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tark warning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tark warning (KOR)

 In a weekly Realmeter poll announced on Thursday, the approval rating of opposition United Future Party (UFP) surpassed that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for the first time since October 2016, when candlelight vigils began, which eventually led to the impeachment and removal of President Park Geun-hye for abuse of power and corruption. In the latest survey, 36.5 percent of the respondents supported the UFP while 33.4 percent backed the DP. Over the past four years, the DP has enjoyed an overwhelming lead over the UFP, as evidenced in its landslide victory in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following earlier triumphs in the presidential and local elections.

However, only four months after the DP and its satellite Open Minjoo Party took 180 seats in the 300-member National Assembly, the DP has faced backlash from the voters due to the liberal administration’s domineering approach to state affairs, as clearly seen in its regulation-focused real estate policy, relentless push for prosecutorial reforms and unwillingness to get to the bottom of the suicide of Seoul Mayor Park Won-soon over a sexual harassment scandal. The stunning results of the poll should be seen as a judgement on a series of policy failures by the government and DP. We hope they sincerely reflect on what it means.

At the same time, the DP must question why a number of people in South and North Jeolla are turning their backs on it. The DP’s approval rating in Gwangju and Jeolla — its core support base — fell to 47.8 percent, a whopping 11.5 percentage point drop from the previous week. The nosedive can be attributed to colossal damage from devastating floods that hit the region. Yet such a sharp drop can easily lead to a worsening of public sentiment in the province.

President Moon’s approval rating (43.3 percent) is also outweighed by his disapproval rating (52.5 percent) and the gap is growing bigger. That can seriously hurt his ability to run the country. In their fourth years, other presidents suffered leadership crises. Moon must change his governing style and communicate with opposition parties.

On its part, the UFP should not be elated by the recent gains in their ratings — they are simply a windfall from the DP’s mistakes. Given the public’s poor evaluation of the opposition, the UFP must change itself too.

In a positive sign, the UFP announced a radically new set of policies including the introduction of a “basic income,” traditionally a liberal agenda, on Thursday. Yet it turned a blind eye to its messy nomination process ahead of last April’s elections. If the party repeats such a habit in the future, its rising approval ratings will lead to nowhere.


4년만의 통합당<36.5%>-민주당<33.4%> 지지율 역전, 민심의 경고다

리얼미터가 어제 발표한 8월 둘째 주 여론조사 결과 미래통합당(36.5%) 지지율이 민주당(33.4%)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당과 민주당의 지지율 역전은 최순실 국정농단 촛불시위가 시작되던 2016년 10월 셋째 주 이후 199주 만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전후한 이 시기부터 최근까지 4년 가까이 민주당은 일방적인 우세를 이어왔다. 대통령선거·지방선거에 이어 지난 4월 총선에서도 완승을 거뒀다.

그러나 총선에서 180석을 얻으며 압승한 범여권(민주+열린민주)이 불과 넉 달 만에 민심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부동산 정책 실패,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검찰개혁을 둘러싼 잡음 등 정부 여당의 실정과 일방적인 국정 운영에 경종을 울린 것이란 해석이다. 집권세력은 민심의 경고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거대 여당의 힘만 믿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온 국정 운영 방식에 대해 반성하고, 대화와 토론을 통한 협치를 복원하는 계기로 삼기 바란다.

핵심 지지 기반인 호남의 이탈이 민주당의 지지율을 끌어내리는 데 결정적으로 작용했다는 점도 뼈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 광주·전라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무려 11.5%포인트 떨어진 47.8%였다. 수해 피해가 집중된 탓이 크지만, 문재인 정부에 절대지지를 보내 온 호남에서의 지지율 급락은 자칫 광범한 민심 이반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그런 만큼 현 상황을 위기로 인식하고 민심을 추스르는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역시 부정평가(52.5%)가 긍정평가(43.3%)를 넘어선 지 오래다.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하고 부정평가가 높아지면 국정을 이끌어갈 추진력을 상실할 수 있다. 개혁과제 추진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역대 대통령들도 예외없이 집권 4년 차에 권력 누수와 리더십 약화로 위기를 겪었다. 지난 역사를 반면교사 삼아 일방통행식 국정 운영과 소통 부재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대대적인 쇄신이 필요하다.

통합당은 오른 지지율에 도취해 자만에 빠져선 곤란하다. 지지율 역전은 사실 통합당이 잘해서라기보기 민주당의 악재에 대한 반사이익이란 측면이 크다. '통합당이 야당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게 조사 결과에서 드러난 대중의 인식이다. 그런 만큼 비호감도를 극복하고 수권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뼈를 깎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통합당은 어제 진보의 어젠다로 여겼던 '기본소득'을 정강정책에 포함하고, 국회의원 4선 연임 금지를 명문화하는 등 '10대 약속'을 발표했다. 그러나 총선 패배를 가져온 공천 실패 등의 문제에 온정적 태도로 일관해 "맹탕 총선백서"라는 비판을 샀다. 이런 실망스러운 일이 되풀이된다면 지지율 반등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걸 명심하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