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unsuitable candidat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unsuitable candidate (KOR)

 Another controversial nominee for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inister appears at a confirmation hea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today. In a nutshell, he is not qualified to serve as the minister. As head of the Seoul Housing & Communities Corporation (SH) in 2016, Byeon Chang-heum, 55, disrespected the tragic death of a contract worker, who was hit by an approaching train while fixing a platform door in a Seoul subway station. Byeon blamed the teenager for triggering outrage at poor work conditions in Seoul Metro. As CEO of the Seoul-owned corporation, he went so far as to hire 18 people who shared his own school background.
 
Even the Justice Party threatened not to approve Byeon’s nomination along with a number of pro-government civic groups, who have asked President Moon Jae-in to withdraw his nomination. Rep. Sim Sang-jung, former head of the progressive party, expressed rage at his nomination in a rare departure from the party’s defense of nominees.
 
That’s just the tip of the iceberg. As president of the state-owned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KH) later, Byeon commissioned a nearly 8-billion-won ($7.2 million) research project to an academic society where he served as a standing member of the board. His selection of this particular group for a large-scale government project is unprecedented. More importantly, Byeon purchased an apartment in Gangnam district through a 60 percent loan-to-value (LTV) mortgage despite his accentuation of the expansion of public rents as a major tool for the government’s real estate policy — and regardless of his emphasis on curbing capital gains from real estate deals. Such a stunning contradiction can make him a laughing stock among the public.
 
His biggest problem is his unflincing denial of the wisdom of the free market. In a written answer to questions from lawmakers ahead of the hearing, the nominee reiterated his insistence on raising property taxes to prevent speculation. He is convinced of “positive effects” of the controversial three Tenants Laws, which continue fueling the rise in jeonse and monthly rent prices. That’s not all. He adheres to the position that the government must put the brakes on redevelopment of available spaces in Seoul for fear of capital gains from real estate deals. The nominee also attributes skyrocketing real estate prices to deregulation and low interest rates under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e seriously wonder what will happen if he takes the helm of the government’s real estate policy. Even a colossal revamp of the 24 sets of failed real estate measures can hardly help stabilize our real estate market. To make matters worse, Rep. Jin Sung-joon, a DP lawmaker, proposed a revision to the Basic Housing Act to enforce “one home per household.” That’s a denial of private ownership. We will be headed into abysmal chaos if Jeon is appointed land minister.
 
 
변창흠의 반〈反〉시장 소신, 부동산 혼란 더 키운다
 
오늘 국회 청문회에 출석하는 변창흠 장관 후보자가 국토교통부 사령탑에 적합하지 않은 이유는 차고도 넘친다. 2016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시절 공공주택 입주자들과 구의역 사고 희생자에 대한 막말이 첫째다. 언급하기도 민망할 만큼 최소한의 인간적 예의도 갖추지 못한 행태였다. 또 SH 사장 때 인맥과 학맥으로 닿아 있는 낙하산 추정 인사가 18명에 달한다는 의혹도 충격적이다. 공정해야 할 공공기관에 시대착오적 엘리트 카르텔이 웬말인가.
 
정의당조차 변 후보자를 ‘데스노트’에 올렸고, 친정부 성향의 시민단체들도 잇따라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어제 “변 후보자의 과거 망언으로 국민 분노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에서 번번이 여당을 방어해 주던 정의당조차 '퇴출'을 요구한 셈이다.
 
어디 이뿐인가. 변 후보자는 LH 사장 재임 기간 자신이 상임이사로 등록돼 있던 학회에 79억5000만원에 달하는 연구용역을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수백여 국내 학회에서 이런 거대 용역을 받았던 전례는 찾기 어렵다. 무엇보다 부동산 정책의 핵심 수단으로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함께 주택 시세차익 억제를 강조하면서, 정작 영혼까지 끌어모아 집값의 60%에 달하는 대출로 서울 강남 아파트를 매수한 이율배반적 행태는 국민 우롱의 압권이다.  
 
그런데 이런 흠결은 곁가지에 불과하다. 그가 부동산 정책 사령탑에 부적합한 가장 큰 이유는 반(反)시장 소신이다. 인사청문회 답변자료에서도 “투기수요 차단을 위해 보유세를 더 강화해야 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아파트값 폭등과 전·월세 급등에 기름을 부은 임대차 3법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는 게 그의 소신이다. 주택 공급 병목의 핵심 원인으로 꼽히는 재건축ㆍ재개발 억제를 고집하고, 자투리땅을 활용해 임대주택을 확대하겠다는 소신에도 변함이 없다. 그러면서 현재 부동산 불안은 박근혜 정부의 규제 완화 탓과 함께 저금리 탓이라고 강조한다.  
 
이런 궤변과 편향된 시각을 가진 사람이 부동산 정책 사령탑이 되면 어떻게 되겠는가. 지금은 24차례에 걸친 반시장 정책을 전면 수정해도 시장이 안정을 되찾기 어려운 판국이다. 설상가상으로 진성준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12명은 어제 ‘1가구 1주택 보유’를 법으로 못 박는 주거기본법 개정안까지 발의했다. 반시장을 넘어 사유재산과 자본주의를 부정하는 폭주다. 그 사령탑에 변창흠까지 들어서면 혼란이 어디까지 확산되겠는가. 가늠하기조차 어렵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