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코로나바이러스 난기류에 흔들리는 저가 항공사들

Home > Business > Industr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코로나바이러스 난기류에 흔들리는 저가 항공사들

Park Yi-sam, head of Eastar Jet’s pilots union, center, began a hunger strike on Wednesday to protest layoffs by Eastar Jet. [YONHAP]

Park Yi-sam, head of Eastar Jet’s pilots union, center, began a hunger strike on Wednesday to protest layoffs by Eastar Jet. [YONHAP]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가운데)이 이스타 항공의 해고 조치에 항의하며 수요일 단식 투쟁을 시작했다. [연합뉴스]
 
 
 
Korea JoongAng Daily 5면 기사
Thursday, October 15, 2020
 
 
 
Eastar Jet's pilots union kicked off a hunger strike Wednesday to protest the budget airline’s laying off of more than 600 employees.
 
rock: 흔들다
turbulence: 격동, 난기류
kick off: 시작하다
hunger strike: 단식 투쟁
budget airline: 저가 항공
lay off: 해고하다. 명사형은 layoff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가 600명 이상의 직원들을 해고하겠다는 회사 방침에 항의하며 수요일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The union held a press event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in western Seoul on Wednesday demanding Eastar Jet founder Lee Sang-jik and the government take responsibility for the layoffs.
 
National Assembly: 국회
 
노조는 국회 앞에서 수요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스타항공 창업자 이상직씨와 정부가 해고에 대해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Lee, who headed the state-run Korea SMEs and Startups Agency from 2018 through January and is a lawmaker in the National Assembly, left the ruling Democratic Party in September over criticism from the pilots union about bad management.
 
이씨는 2018년부터 지난 1월까지 정부가 운영하는 한국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을 지냈으며 국회의원이다. 지난 9월 조종사 노조로부터 잘못된 경영에 대한 비판이 커지면서 여당인 민주당을 탈당했다.
 
 
 
“When he left the party on Sept. 24, lawmaker Lee Sang-jik said in public that he would return to the party after saving the jobs at Eastar Jet,” said the union in a statement. “Ruling party leader Lee Nak-yon also said he will keep an eye on the future responses [of Eastar Jet’s management], but is doing nothing about the mass layoffs and company bankruptcy.”
 
노조는 발표문에서 “지난 9월 24일 이상직 위원이 탈당하면서 이스타항공 일자리를 지킨 후에 당으로 돌아오겠다고 공언했다. 이낙연 여당 대표도 이스타 항공의 앞으로의 반응을 주시하겠다고 말했지만 대규모 해고와 회사 파산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Eastar Jet says it has been trying to sell the company since July, when bigger budget carrier Jeju Air walked away from acquiring it. But there hasn’t been any progress for the last three months, according to the pilot union.
 
이스타항공은 지난 7월 더 큰 저가 항공사인 제주항공이 인수를 포기한 후 회사를 매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노조에 따르면 지난 3개월간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
 
 
 
Eastar Jet is left with around 590 workers following the latest layoffs, and the carrier plans more layoffs to get to around 400 employees. Other low-cost carriers (LCCs) are also suffering from the global pandemic.
 
carrier: 항공사
low-cost carrier: 저가항공사(LCC)
 
최근의 해고에 따라 이스타 항공에 남은 직원들의 수는 약 590명이다. 그리고 이 항공사는 약 400명 수준으로 직원수를 줄이기 위해 추가 해고를 계획하고 있다. 다른 저가항공사들도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고통받고 있다.
 
 
 
Jeju Air is applying for an industry stabilization fund, which has been designed to help key industries overcome the crisis and protect jobs at risk from Covid-19. An evaluation by a committee on whether LCCs are eligible for the fund is scheduled for Thursday.
 
제주항공은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신청했다. 이는 주요 산업들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위험에 처한 일자리를 보호하기 위해 조성된 기금이다. 저가항공사들이 이 기금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해 평가하는 위원회가 목요일 예정돼있다.
 
 
 
The basic conditions for applying for the fund is that a company should have at least 300 employees with at least 500 billion won ($436 million) in outstanding loans.
 
outstanding: 아직 처리되지 않은, 미지불된, 뛰어난
loan: 대출금, 빌려주다
 
이 기금을 신청할 수 있는 기본 조건은 회사에 적어도 300명의 직원이 있고, 미지불 대출금이 최소 5000억원 이상인 경우다.
 
 
 
Jeju Air and Air Busan are the only budget airlines that meet those conditions.
 
제주항공과 에어부산은 이런 조건을 충족할 수 있는 유일한 저가항공사다.
 
 
 
Air Busan has not applied for the fund. “We’re currently proceeding with the issuance of new stock,” said a spokesperson for Air Busan. “The process wraps up around December. We’ll be concentrating on the issuance of new stock until then.”
 
wrap up: 마무리하다
issuance: 배포, 발행
new stock: 신주. 회사가 증자해서 새로운 주식을 발행할 때 새로 발행되는 주식
 
에어부산은 아직 기금을 신청하지 않았다. 에어부산 대변인은 “우리는 현재 신주 발행을 진행하고 있다. 절차는 12월에 끝난다. 그때까지는 신주 발행에 집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Korean Air Lines is also considering applying for the fund. It could apply this month.
 
대한항공 역시 이 기금 신청을 고려하고 있다. 이달에 신청할 수 있다.
 
 
 
So far, Asiana Airlines is the only airline that has been confi rmed to receive the fund. It will receive 2.4 trillion won following a failed acquisition deal with HDC Hyundai Development Company in September.
 
acquisition: 인수
 
지금까지 아시아나 항공은 이 기금을 받기로 확정된 유일한 항공사다. 이 회사는 지난 9월 현대산업개발이 인수에 실패함에 따라 2조4000억원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번역: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More in Industry

Futures at stake, marketers see opportunity in CSAT

Aekyung Group makes executive appointments

Lotte Mart slammed for illegally kicking out trainee guide dog

It's tough at the top, and many would prefer not to try

[NEWS IN FOCUS] It's spinoff time for LG Chem and battery uni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