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All it took was 15 minutes to make the biggest philanthropist and business tycoon in the United States. On Feb. 25, 1901, Andrew Carnegie, king of steel, sold his company to J.P. Morgan.

The sale price was $480 million. The contract was concluded with a handshake after 15 minutes, with no lawyer in presence. Carnegie returned the money to the community.

The handshake is recorded as the first PE in the world. PE, or private equity, refers to the capital investing in stocks issued by unlisted companies in the over-the-counter market. PE and private equity funds are the key axis of the private capital market.

Private equity funds are imports. A related system was introduced in Korea as the country went through the IMF rescue package. The purpose was to respond to global private equity funds hunting Korean companies. Since then, Korean private equity funds have grown day by day.

The size of private equity funds has surpassed that of public offering funds. The net asset of private equity funds in Korea was over 400 trillion won ($350 billion) as of October 2019. This is on par with the government’s 2017 budget of 400.5 trillion won. The government’s deregulation policy is considered to have affected the increase in net assets of private equity funds.

Private equity provides high earnings to investors — and capital for growth to the companies. Doosan, Kumho and Dongbu all succeeded in restructuring through private equity funds. It is the good function of private equity funds.

But it’s a different story when private equity funds meet political power. The adverse effect is highlighted as investment opportunities that are only applied to a few.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 notice some powerful figures and their families investing in private equity funds. Dongyang University Prof. Chung Kyung-sim, wife of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is in trial for her alleged illegal investment in a private equity fund.

Interior and Safety Minister Chin Young was confirmed to have invested in the Optimus Asset Management, which is suspected of political lobbying, and the debate over the appropriateness of high-level officials’ private equity investment began. A big hole is noted in the verification of high-level officials, as Chin’s asset disclosure earlier this year did not include his private equity fund investments.

Incumbent and former Blue House aides are also being investigated by prosecutors in relation to their alleged lobbying for private equity funds. When power and capital are in close contact, the speed of corruption accelerates.

 
 
 
사모펀드
강기헌 산업1팀 기자
 
15분. 미국 최고의 자선사업가와 최고 재벌이 탄생하는 데 걸린 시간이다. 1901년 2월 25일, 철강왕 앤드류 카네기는 자신이 일군 철강 회사를 J. P. 모건에게 매각했다. 매각 대금은 당시 돈으로 4억8000만 달러에 달했다. 변호사도 배석하지 않았던 이날 계약으로 두 사람의 악수를 끝으로 15분 만에 끝났다. 카네기는 이렇게 번 돈을 사회에 환원했다. 두 거인의 악수는 세계 최초 PE로 기록됐다. PE(private equity)는 장외시장에서 비상장 기업이 발행한 증권에 투자하는 자본을 말한다. PE와 사모펀드(private equity fund)는 사모자본시장의 주축이다.  
 
사모펀드는 수입품이다. IMF 구제금융기를 거치면서 국내에 관련 제도가 도입됐다. 글로벌 사모펀드의 한국 기업사냥에 대응하려는 목적이 컸다. 이후 국내 사모펀드는 하루가 다르게 성장했다. 사모펀드 시장 규모는 2016년 공모펀드를 추월했다. 국내 사모펀드 순자산은 지난해 10월 말 기준으로 400조원을 넘어섰다. 이는 2017년 정부 예산(400조5000억원)과 맞먹는 규모다. 정부의 규제 완화 정책이 사모펀드 순자산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사모펀드는 투자자에게 고수익을 안겨주고 기업엔 성장 발판이 되는 자본을 제공한다. 두산, 금호, 동부 등이 사모펀드를 통해 구조조정에 성공했다. 사모펀드의 순기능이다.  
 
하지만 사모펀드가 정치권력과 만나면 얘기가 달라진다. 소수에게만 투자 기회를 열어두는 역기능이 도드라진다. 권력자와 그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는 이번 정부 들어 눈에 띄게 늘었다.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정치권 로비 의혹을 받는 옵티머스에 투자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고위공직자의 사모펀드 투자 적절성 논란에 불을 붙였다. 올해 초 공개된 고위공직자 재산 내역에는 진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가 포함되지 않아 고위공직자 검증에도 커다란 구멍이 생겼다. 여기에 전·현직 청와대 행정관은 사모펀드 로비에 연루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금융기관 관리 감독을 맡은 금융감독원 전직 국장과 수석조사역마저 사모펀드 로비에 연루된 상태다. 권력과 자본이 밀접하게 접촉하면 부패 속도는 빨라진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