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matic lack of diversi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ramatic lack of diversity (KOR)

YUN SEOK-MAN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Recently, Korea University published a “diversity report,” the first of its kind among private universities in Korea. It showed that 16 percent of its professors were female, far below Yale’s 56 percent, Stanford’s 55 percent and Harvard’s 53 percent. Some colleges had no female professors. As many as 58 percent of the professors graduated from Korea University, and 72 percent of administrators involved in decision-making are from the school.

What about the students? While 48 percent were female, only 18 percent were from low-income households — much lower than the nationwide 28 percent average. At the other end of the scale, 45 percent came from privileged backgrounds, far higher than the average 25 percent. Geographically, 95 percent of students came from cities. The report states, “The bias of classes homogenizes the experience of members and weakens the foundation of intellectual diversity.”

Korea University is opening a three-credit diversity class next semester. From July, the university is publishing a monthly magazine “Diversitas.” Earlier in 2016, the university abolished merit scholarships and expanded scholarships for low-income students. While there is a long way to go, it’s worth noting that Korea University is making efforts to enhance diversity.

How about the National Assembly? Just 19 percent of the members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are women, of which 59 percent are in their 50s and 23 percent in their 60s. Only 4 percent of lawmakers are in their 20s and 30s. The multicultural population surpasses 1 million, but there is not a single politician with a multicultural background.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be representative of the population it serves. When its members are not diverse, a certain group is overrepresented and another group’s voice is not reflected. The dichotomic mindset of taking a side and treating differences as “incorrect” stems from a lack of diversity.

How about drafting a diversity report for the National Assembly? It’d be useful for politicians to reflect on how they are distant from the average citizen, and I urge the ruling party to set an example.

The ruling party promised to give 30 percent of leadership positions to women, and it should be called out for forgoing its campaign pledge. Most of all, the president would not approve of this. Think about the photo of the president signing a letter, surrounded by five female aids in the office back in 2018. The ruling party can enhance diversity by learning from the president.


국회도 다양성 보고서를 만들자
윤석만 논설위원


얼마 전 고려대가 ‘다양성 보고서’를 냈다. 국내 사립대 중 처음이다. 여성교수 비율은 16%로 예일(56%), 스탠포드(55%), 하버드(53%) 등에 한참 못 미쳤다. 일부 단과대는 여성교수가 한 명도 없다. 본교 출신 교수는 58%인데, 의사결정에 관여하는 교무위원은 72%나 된다.

학생들은 어떨까. 여학생 비율은 48%다. 저소득층인 2분위 이하(18%)는 전국 평균(28%)보다 낮은 반면, 최상위층인 9·10분위(45%)는 평균(25%)보다 훨씬 높다. 출신 지역도 특별·광역시와 시 출신이 95%로 압도적이다. 보고서는 “계층의 편중이 구성원의 경험을 동질화 해 지적 다양성의 토대를 약화시킨다”고 했다.

고려대는 다음 학기부터 ‘다양성 강좌’(3학점)를 개설한다. 이달부터는 라틴어로 ‘다양성’이라는 뜻을 가진 월간지 ‘dīvérsĭtas’를 발간해 전 구성원이 보도록 했다. 앞서 고려대는 2016년 성적장학금을 폐지한 재원으로 저소득층 장학금을 대폭 늘렸다. 갈 길은 멀지만, 고려대는 나름 다양성 강화에 신경 쓰고 있다.

국회는 어떨까. 21대 여성의원 비율은 19%다. 연령별로는 50대(59%)와 60대(23%)가 압도적이다. 청년정치를 강조하면서 20·30대는 4%에 불과하다. 다문화 인구가 100만을 넘었지만 해당 정치인은 한 명도 없다. 평균재산은 22억 원이며 29%가 다주택자다. 특정 직업군이 지나치게 많다. 여당 의원 177명 중 법조(29명)·관료(17명)·언론(14명) 출신이 34%나 된다.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는 일종의 표본이어야 한다. 모집단인 국민의 특성을 잘 대표해야 대의민주주의의 취지를 살린다. 구성원이 다양하지 못하면 어느 집단은 과잉 대표되고, 어떤 집단은 목소리조차 반영되지 않는다. 특히 내편 네편 가르고 생각의 다름을 ‘틀림’으로 간주해 적으로 모는 이분법적 사고는 다양성의 결여에서 나온다.

이참에 국회도 다양성 보고서를 만들면 어떨까. 정치인 스스로 국민의 평균적 사고에서 얼마나 동떨어져 있는지 성찰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왕이면 상임위원장을 독식하며 ‘책임 국회’를 이야기 한 여당부터 모범을 보이자.

제일 먼저 여당이 총선 때 약속한 최고위원 30% 여성할당제가 초석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여당에선 지금 선거 끝났다고 다시 뭉개려 한다는데 그러면 안 된다. 무엇보다 대통령이 싫어할 게다. 2018년 집무실에서 여성비서관 5명에 둘러싸여 서명하던 사진을 떠올려 보라. 친여성적인 대통령의 성평등 의식을 배운다면 여당의 다양성은 높아질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Heyday of democratization (KOR)

The plot thickens (KOR)

Where the justice minister stands (KOR)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Profound meaning of “diplomatic”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