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lood of YouTube cont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flood of YouTube content (KOR)

JEON YOUNG-SEON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the industry team of the JoongAng Ilbo.


I am sorry but I didn’t feel like laughing. In fact, I felt heavy-hearted as I watched the video on Gangwon Provincial Office’s YouTube channel.

The channel administrator posted a video titled “Apology from Gangwon Provincial Office’s YouTube channel administrator.” I thought the provincial office was in trouble and clicked, only to find that the administrator was sorry that the channel had only 10,000 subscribers. Two officials celebrated 10,000 subscribers by going around the office in jerseys and demonstrating aerobic exercise moves.

The video was so absurd that it led to nearly 800,000 views in a month. It is the biggest hit on the Gangwon office’s YouTube channel. The video borrows from the typical apology scenes from controversial YouTubers, combining it with B-rated sentiment. The creators seem to be encouraged by the result and are using various online memes in follow-up videos.

I cannot laugh off these harmless efforts because I can feel how the officials are struggling to make a living. Local government officials have no reason to care about YouTube views. But views mean successful PR, so they are struggling to get attention.

The Gangwon Provincial Office channel is not the only one. Many local governments, government agencies and public agencies have PR channels and show similar patterns. They start channels and diligently update the channels run by civil servants. Some obsess over popularity and become controversial for excessive content.

They mostly have little or no budget allocated, so commonly, the youngest, and therefore the weakest, staff in each organization complete the task. They are pressured to create fresh content that can capture attention as long as they don’t cause trouble. In the end, they mostly present products that are a waste of time and efforts.

Of course, any content can be created if it has a clear purpose. It’s okay if they don’t get many views. If they have a clear message, the least meaning of existence can be secured. But regrettably, there are only a handful of channels by civil servants with basic blueprints that have a clear purpose for production, provide useful information and have clear targets. Removing the absolute majority of them would be better for petitioners and civil servants.

'공무원표 유튜브' 홍수
전영선 기자


미안하지만, 웃을 마음은 생기지 않았다. 실은 마음이 좀 무겁기까지 했다. 최근 화제가 된 강원도청 유튜브 동영상을 보며 한 생각이다.

이 채널 운영자는 지난달 15일 ‘죄송합니다. 강원도청 유튜브 담당자입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강원도청에 문제가 생겼을 것으로 생각해 눌러보면, ‘이제서야 구독자가 1만명이라 죄송하다’는 내용이다. 이어 구독자 1만명 달성을 기념하겠다며, 주무관 둘이 ‘9ㆍ독(유튜브 구독을 해 달라는 의미로 읽힌다)’이라고 적힌 운동복을 입고 도청 곳곳에서 에어로빅(으로 추정되는 동작)을 정말 열심히 보여주는 모습을 담았다.

이 영상은 ‘병맛’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약 한 달 동안 조회 수 80만에 육박하는 대기록을 남겼다. 강원도청이 올린 역대 영상 중 최고 성과다. 물의를 일으킨 유튜버의 전형적인 사죄 모습을 차용한 도입부와 B급 감성이 결합해 만들어 낸 결실이다. 운영자는 고무된 듯, 후속작에도 인터넷 인기 밈(meme)을 이용해 흥행에 재도전하고 있다.

무해하다면 무해한 이 노력을 보고 웃어넘길 수 없는 이유는 진하게 전해지는 밥벌이의 고단함 때문이다. 당초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이 유튜브 조회 수에 이토록 신경을 써야 할 이유는 없다. 그런데도 ‘조회 수=성공적 홍보’라는 등식이 자리 잡으면서 눈길을 끌기 위해 몸부림치는 기현상이 벌어진다.

강원도청 채널만 이런 것은 아니다. 각 지자체, 정부 부처, 공공기관마다 홍보 동영상 채널을 운영하면서 유사한 패턴을 보여준다. 앞다투어 채널을 개설하고, 알아주지 않아도 업데이트는 눈물 날 정도로 성실한 ‘공무원표 채널’이 풍년인 이유다. 일부는 인기에 집착하면서 무리한 설정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한다.

대부분 책정된 예산이 적거나 없다 보니 각 조직에서 가장 젊은, 고로 대체로 가장 힘이 없는 직원의 숙제로 떨어진다는 것도 공통점이다. 이들은 문제가 되지 않는 선에서 화제가 될 참신한 창작물을 만들라는 압박을 받게 된다. 결국 대부분 투입된 노고와 시간이 아까운 결과물을 내놓게 된다.

물론 취지가 분명하면 어떤 콘텐트라도 무방하다. 많이 안 봐도 괜찮다. 메시지가 확실하면 최소한의 존재 의미는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당초 무엇을 위한 제작인지, 전달하고자 하는 정보는 무엇인지, 타깃은 누구인지 기본 청사진이라도 명확한 공무원표 채널은 한 손에 꼽는다. 절대 대다수는 없애는 편이 민원인과 특히 공무원에게 이득이 될만한 것들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