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man rights come firs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uman rights come first (KOR)

 PARK SUNG-HOON
The author is a Beijing correspondentof the JoongAng Ilbo.



The Chinese state-run CCTV building located in central Beijing is a unique structure of two intertwined trapezoids. 16 news, international, cinema and sports channels operate there. I met a producer of international channel CCTV 4 inside the building. A few hours before broadcasting, he sends a cue sheet of the news to the Publicity Department. It means that the news is censored by the government, and I was surprised that he openly talked about it.

If governments added or removed news stories from KBS or BBC because they are state-run, it would cause major trouble. The top news was about intensifying protests in the Middle East, but he said he was ordered to move it to last because it could stir the public. Media control in China is nothing new, but it felt more real when I saw it firsthand.

What I was reminded of was a report by BBC last July. On BBC’s Andrew Marr Show, Liu Xiaoming, then Chinese Ambassador to the UK, made an appearance. Marr, former chief editor of the Independent, showed a video to Liu during the interview. It was footage taken from the air showing hundreds of handcuffed and blindfolded Uighurs being taken away.

After Marr asked what was going on, Liu mumbled and said he didn’t know where the video came from but that the scene could be happening in any country. I could feel Liu was baffled. People around the world praised the interview for attempting to investigate the truth.

The issue that China collides with the Western world the most on is the human rights conditions in Xinjiang. U.S. Secretary of State Tony Blinken and British Foreign Secretary Dominic Raab addressed the issue at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on February 24. After the BBC exposed sexual abuse in the Xinjiang concentration camp, CNN, the Guardian and other media joined the cause. The International Consortium of Investigative Journalists obtained documents from Xinjiang and released a mass internment status.

The Chinese government argues that it is being framed and claims that the Uighurs were getting vocational rehabilitation training at education facilities. The truth is still hidden. But there’s one thing suggested in the controversy. At a summit with the European Union in September 2020,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responded to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s question on the Xinjiang issue. He said that the progress of human rights cannot be the same in every country, and guaranteeing human rights was not a priority but a question of improvement. If human rights are a secondary issue, how can we trust China’s explanation on Xinjiang?



인권이 먼저다
박성훈 베이징특파원


베이징 중심부에 있는 중국 국영 CCTV는 사다리꼴 두 개를 겹쳐 만든 독특한 모양을 하고 있다. 보도와 국제·영화·스포츠 등 16개 채널이 이곳에서 운영된다. CCTV 내부에서 국제 채널 CCTV 4의 담당 PD를 만난 적이 있다. 그는 방송 몇 시간 전, 뉴스 순서가 적힌 큐시트를 선전부에 보낸다고 했다. 정부 검열을 받는다는 얘긴데 너무 자연스럽게 공개해 내심 놀랐다. KBS나 BBC가 국영방송이란 이유로 정부가 기사를 빼고 넣었다면 난리가 났을 테니 말이다. 중동의 격화되는 시위가 톱 기사였는데 국민들이 동요할 수 있으니 맨 뒤로 빼라는 지시가 내려와 제작에 애를 먹었다는 얘기도 있었다. 언론을 통제한다는 게 새삼스럽지도 않지만 직접 들으니 실감이 났다.

함께 떠오르는 건 지난해 7월 BBC의 한 보도다. BBC ‘앤드류 마르 쇼’에 당시 주영 중국대사였던 류 샤오밍이 출연했다. 인디펜던트지 편집장 출신인 앤드류 마르는 인터뷰 도중 류 대사에게 한 영상을 보여줬다. 상공에서 찍은 화면엔 위구르족 수백 명이 눈가리개를 하고 수갑을 찬 채 끌려가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마르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냐”고 물었고, 류 대사는 말을 더듬으며 “이런 영상을 어디서 구했는지 모르지만 저런 장면은 어느 나라에서나 일어나는 일 아니냐”고 답했다. 화면 너머 그의 당혹스러움이 느껴졌다.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려는 언론의 날카로운 인터뷰에 세계 네티즌들은 찬사를 보냈다.

요즘 중국이 서방 국가와 가장 날카롭게 맞부닥치는 문제가 신장 위구르 인권 문제다. 24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잇따라 중국 신장 문제를 직격했다. BBC가 실명 인터뷰를 통해 신장 수용소의 강제 성폭행 실태를 폭로한 데 이어 CNN과 영국 가디언 등 유수 언론이 가세한 여파다. 앞서 국제탐사보도기자협회(ICIJ)는 신장 내부 문서를 입수해 ‘강제수용 실태’를 공개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거짓으로 가득찬 음해라고 반박한다. 위구르족은 직업 재활 훈련을 받은 것이며 수용소가 아닌 교육시설이라는 것이다. 첨예한 대립 속에 아직 진실은 가려져 있다. 하지만 시사점을 주는 대목 하나. 시진핑 주석은 지난해 9월 유럽연합과의 정상회담에서 신장 문제를 묻는 메르켈 독일 총리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인권 발전 과정이 나라마다 똑같을 수는 없다. 인권 보장은 최우선의 문제가 아니라 다만 더 낫게 할 수 있는가의 문제다.” 인권이 부차적인 문제라면 신장에 대한 중국의 해명은 어떻게 신뢰할 수 있을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