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tball legend retir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otball legend retires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a deputy head of industry 1 teamof the JoongAng Ilbo.


How many times had Hank Aaron, 86, got the Major League Baseball annual home run lead? Babe Ruth (1895-1948) had been a 12-time American League home run leader. Mark McGuire, 57, had five MLB home run leads.

Actually, Hank Aaron was an MLB annual home run leader only four times. Playing in the league for 23 years, Aaron broke Babe Ruth’s career home run record of 714 in 1974. Through his retirement in 1976, Aaron hit a total of 755 home runs, a record broken by Barry Bonds 31 years later. However, many people believe Aaron is the true career home run leader despite Bonds, who was suspected of steroid use.

The four-time league home run leader never hit more than 50 home runs in one season. The most he hit was 47, in 1971. While Aaron never hit 50 to 60 home runs in a season, he has never spent a year without hitting double-digit home runs. In his last season, he played just 85 games and yet hit 10 home runs.

Though his career home run record was officially broken, Aaron still holds many records — most career RBIs (2,297), most career total bases (6,856), and most career extra base hits (1,477) — which are far ahead of the runners-up. He is third in career hits and fourth in career runs scored. Aside from Aaron, the only player who achieved the feat of 3,000 career hits, 2,000 career RBIs and 2,000 career runs scored is Alex Rodriguez, whose career was marred by steroid use.

I brought up the career of Hank Aaron because of Korea’s football player Lee Dong-gook, who announced his retirement last week. The 41-year-old footballer’s 23-year career is engraved in the memories of fans in their 30s and 40s — from Lee as a young player who made a clean mid-range kick at the France World Cup in 1998 to a father of five children on a television show.

Some say Lee is an unfortunate player, but he remains as a K-League legend for never giving up. His records of career goals of 228 and most field participation of 547 matches are not likely to be broken soon. It may sound like too much to compare Lee to Hank Aaron. But when it comes to his tirelessness over 23 years, there are few sports stars worthy of the comparison.

 
 
 
위대한 스포츠맨
이동현 산업1팀 차장
 
행크 애런(86)의 리그 홈런왕 타이틀은 몇 번이었을까. 참고로 베이브 루스(1895~1948)는 12번의 아메리칸 리그 홈런왕을 차지했다. 마크 맥과이어(57)는 메이저리그 전체 홈런 1위만 다섯 차례를 기록했다.  
 
정답을 말하면 겨우(?) 네 차례다. 23년 동안 활동한 애런은 1974년 베이브 루스의 통산 홈런 기록(714개)을 넘어섰다. 76년 은퇴할 때까지 세운 755개의 홈런 기록은 31년 뒤 배리 본즈에 의해 깨졌다. 하지만 스테로이드 복용을 의심받는 본즈의 기록보단 애런이 진정한 통산 홈런 1위라고 믿는 이들이 많다.  
 
애런은 네 차례 리그 홈런왕에 올랐지만 한 시즌도 50개 이상의 홈런을 친 적이 없다. 한 시즌 최다 홈런은 47개(1971년)였다. 50~60개의 홈런을 친 시즌은 없었지만 두 자릿수 홈런을 치지 못한 해도 없었다. 85경기만 뛰었던 은퇴 시즌에도 10개의 홈런을 쳤다.  
 
통산 홈런 기록은 공식적으로 깨졌지만 아직도 많은 기록이 진행형이다. 통산 최다 타점(2297타점), 통산 최다 루타(6856루타), 통산 순수 장타 수(1477개)는 2위와 넉넉한 차이로 앞서 있다. 통산 안타는 3위, 통산 득점은 4위이며, 3000안타-2000타점-2000득점을 기록한 타자는 애런을 제외하면 알렉스 로드리게즈 뿐인데, 로드리게즈 역시 스테로이드를 복용했으니 순수한 3000-2000-2000 보유자는 애런 뿐이다.  
 
요즘 야구팬들은 유튜브에서나 봤을 애런의 얘기를 꺼낸 건 사실 은퇴를 선언한 축구선수 이동국(41) 때문이다. 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호쾌한 중거리 슛을 날리던 앳된 모습부터,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등장한 ‘오남매 아버지’의 모습까지 그의 23년 커리어는 30~40대 축구 팬들 머릿속에 남아있다.  
 
누군가는 ‘불운한 선수’라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달려온 그는 K리그의 전설로 남았다. 통산 최다골(228골), 필드 플레이어 최다 출장(547경기) 기록은 앞으로도 좀처럼 깨지지 않을 것 같다. 그를 행크 애런과 비교하는 건 과한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23년을 쉼 없이 달려온 그의 꾸준함만큼은 어느 스포츠 스타와 비교해도 결코 모자라지 않는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