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harm than goo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re harm than good (K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is trying to give another round of disaster relief to all. On Tuesday, Rep. Yoon Ho-joong, DP floor leader, stressed the need to draw up and pass a supplementary budget, which includes more disaster relief, to comfort the public in its time of need. The crusade for handing out more cash to the public at large, both rich and poor, was initiated by President Moon Jae-in in February. If the DP’s proposal for the latest round of disaster relief passes the National Assembly, that will be a fifth package amounting to 30 trillion won ($26.9 billion), including compensation for losses by self-employed businesses during the pandemic.

This round of disaster relief will likely do more harm than good for the Korean economy. As the economy has started recovering, such a colossal cash handout is simply not needed. Thanks to the rapid rebound of the global economy as a result of vaccinations in places like the U.S. and U.K., the Bank of Korea has raised its projection for our growth this year to 4 percent from 3 percent. That should be a warning against the arbitrary unleashing of liquidity into the market. It is better for the government to tighten money supply to help control inflation and reduce its debt.

The national debt has already reached a dangerous level. It swelled to a whopping 1,000 trillion won from 660 trillion won in just four years after the launch of the Moon administration in 2017. More alarming is a government engrossed with making up for its red ink by issuing national bonds worth 100 trillion won a year since 2020. As a result, the debt-to-GDP ratio will hover around 60 percent in 2024. Korea will become a country with a dangerously high deficit.

Showering the public with free money will simply trigger spikes in prices. If interest rates go up, as they are sure to do, it could push marginal households and companies into bankruptcy. The DP-proposed 300,000-won handout per person will also exacerbate the polarization of wealth. As research by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shows, the effect of disaster relief was quite limited as the relatively rich people were not willing to spend the money. The DP points to an expected 30-trillion-won increase in tax revenues this year, but that’s just the base effect of the government’s lower tax revenue from last year.

The new round of cash relief will likely be doled out shortly before September, when the DP determines its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2022 election. As the Chuseok holiday is in September, it is good timing. But the handouts will likely backfire. The expected increase in tax revenues should be used for repaying the government’s debt to help lessen the tax burden on future generations.


물가 치솟는데 전 국민 위로금, 득보다 실이 크다


더불어민주당이 ‘으샤으샤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구체화하고 나섰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그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포함하는 추가경정예산 편성과 처리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지난 2월 문 대통령이 민주당 지도부에 “온 국민이 으샤으샤 힘을 내고 소비를 진작하는 데 도움을 주자”면서 제기한 ‘전 국민 코로나 위로금’ 지급의 본격화다. 현실화하면 1~4차에 이은 5차 재난지원금이 된다. 자영업자 지원까지 합쳐 추경 규모는 30조원에 이른다.

코로나 위로금은 우리 경제에 득보다 실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 무엇보다 지금은 경기가 회복 중이라는 점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적절하지 않다. 주요국의 코로나 백신 접종 효과가 퍼지면서 세계 경제가 빠르게 살아나고 있다. 한국은행 역시 올해 성장률을 기존 3%대에서 4%로 끌어올렸다. 지금은 돈을 풀 때가 아니라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돈줄을 조이고 부채 축소에 나서야 할 때라는 경고음이다.
나랏빚은 이미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다. 국가채무가 현 정부 출범 직전 660조원에서 최근 4년 만에 1000조원으로 불어나면서 재정에 빨간불이 켜졌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현 정부 들어 복지 지출을 급격히 늘리면서 지난해부터 연속해서 100조원 규모의 국채를 찍어 구멍난 재정을 메우는 게 현실이다. 이 여파로 국가채무 비율은 3년 후 60%를 넘나든다. 기축통화국이 아닌 나라에서는 전 세계 최고 수준의 고(高)부채 국가로의 전락이다.

경기가 회복될 때 돈을 많이 풀면 물가를 자극해 금리 인상을 자극하게 된다. 금리가 오르면 4000조원의 부채를 짊어진 가계·한계기업의 도산을 촉발할 수 있다. 민주당에서 거론되는 전 국민 코로나 위로금 30만원 지급은 부(富)의 양극화를 부채질한다는 측면에서도 문제가 있다. 경제적으로 절실하지 않은 계층은 ‘위로금’이 주머니에 들어가 나오지 않는다. 한국연구개발원(KDI) 분석에서도 재난지원금의 지출 효과는 20%대에 그쳤다. 여당은 예상과 달리 올해 세수가 30조원가량 늘어난다는 점을 들고 있으나, 이는 지난해 극심한 세수 부족에 따라 애초 올해 국세 목표를 낮춘 데 따른 기저효과에 불과하다.

현재 추진 일정으로는 코로나 위로금은 민주당 대선 후보가 결정되는 9월 직전에 시행될 가능성이 있다. 추석을 앞두고 있어 지난해 총선 때처럼 여당에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기 좋은 타이밍이다. 그러나 양극화와 금리 인상을 부채질해 인플레를 일으키고 나랏빚만 더 늘릴 우려가 크다. 올해 늘어나는 세수는 청년 세대에게 짐이 되는 나랏빚 상환에 써야 한다. 재난지원금은 6조6000억원으로 추산되는 자영업 손실 보상과 사각지대 피해 보상금에 한정하는 게 타당하다. 대선을 겨냥한 선심용 돈 뿌리기 차원이라면 그 유혹을 뿌리쳐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