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t toward North Kore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nt toward North Korea (KOR)

Unification Minister nominee Lee In-young, former floor lead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has lost his sense toward North Korea. In a written statement ahead of his nomination hearing on Thursday, the third-term lawmaker suggested that it is difficult for South Korea to claim damages from North Korea’s demolition in June of the inter-Korean liaison office in Kaesong. There is a limit to resolving the issue through normal legal procedures, he said. The liaison office was built by South Korea and cost 17 billion won ($14.1 million).

Lee went so far as to pardon North Korea for the leveling of the office because Pyongyang dismantled it “due to the sending of propaganda leaflets by North Korean defectors.” Would he use the same logic if North Korea tears down tourism facilities built by Hyundai in Mount Kumgang? We wonder whom he really represents. A lawsuit was already filed wi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earlier this month by a South Korean lawyer against Kim Yo-jong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sister and vice department director of the Workers’ Party — for the demolition.

In a separate case, a South Korea court ruled for compensation for North Korea’s illegal acts.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July 7 ordered “Kim Jong-un and others” to pay 21 million won to a South Korean prisoner of war during the Korean War to compensate for his forced labor in the North. A U.S. court also ordered $500 million in compensation for the death of Otto Warmbier in North Korea in a case filed by his parents.

Regardless of the results of such rulings, filing lawsuits can serve as a warning to North Korea not to repeat such acts. Lee ignored this idea. Moreover, our Ministry of Unification is being internationally criticized for depriving North Korean defectors of their legal status as an activist group.

Lee also went too far in defense and diplomatic areas. On a joint South Korea-U.S. military exercise slated for August, he demanded it be “downscaled strategically” citing the Covid-19 pandemic. He apparently believes the drill heightens tensions on the Peninsula. He even mentioned “transfer of wartime operational control” and “North-U.S. dialogue,” which go beyond his fields.

Lee’s remarks do not make sense. Easing tension on the peninsula can help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but the current deadlock resulted from North Korean nuclear weapons, which pertains to the realms of the ministries of defense and foreign affairs. Lee tries to meddle in such issues only to befriend North Korea. The National Assembly must question his qualifications as unification minister.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북한 편향을 우려한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지나친 북한 편향이 논란이다. 이 후보자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북한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가 어렵다는 취지를 밝혔다.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서면질의에 대한 답변에서다. 어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따르면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정부의 대북 손해배상 청구와 관련해 이 후보자는 “남북관계 특수성상 손해배상 청구 등 사법절차에 따라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연락사무소는 우리 정부가 국민 세금으로 170억 원을 들여 지은 시설이다. 이 후보자는 나아가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북한의 불법행위에도 면죄부를 줬다. 폭파 원인이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때문이라는 것이다. 통일부는 대북전단을 날린 탈북단체의 법인 자격을 취소해 국제적으로 “한국이 민주주의 국가 맞느냐”는 비난을 받고 있다. 앞으로 북한이 금강산 관광시설을 파괴하면 '사업이 안 돼서'라고 얘기할 건가. 그가 북한 대변인이냐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 소송은 이 후보의 발언과 상관없이 진행 중이다. 폭파를 주도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서울중앙지검에 지난 8일 고발됐다. 따라서 이 후보자는 ’우리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자‘고 말하는 게 타당하다. 북한의 다른 불법행위에 대한 배상 판례도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7일 한국전쟁 때 북한에 끌려가 강제노역한 국군포로가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김정은 등은 국군포로에게 각각 2100만 원씩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미국도 북한에 억류됐다 귀환한 뒤 사망한 오토 웜비어 가족에게 5억 달러를 북한이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판결에 따라 북한의 해외재산을 압류 중이다. 손해배상 청구는 그 실현 여부를 떠나 북한의 경거망동을 경고하고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이 후보자는 오는 8월 예정된 한ㆍ미 연합훈련과 관련해 “코로나19 등을 고려해 전략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훈련 축소를 시사했다. 연합훈련이 한반도 긴장요인이어서 관리해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이 후보자는 ‘전시작전권 전환’‘북ㆍ미 대화’까지 언급했다. 이 후보자의 말은 앞뒤가 한참 바뀌었다. 한반도 긴장완화가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는 게 사실이지만, 지금의 남북관계 교착은 북한 핵과 미사일 때문이다. 이런 점에서 국방부는 북한 도발 대비에, 외교부는 북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는 게 임무다. 특히 트럼프 정부에서 주한미군 철수 얘기가 계속 흘러나오는 등 비상한 시기다. 하지만 이 후보자는 엄중한 한반도 안보 현실은 도외시하고 북한 편들기를 하는게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국회는 이 후보자가 대한민국의 통일부 장관이 될 수 있는지 철저한 검증을 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