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women spend mone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ppy women spend money (KOR)

 CHUN SU-JI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Today & People Team of the JoongAng Ilbo.



“Before a business trip, I make beef soup, divide and freeze it into small servings.” “I am thankful that my husband helps out with dishes.” If you are smiling at the inspirational stories of successful working moms, you are not likely to be a working mom in your 30s or 40s.

Several seniors I respect in this industry recently resigned or decided to quit. They are all women with children who are entering or have entered elementary school. They can no longer rely on their families as the pandemic extends. The title of an article on an online media outlet they raved over was “Don’t have children.”

Some may say that making beef soup isn’t that difficult but out of a sense of crisis that the fertility rate recorded 0.7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and is about to hit zero soon, I want to deliver their cautious voice. In particular, because many are likely to be asked “When do you plan on having kids” during the Chuseok holiday.

A strong family bond is a precious value in Korea. I do not object to the social consensus that having and raising a child is a special experience. But now that 21 years have passed in the 21st century, the image of a mother needs to evolve. The “good mother and devoted wife” has turned into the “working mom making beef soup,” urging mothers to perfectly manage work and family.

Koreans put great significance on community value and want to be recognized by others. This DNA must be an important asset to advance the country. But can everyone become a perfect mother? Doesn’t the concept of family also need to change? It is about time to accept a father devoted to the family and a mother focusing on her career. How about banning the expression of “helping with chores” for husbands in dual-income households? I have no intention or qualification to disparage the efforts of the struggling working mothers. Rather, I respect them. But the social atmosphere making working moms a new norm — instead of an option — is suffocating.

Author Choi Yeon-ji’s famous book “Happy Women Don’t Write,” includes a poem by late novelist Park Kyong-ni titled “Mules in the Himalayas.” The poem criticizes a real-life male writer born in 1946 who cried over a mule that collapsed and died from overworking, which reminded him of his mother. Choi wrote, “You could choose not to give the mother a heavy burden. Why did you just watch her suffer in your house and cry over a mule after you went as far as the Himalayas?”

Those in their 30s and 40s are afraid of becoming like the mule and the emerging MZ generation in their 20s and 30s don’t even think about becoming like the mule.

What do really happy women do? They spend money rather than write, according to author Choi.

님아 그 곰탕 라떼를 부르지 마오
전수진 투데이ㆍ피플 팀장


“출장 전엔 밤새워 애들이 먹을 곰탕을 끓이고 소분해 냉동했죠.” “남편이 설거지라도 잘 도와주니 고마워요.” 성공한 워킹맘 감동 스토리들이다.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다면 당신은 30~40대 여성이 아닐 확률이 높다. 워킹맘들은 이 글을 읽을 시간도 내기 어려울 테고, 출산은 마음만 굴뚝인 여성은 숨이 막힐 테니까.

존경하는 업계 안팎의 선배 여럿이 최근 퇴사를 했거나 결심했다. 그들의 공통점은 죄다 여성이고 아이가 초등학교 입학 전후 시점이라는 것. 팬데믹 장기화로 친정 찬스도 더는 무리라는 그들의 표정은 복잡했다. 이들이 열광한 한 온라인 매체 최근 기사의 제목인즉슨, ‘아이 낳지 마세요.’

어차피 반찬은 사서 먹이지 않느냐고, 빨래는 세탁기가 하지 않느냐고, 곰탕 좀 끓이는 게 그리 억울하냐고 하실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 0.7을 기록한 출산율이 머지않아 0으로 수렴할 듯한 위기감에 조심스럽게 이들의 목소리를 전한다. ‘애는 언제쯤?’이라는 질문이 쏟아질 한가위 명절이 코앞이라 더 그렇다.

한국의 끈끈한 가족애는 소중한 가치다. 아이를 낳아 기르는 것만큼 특별한 경험은 없다는 사회적 합의에도 이의 없다. 그러나 21세기 하고도 21년이 지난 지금, 어머니상은 진화할 필요가 있다. 과거의 현모양처, 즉 가족을 위해 헌신하는 어머니상은 오늘날엔 일과 가정의 양립을 완벽히 해내는 ‘곰탕 끓이는 워킹맘’ 프로파간다로 변주 중이다.

한국인은 워낙 공동체의 가치를 중시하고 서로의 인정을 받는 데 열심이고, 이런 DNA는 분명 국가 발전을 위해선 중요한 자산일 수 있다. 그러나 모두가 완벽한 엄마일 수가 있을까. 가족의 개념도 진화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가족에 헌신하는 아빠와 일에 매진하는 엄마, 이런 그림도 이젠 받아들일 때가 됐다. 맞벌이 남편이 집안일을 ‘돕는다’는 표현은 아예 금지하는 게 어떨지. 고군분투 워킹맘으로 살아온 분들의 노력을 폄하할 생각도, 자격도 내겐 없다. 외려 존경한다. 단 그걸 옵션 아닌 필수로 몰아가는 사회 분위기는 숨막힌다.

『행복한 여자는 글을 쓰지 않는다』라는 최연지 작가의 명저엔 고(故) 박경리 선생의 시 ‘히말라야의 노새’가 나온다. 한 실존 1946년생 남성 작가가 히말라야에 가서 죽도록 일만 하다 쓰러져 죽는 노새를 보고 어머니가 떠올라 눈물을 흘렸다는 걸 비판하는 내용이다. 최 작가는 “어머니에게 힘겨운 짐을 지우지 말든지 (중략) 가만두고 보다가 왜 히말라야씩이나 가서 노새 보고 우는가”라고 일갈했다.

현 3040대는 물론 자라나는 2030 MZ세대는 안다. 헌신하다 헌신짝 된다. 올 추석엔 ‘애는 언제?’ 질문만큼은 참자. 노새는 이제 없다.

덧. 그럼 행복한 여자는, 최 작가에 따르면, 글 말고 뭘 쓸까? 돈을 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