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the activi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rk the activist (KOR)

PARK HYUN-H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of the JoongAng Ilbo.


A long time ago, I often met with civic activist Park Won-soon. This was shortly after he established the Beautiful Store inspired by British charity organization Oxfam. If citizens donated goods, volunteers would fix them and sell them for a profit, the funds supporting those in need. Secondhand and recycling stores existed in Korea, but Beautiful Store distinguished itself through sophisticated channeling of recycling resources, donations, volunteering and sharing.

Park needed PR for his business model. He came to the JoongAng Ilbo and proposed a joint campaign. The genius persuaded the newspaper by addressing the public nature of the media. Until the 21st store opened, the “Beautiful Store with the JoongAng Ilbo” campaign ran for nearly two years. One page was allocated weekly, and I was in charge as I was just the right person, neither a junior nor a senior.

I frequently met Park for planning meetings and event coverage. He was man of great ideas. He diligently collected new information in Korea and other countries, absorbed it and knew how to apply it to his organization. He always carried a big backpack filled with resources and a thick Franklin planner. He looked as if he were carrying a library.

It is common to see people studying at cafés or using shared office spaces these days. But back then, a nomadic worker was hard to find, especially among middle-aged Korean men. Park was forward in thinking and acting. The schedules in his planner were standard for managing people at the time.

I met him again in Washington DC last January. The Seoul Mayor held a correspondent meeting during his U.S. tour. He proposed that military exercises should be suspended on the Korean Peninsula until 2022. After serving nine years as the Mayor of Seoul, he had become a seasoned politician. When I asked him if he was preparing to run for president, he smiled humbly, but I also spotted a sharp gaze. His hair looked very plentiful, suited for a man of power.

I noticed Park’s lawyerly traits during the last moment of his life. Did his legal knowledge compel him to avoid legal issues he may have faced? When a complaint for sexual harassment for four years was filed, he killed himself, and now the case is closed. A grand memorial service was held at the Seoul City Hall, which the victim alleges was the site of the incidents. I want to remember him only as a civic activist, as he was a great one at the time.


시민운동가로 기억하고 싶은 박원순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오래전 시민운동가 박원순을 거의 매주 만날 때가 있었다. 그가 영국 자선단체 옥스팜에서 영감을 얻어 ‘아름다운 가게’를 설립한 직후였다. 안 쓰는 물건을 기증하면 자원봉사자가 손질해 판매하고, 그 수익금으로 어려운 사람을 돕는 단체였다. 당시에도 중고 판매상이나 재활용 가게는 있었지만, 아름다운 가게는 자원 재활용과 기부, 자원봉사와 나눔을 세련되게 버무려 차별화했다.

사업 모델은 좋은데 홍보가 문제였다. 그가 신문사로 찾아와 공동 캠페인을 제안했다. 프레젠테이션의 귀재답게 언론의 공익적 기능을 콕 짚어 설득했다. 아름다운 가게가 3호점을 연 2003년부터 21호점을 개설할 때까지 2년 가까이 ‘중앙일보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가게’ 캠페인을 진행했다. 매주 1개 지면을 할애했는데, 부서에서 고참도 막내도 아닌, 딱 알맞은 연차였던 내가 전담하게 됐다.

기획회의와 행사취재를 위해 수시로 만난 박원순은 아이디어맨이었다. 국내외 새로운 정보를 열심히 모으고 흡수한 뒤 응용할 줄 알았다. 자료로 가득 채운 커다란 배낭과 한 손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두툼한 프랭클린 플래너를 분신처럼 들고 다녔다. 서재를 통째로 짊어지고 다니는 것 같았다. 지금은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이나 공유 오피스가 흔하지만, 당시는 ‘업무 유목민’이 드물었다. 중년 한국 남자는 더욱 낯설었다. 남자가 얇은 서류 가방이라도 들기 시작한 게 비교적 최근 일이다. 그는 생각도 행동도 앞서 있었다. 그가 보여준 플래너 속 빼곡한 일정표는 사람과 시간 관리의 정석을 보는 듯했다.

그를 다시 만난 건 지난 1월 워싱턴에서다. 서울시장으로 미국 순방 중 워싱턴에 들러 특파원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그는 “2022년까지 한반도에서 군사훈련을 중단하자”는 제안을 내놨다. 시장 9년 만에 정치인이 다 돼 있었다. 대선 주자 행보냐는 질문에 예의 겸손한 웃음을 지었지만, 날카로운 눈빛도 보였다. 권력자답게 머리카락은 한결 풍성해져 있었다.

법률가로서 모습은 뜻밖에도 그의 생 마지막에서 보게 됐다. 자신에게 닥친 법적 문제를 피해 나가는 데 법 지식이 영향을 미친 걸까. 4년간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고소가 접수되자 스스로 목숨을 끊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됐다. 피해 장소로 지목된 서울시청사에서 장엄하게 영결식이 열렸다. 목숨과 바꾼 명예는 이렇게 지켜진 걸까. 나는 그를 시민운동가로만 기억하고 싶다. 그때는 뛰어났었다.

More in Bilingual News

Heyday of democratization (KOR)

The plot thickens (KOR)

Where the justice minister stands (KOR)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Profound meaning of “diplomatic”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