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ony of well-intended polic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rony of well-intended policy (KOR)

SOHN HAE-YONG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economic policy teamof the JoongAng Ilbo.



President Moon Jae-in repeatedly emphasizes protecting the socially weak and resolving the disparity issue. But it is likely to be the worst administration on these issues.

Most of all, “crazy housing prices” created a lot of “sudden beggars.” The net asset GINI coefficient, a notable indicator of asset inequality, has continuously risen from 0.583 in 2017 to 0.602 last year. The net asset of the top 20 percent income group drastically increased from 99.65 times to 166.64 times the bottom 20 percent. The bigger the number, the more serious asset disparity is.

Causes of aggravation are a growing gap in assets between homeowners and renters and the asset price disparity between the capital region and other areas. According to KB’s data, the price difference between the expensive and inexpensive apartments is the largest in history. Ironically, the government that works for the common people made the common people poorer than before.

That’s not all. To protect the residential right of the working-class people who have to move every two years, a contract renewal request system and monthly and yearly lease ceiling were introduced last year. But lease supplies decreased and prices surged, making non-homeowners suffer more. Financial and taxation regulations were also reinforced to control speculation, but surging housing prices only raised the value of their assets. It became harder for the working class to buy homes.

Moon’s minimum wage increase policy is similar. Increased payroll resulted in closure of small businesses and a loss of jobs. About 30 percent of workers earning minimum wage lost their job in less than a year, according to the Korean Economic Research Institute. The 52-hour workweek to prevent excessive labor rather encouraged it as workers ended up with less money due to shortened hours.

The poor strata, which include the basic living security recipients and the second-lowest income group, add up to 2.72 million as of November 2020. For three and a half years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group increased by 550,000, more than twice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s 210,000. Aside from the Covid-19 factors, the poor classes grew by 270,000 in the first two years, more than the increase in the Park administration.

The Moon administration advocates “government for the working class” and present policies to lessen their pains. But as a result, they suffer more. No matter how good the intention is, a policy is meaningless if the result is bad. If “good intention” leads to “bad outcomes,” there is no other way but to change the policy direction.



'착한 정책'의 역설…서민이 더 고통받았다
손해용 경제정책팀장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줄곧 사회적 약자 보호와 양극화 문제 해결을 강조해왔다. 한데 이 문제에 대해선 역대 정부 가운데 최악이 되지 않을까 싶다.

우선 ‘미친 집값’이 ‘벼락 거지’를 양산했다. 자산 불평등도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인 '순자산 지니계수'는 지난해 0.602로 2017년(0.584)부터 계속 상승세다. ‘순자산 5분위 배율’도 같은 기간 99.65배에서 166.64배로 크게 뛰었다. 이들 지표는 수치가 클수록 자산 양극화가 심하다는 의미다.

유-무주택자의 자산 격차, 수도권과 지방의 자산 가격 양극화가 심화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고가-저가 아파트의 가격 차이도 역대 최대(KB국민은행 자료)로 벌어졌으니 말 다했다. 서민을 위한다는 정부가 서민을 상대적으로 더 가난하게 만드는 역설적인 결과다.

이뿐이 아니다. 2년마다 이삿짐을 꾸려야 하는 서민들의 주거권을 보호하겠다며 지난해 계약 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 상한제를 도입했다. 하지만 외려 전세 매물은 씨가 마르고, 전ㆍ월세는 급등해 애먼 무주택 서민들만 힘들어졌다. 투기꾼 잡겠다며 금융ㆍ세제 등 규제를 강화했는데, 집값 폭등으로 이들의 자산가치만 상승시켰지,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은 더 어려워졌다.

최저임금 인상 정책도 비슷하다. 영세 중소기업ㆍ자영업자에게는 인건비 급증에 따른 폐업, 알바와 저임 계약직에겐 실직의 고통을 안겼다. 최저임금이 16.4% 오른 2018년 처음으로 최저임금 적용을 받은 근로자 중 약 30%가 1년도 안 돼 일자리를 잃었다는 분석(한국경제연구원)도 있다. 과잉 노동을 막기 위해 도입한 주 52시간제가 이를 더 부추겼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돈을 더 받는가 싶었는데, 되려 근무시간이 줄어 손에 쥐는 돈은 줄었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을 합한 사회빈곤층은 지난해 11월 현재 272만명에 달한다.(조명희 국민의힘 의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년 6개월 동안 55만 명 이상 불어났는데, 박근혜 정부(21만명)의 두배를 훌쩍 넘는다. 코로나19 요인을 빼더라도 문 정부 출범 이후 2년 반 동안 빈곤층은 27만명 늘어 박 정부를 웃돈다.

문재인 정부가 ‘서민 정부’를 표방하며 이들의 고통을 줄일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그들에게 더 큰 고통을 안겨 주고 있다는 얘기다. 정책은 의도가 아무리 좋다고 해도 결과가 나쁘면 의미가 없다. 지금처럼 ‘선한 동기’가 현실에서는 ‘나쁜 결과’로 나타나고, 정책 수혜자마저 이를 체감하지 못한다면 궤도를 수정하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