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marine: A closed ecosyste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bmarine: A closed ecosystem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the deputy industry 1 team editor of the JoongAng Ilbo.


In recently released “Steel Rain 2: Summit,” state heads of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gather for a peace treaty, get kidnapped by a North Korean military coup group and are confined in a nuclear submarine.

Some viewers question, “Why is the North Korea-U.S. summit held in Wonsan, North Korea?” “How can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get kidnapped so easily?” and even “How can the president of South Korea be so handsome?” Despite questions involving the plot, it is interesting how the movie depicts power dynamics around the division and the Korean Peninsula.

The movie cost 15.4 billion won ($13 million) to make, and half of that was spent on the computer graphics for the submarine battle scene, which is based on outstanding research. It is spectacle to see the Japanese Maritime Self-Defense Force dropping sonobuoy and the nuclear submarine dodging antisubmarine bombs.

Submarines are a frequent setting for movies, including masterpieces like “Das Boot,” a 1981 film by Wolfgang Peterson, “The Hunt for Red October,” a 1990 Hollywood film, and “Crimson Tide,” a 1995 film. In Korea, a movie titled “Phantom, The Submarine” in 1999 was quite a success before “Steel Rain 2.” Filmmaker Bong Joon-ho participated in screenplay, and the movie was criticized for poor computer graphics and plot similar to that of Japan’s “Silent Service.”

Submarine movies that are considered to be masterpieces depict the clashes and psychology of characters in the unique, closed space. “Steel Rain 2” evolves that basic structure, but rather than subtle description of psychology, it is more of a dichotomic confrontation. Regrettably, it is not on par with other masterpieces.

My imagination may be extreme, but I feel like the world with Covid-19 seems to be a submarine. The world where people and goods travel freely has been transformed into a closed world before the Age of Discovery, and people within the closed world and people from other worlds constantly clash with each other.

A submarine is a closed ecosystem. Without exchanges with outside, it is not sustainable. When internal members have a discord, the ruin will come faster. The world of Covid-19 should not be a “closed ecosystem.” When we make compromise and seek mutual interests, we can prevent devastation.


닫힌 생태계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최근 개봉한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은 평화협정을 위해 모인 한국·미국·북한 정상이 북한 군부 쿠데타 세력에 납치돼 핵잠수함에 갇힌 상황을 그린다.

‘북미 정상회담을 왜 원산에서 하느냐’ ‘미국 대통령이 저렇게 쉽게 납치될 리 있느냐’는 반응부터 ‘우리나라 대통령이 저렇게 잘 생길 리 없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개연성이 부족하다는 반응도 있지만, 분단 상황과 한반도를 둘러싼 열강의 움직임을 그린 점은 흥미롭다.

‘강철비2’의 제작비는 154억원인데 그중 절반이 잠수함 전투 신의 컴퓨터그래픽(CG)에 사용됐다. 고증도 훌륭하다.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소노부이(sonobuoy·잠수함 탐지용 부표)를 투하하고, 핵잠수함이 폭뢰를 회피하기 위해 기동하는 모습은 박진감이 넘친다.

잠수함은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공간이다. 볼프강 페터젠의 ‘특전 유보트’(1981)나 할리우드의 ‘붉은 10월’(1990), ‘크림슨 타이드’(1995) 같은 영화들은 명작으로 꼽힌다. 한국에서도 ‘강철비2’ 이전에 ‘유령’(1999)이란 영화가 제법 흥행에 성공했다. 봉준호 감독이 시나리오에 참여하기도 했는데 당시로선 허술한 CG, 일본 만화 ‘침묵의 함대’(1988~1996)에서 따온 듯한 설정이 비판받기도 했다.

명작으로 꼽힌 잠수함 영화들은 잠수함이라는 특수한 폐쇄공간에서 구성원 간의 갈등과 심리를 잘 묘사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강철비2’ 역시 대립 구도를 그리지만 미묘한 심리 묘사라기보다 이분법적 대립에 가깝다. 명작 잠수함 영화로 꼽기엔 아쉬운 이유다.

너무 앞서간 상상인지 몰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창궐하는 세계가 잠수함 같다는 생각도 든다. 사람과 물자가 자유롭게 이동하던 세계는 대항해 시대 이전처럼 폐쇄적인 세계로 바뀌었고, 닫힌 세계 안의 사람, 서로 다른 세계의 사람 사이에 끊임없이 갈등이 표출된다.

잠수함은 ‘닫힌 생태계’다. 외부와의 교류가 없다면 지속 가능하지 않다. 내부 구성원이 갈등을 빚으면 파국은 더 빨리 찾아온다. 코로나19의 세계가 ‘닫힌 생태계’가 돼선 안 되는 이유다. 서로 타협하고 공통의 이해를 찾아야 파국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