자와 한 검사장이 친분이 있다는 점을 내세우며 ‘검언유착’이라는 프레임을 짜고 공범 관계로 몰아가고 있다.

설사 미심쩍은 부분이 있어 조사가 필요하다고 해도 법무부 감찰은 무리하다. 순서도 틀렸다. 채널A 기자와 한 검사장 관련 의혹은 현재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하고 있다. 수사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감찰에 착수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이 수사에서 한 검사장 부분을 어떻게 처리하느냐는 문제를 놓고 수사팀과 대검 지휘부의 의견이 갈려 곧 전문수사자문단이 소집된다. 감찰 실시 여부는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는 것이 상식적이다.

여권 정치인과 친정부 인사들은 ‘조국 사태’나 ‘윤미향 사태’에서 “일단 수사 결과를 보자”는 말을 밥먹듯 했다. 조국 전 장관이 기소되자 심지어는 “재판 결과를 기다리자”고 했다. 이토록 범죄 단정에 신중한 사람들이 한 검사장에게는 득달같이 달려든다. 한 검사장은 서울중앙지검 3차장과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있으며 조국 전 장관 일가 비리 수사,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했다. 한 검사장은 추미애 장관이 시행한 지난 1월 검찰 인사에서 다른 윤 총장 측근들과 함께 지방으로 내려갔다. 그래서 “귀양을 보내고도 성에 차지 않아 감옥에까지 보내려 한다”는 말이 나온다.

추미애 장관은 그제 윤 총장을 겨냥해 “자기 편의적으로 조직을 이끌어가기 위해 법 기술을 벌이고 있어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다음 날 한 검사장에 대한 감찰 카드를 꺼냈다. “이래도 계속 버틸 테냐”고 으름장을 놓는 것과 다르지 않아 보인다. ‘우리 편’ 아닌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장관의 집요한 괴롭힘, 이런 게 바로 직권남용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