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e in the sk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ie in the sky (KOR)

 On Tuesda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taged yet another gaudy event to unfold the details of its bold plan for a Korean New Deal project focused on creating 1.9 million jobs by spending a whopping 160 trillion won ($132.7 billion) — 114 trillion won by the central government and 46 trillion won by local governments and the private sector. The liberal government desires to create jobs in digital and green energy sectors “on a permanent basis” and reform Korea’s industrial structure to prepare for the post-coronavirus era. On top of that, the government seeks to establish a national system to ensure the job security of the entire population.

Moon emphatically said that the gargantuan project will pave the way for Korea to become a global leader for the next century. However, it is not clear if the New Deal will succeed in the face of all the obstacles set up by the government itself — such as suffocating layers of regulation and overly stringent labor policies. The public saw a number of prospective start-ups hit walls due to government regulations in the past, such as the van-hailing service Tada. As a result, 1.7 million Tada customers could not use the service and 12,000 drivers lost their job.

That’s just the tip of the iceberg. Wehome, a room-sharing portal, could not take off because of other regulations. The government’s regulations are so notorious that a Bloomberg column wondered why the land that created K-pop cannot achieve innovations in digital platforms. Without removing such stumbling blocks, the president’s pledge to create jobs in new industries is nothing but a pipe dream.

The same applies to labor policy. Our start-ups are slaves to the rigid 52-hour workweek, a disadvantage in any competition with global companies. Chang Byung-gyu,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lamented about the government “taking away jobs from workers” due to the obvious need to work longer than 52 hours a week in many competitive industries.

In a strange turn, the New Deal includes a plethora of weird projects such as replacing old computers with new ones in schools and elevating energy efficiency of houses for public lease. Last month,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Office pointed out a slew of “inappropriate projects” when the government came up with a draft of the New Deal. Regardless, the government pushed on. What counts most is a successful ending. The government must create sustainable jobs by reinventing digital and green industries, eliminating stifling regulations and changing its pro-union labor policy. Without such dramatic transformations, the New Deal can never succeed.


규제·노동 개혁 없이 한국판 뉴딜 가능한가

정부가 어제 ‘한국판 뉴딜(New Deal) 국민 보고대회’를 열었다. 한국판 뉴딜은 2025년까지 정부가 114조원, 민간ㆍ지방자치단체 46조원 등 총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 개를 만들겠다는 대형 계획이다. 핵심은 세 가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디지털과 청정(그린)에너지 분야에 일자리를 만들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게 산업구조를 혁신해 새 일자리들이 항구적으로 이어지도록 하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고용안전망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 대한민국 새로운 100년의 설계”라고 말했다.

그러나 뉴딜이 성공할지는 미지수다. 정부 스스로 장애물을 잔뜩 만들어 놓았다. 촘촘한 올가미 규제와 융통성 없는 노동정책이 바로 그것이다. 그간 국민은 수많은 디지털 신사업이 규제에 걸려 좌초하는 광경을 생생히 목도했다. 170만 명이 이용하던 ‘타다’ 서비스를 막아버림으로써 1만2000명 기사들의 일자리를 뒤흔든 게 이 정부다. 지난해 규제 샌드박스를 통과한 공유숙박 업체 ‘위홈’은 또 다른 규제에 걸려 사업을 시작도 못 하고 있다고 한다. ‘K팝의 나라가 왜 혁신에 실패했나’라는 칼럼이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 블룸버그에 실릴 정도로 한국의 규제는 악명 높다. 이를 그대로 두고서 지속 가능한 디지털ㆍ그린 신산업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은 공염불에 불과하다.

노동정책은 또 어떤가. 디지털 신사업은 개발 속도가 관건인 ‘선자독식(先者獨食)’의 세계다. 하지만 국내 스타트업과 벤처는 주 52시간 근로제에 꽁꽁 묶였다. 글로벌 벤처와의 경쟁에서 불리하기 짝이 없다. 오죽하면 장병규 전 4차산업혁명위원장이 “스타트업에선 자신의 이익을 위해 자발적으로 주 52시간을 훌쩍 넘겨 일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의 일할 권리를 국가가 빼앗아 가고 있다”고 했을까.

한국판 뉴딜에는 학교의 낡은 PC와 노트북을 교체하고, 노후 공공임대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등(그린 리모델링) 도저히 신산업이라고 보기 힘든 사업도 많다. 지난달 1차 안을 발표했을 때 국회예산정책처가 “계획이 부실하다”고 지적한 사업도 있다. 그러나 정부는 아랑곳하지 않고 이것저것 끼워 넣어서는 “160조원 투자, 일자리 190만 개”라고 발표하는 행사를 했다. 전시행정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중요한 건 160조원 한국판 뉴딜 정책이 성과를 내는 일이다. 디지털ㆍ그린 신산업이 자리 잡아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만들어야 한다. 그러려면 규제 개혁과 친노조 일변도인 노동정책의 방향 전환이 무엇보다 절실하다. 규제ㆍ노동 개혁 없이 한국판 뉴딜을 밀어붙여 또다시 임시 일자리만 잔뜩 만들 수는 없지 않은가.

More in Bilingual News

Heyday of democratization (KOR)

The plot thickens (KOR)

Where the justice minister stands (KOR)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Profound meaning of “diplomatic”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