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rewell Ennio Morricon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rewell Ennio Morricone (KOR)

PARK JIN-SEOK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The origin of the Spaghetti Western, also known as the Macaroni Western, traces back to “A Fistful of Dollars.” While it was an unauthorized remake of Akira Kurosawa’s “Yojimbo”, the 1964 film was a phenomenon as viewers found it refreshing to see mythical “Westerns” depicting real gangsters thrown into vivid violence.
 
The move gave birth to three masters, director Sergio Leone, actor Clint Eastwood and composer Ennio Morricone. In times when grand symphony, country or folk music were mainly used in Western films, Morricone’s music was shocking. The soundtrack of the movies featuring whistles and electric guitar were innovative, and it marked the beginning of the Morricone legend which was overwhelming both in quality and quantity.
 
The band Metallica and director Ryoo Seung-wan praised and paid homage to “Ecstasy of Gold” from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and guitarist Kim Tae-won arranged Jill’s Theme from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 which was the first completion of the Morricone style for electric guitar and was included on the second album of his band Boohwal. The theme of Duck, You Sucker! contains comic, serious and sorrowful feelings at the same time, and My Name is Nobody features one of the most cheerful themes in Western films. Morricone’s music started to dominate in the 1960s and 70s.
 
His music blossomed in the 1980s. Deborah’s Theme in “Once Upon a Time in America” reminds us of the sweet memories of first love, and Gabriel’s Oboe and On Earth as It Is in Heaven in the movie “Missions” created anticipation in cinematic music. As I grow old, I become tearful for no reason whenever I listen to music from Cinema Paradiso. Having composed countless masterpieces, Morricone remained solid for another generation and passed away at the age of 91.
 
While the country is still noisy and many things needing to be addressed, I want to fill the entirety of the page solely with a eulogy for him. I want to cherish his memories with many of my peers around the world who grew up with his music since the days when I paid a few thousand won for an LP of Once Upon a Time in America OST. Another generation is leaving us.
 
 
엔니오 모리코네에게 바치는 조사〈弔詞〉
박진석 사회에디터
 
스파게티 또는 마카로니 웨스턴으로 불리는 이탈리아 서부극의 비조(鼻祖)는 ‘황야의 무법자’(1964)다. 비록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요짐보’를 베낀 무단 복제품이었지만, 신화 속 ‘서부’를 현실 속 깡패들의 땅으로 끌어 내렸다는 신선함과 날 것 그대로의 폭력 묘사 덕택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 속에서 세 명의 거장(巨匠)이 탄생했다.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 클린트 이스트우드, 그리고 엔니오 모리코네. 장중한 관현악곡이나 컨트리·포크 음악이 서부영화 음악의 주종이었던 시절, 모리코네가 던진 파문은 컸다. 휘파람과 전자기타로 꾸민 이 영화의 OST는 하나의 혁신이었고, ‘모리코네 신화’의 출발점이었다. 이후 그의 성취는 양·질 모두에서 압도적이었다.  
 
그는 메탈리카와 류승완 감독이 경배를 바치며 인용했던 ‘엑스터시 오브 골드’(속 석양의 무법자), ‘모리코네 스타일’의 1차 완성이자 기타리스트 김태원이 전자기타로 편곡해 ‘부활 2집’에 수록했던 ‘질의 테마’(옛날 옛적 서부에서), 하나의 곡조 속에 코믹함·장중함·애절함을 동시에 담아냈던 ‘석양의 갱들’과 서부극 사상 가장 경쾌한 테마음악일 ‘무숙자’ 등을 통해 60~70년대를 서서히 지배해나갔다.  
 
그리고 80년대에 만개했다. 아련하고도 아린 첫사랑의 기억을 위무해주는 듯한 ‘데보라의 테마’(옛날 옛적 미국에서), 영화음악 역사상의 한 정점일 ‘가브리엘의 오보에’와 ‘뜻이 하늘에서와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미션), 나이테가 굵어지면서 들을 때마다 이유 없이 콧날이 시큰해지는 ‘시네마 천국’에 이르기까지 일생에 하나 만들기도 어려울 걸작들을 무수히 쏟아냈다. 이후에도 건재를 과시하면서 한 세대와 더 만났던 그가 92세를 일기로 귀천(歸天)했다.  
 
여전히 나라는 시끄럽고 벼린 붓을 들이대야 할 곳이 많지만, 오늘은 온전히 그를 위한 조사(弔詞)만으로 한 바닥을 채우려 한다. 꼬깃꼬깃해진 1000원짜리 몇장과 ‘옛날 옛적 미국에서’ OST LP판을 맞바꾸면서 가슴 두근거렸던 까까머리 학생 시절의 기자와 함께, 그리고 인생의 몇 할(割)까지는 아니어도 몇 푼(分) 정도는 그의 음악이 키운 전 세계의 많은 동년배와 함께 그를 추모하고 싶어서다. 이렇게 또 한 시대가 흘러갔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