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luring Russia to fight Chin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S. luring Russia to fight China (KOR)

 YOU SANG-CHUL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China Institute of the JoongAng Ilbo.
 
China, a strong opponent of the South Korea-U.S. joint military exercises, began a five-day joint drill with Russia from Monday. While the objective is the “joint protection of regional security,” everyone knows that the United States is the target. But if a war breaks out between America and China, will Russia side with China? In June, a Chinese media outlet asked Russian Ambassador to China Andrey Denisov. He responded that the U.S. and China will not clash. On June 11,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was asked a similar question, and he said he could not talk about something that had not actually happened.
 
Denisov and Putin’s responses may be disappointing for China. It doesn’t seem to fit the passionate friendship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nd Russian President Putin claim and the strategic partner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China and Russia are now considered a “quasi military alliance.” However, Russia seems to be playing the U.S. and China off against each other. Former U.S. Secretary of State Henry Kissinger secretly visited China 50 years ago to contain the Soviet Union. Half a century later, changes have been made in the triangular structure of the United States, China, and Russia.
 
Now, the Biden administration is courting Russia to pressure China. The Biden-Putin summit in June was a prime example. According to a Hong Kong media report in July, 14 countries were described to have “ironclad” relationship with China in the English translation of Chinese foreign ministry’s statements, and they don’t include North Korea and Russia. Wang Yiwei, a professor at People’s University of China, said that there is no betrayal between countries that are “ironclad.”
 
I can read China’s intentions on Russia, considered a semi-ally. Shi Yinhong, a professor at Renmin University of China, said that China and Russia have different dreams. While they now want to be together because of U.S. pressure, it’s hard for them to truly trust each other, he claimed. Then why does China have a military drill with Russia when it doesn’t trust Russia fully? It is not because China wants Russia’s help, but because China thinks a joint drill could hold back the United States from using forces rashly on the Taiwan issue and others.
 

Russia is likely to remain neutral in the event of a Sino-U.S. clash. China and Russia boast about their relationship. But the United States is luring Russia over. Twenty years after Kissinger visited China, the Soviet Union fell. I am curious what the outcome will be this time.
 
 
 
미·중 전쟁 나면 러시아는?
유상철 중앙일보 중국연구소장
 
한미 군사훈련에 반대한다는 중국이 9일 러시아와의 닷새간 합동군사훈련에 돌입한다. ‘지역안보 공동수호’를 목표로 내세웠지만, 미국이 타깃임은 삼척동자도 알 일이다. 한데 미·중 전쟁이 터지면 러시아는 중국 편에 설까? 지난 6월 중국 언론이 주중 러시아 대사 안드레이 데니소프에게 물었다. 그러자 데니소프는 “미·중이 충돌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앞선 6월 11일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 언론으로부터 비슷한 질문을 받자 “현실적으로 발생하지 않은 일에 답할 수 없다”며 피했다.
 
데니소프나 푸틴의 대답 모두 중국엔 실망스러울 수 있겠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푸틴 대통령이 뜨거운 브로맨스(남성 간 우정)를 자랑하며 중·러가 역대 최고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가 중이란 상황과 맞지 않아 보이기 때문이다. 중·러는 현재 ‘준(準) 군사동맹’이란 말을 듣는다. 그러나 러시아는 미·중 사이에서 몸값 올리기에 나선 모양새다.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이 소련 견제를 위해 비밀리에 중국을 찾은 게 50년 전인 1971년 7월이다. 한데 반세기 만에 미·중·러 삼각 구도에 변화가 생겼다.
 
이젠 바이든 미 행정부가 중국 압박을 위해 러시아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6월의 바이든-푸틴 정상회담이 대표적인 경우다. 지난 7월 홍콩 언론의 한 보도가 눈길을 끈다. 중국 외교성명의 영문판에서 중국과 ‘ironclad’(쇠처럼 확실한)로 표현된 국가가 14개인데 여기에 북한과 러시아가 없다는 것이다. 왕이웨이(王義桅) 중국인민대 교수는 ‘ironclad’ 나라 사이엔 배반이 없다고 했다.
 
준동맹이라면서도 러시아에 대해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중국의 속내가 읽힌다. 스인훙(時殷弘) 중국인민대 교수는 “중국과 러시아는 본래 한 침대에서 다른 꿈을 꾼다”며 “지금은 미국의 압박 때문에 함께 있기를 바라지만 중·러는 진정으로 서로 믿기는 어렵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중국은 왜 믿기 어려운 러시아와 군사훈련을 할까. 미국과의 충돌 때 러시아가 도와주기를 바라서가 아니라 러시아와의 합동훈련 자체만으로도 미국이 대만 문제 등에서 섣불리 무력사용에 나서는 걸 제어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미·중 충돌 시 러시아는 중립을 지킬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중·러는 현재 “진짜 금은 불 속 단련을 두려워하지 않는다(眞金不怕火煉)”며 밀월을 과시한다. 그러나 미국은 열 번 찍어 안 넘어갈 나무 있겠느냐며 러시아를 유혹 중이다. 키신저가 중국을 유혹한 지 20년 만인 91년에 소련이 무너졌다. 이번엔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