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ogance and sophistr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rrogance and sophistry (KOR)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the presidential frontrunn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expressed regret Monday over the scandal that led to the detention of Yoo Dong-gyu, former senior official at the S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SDC), for his alleged involvement in a controversial development project in Seongnam city when Lee was mayor. Lee said it was very regrettable that he “could not return all profits from the development project to Seongnam citizens.” His apology was the first since the scandal erupted last month over alleged collusion between the city government and developers.

But many questions linger about Lee’s sincerity. He simply mentioned his failure as mayor to oversee as many as 3,000 civil servants and 1,500 employees under the city government. His remarks suggested that Yoo was just one of them. Even though Yoo was actually the second highest-ranking official of the Seongnam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a predecessor of the SDC, Lee described him as a mere “managing staffer.”

In a leap of logic, Lee asked if a head of state should resign just because a member of a public corporation took a bribe or did something wrong. Lee went so far as to claim that just because Alfred Nobel invented dynamite doesn’t mean he encouraged al Qaeda to plot the 9/11 attacks. That’s sheer sophistry. Plenty of evidence shows that Yoo served as a most faithful servant of the city government under Lee.

The governor once said he designed the development project himself, but back-pedalled to say he only tried to retrieve profits from the project for citizens and to ensure that private companies did not take them all. Lee also attributed the scandal to the limits of the system and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Lee maintains double standards on the investigations into the scandal. Though he urged the prosecution to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he is reluctant to cooperate. Instead, Lee methodically hampers the probe. For instance, the DP refused to summon related witnesses to the National Assembly for questioning and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and the city still have not submitted related data to prosecutors. That constitutes a serious abuse of power by the governor.

Another problem is that the governor’s behavior could provide some guidelines to prosecutors in their investigations — with less than a week left until he is elected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P. Such concerns can be backed by a number of pro-government prosecutors in the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hat handles the case. The prosecution intentionally did not obtain evidence such as Yoo’s smartphone when it raided his apartment, for example.

The scandal has crossed a point of no return. If the prosecution chooses to approach the case passively, an investigation by a special prosecutor is unavoidable. In a recent survey, 63.9 percent of the people wanted an independent counsel to probe the case while only 26.5 percent didn’t.

이재명 유감 표명…진상 규명 협조해야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어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구속과 관련, “과거 제가 지휘하던 직원이, 제가 소관하던 사무에 불미스럽게 연루된 점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개발이익을 완전 환수하지 못해 국민에게 상심을 드린 점에 대해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도 했다. 대장동 개발 의혹이 불거진 이후 이 후보가 유감의 뜻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책임 논란과 관련해 당시 성남시장으로서 “3000여 명의 공무원과 산하기관 소속 1500여 명의 임직원에 대한 관리 책임”만 언급했다. 유 전 본부장이 4500여 명 중 한 명일 뿐이란 의미다. 유 전 본부장이 성남시설공단(성남도공 전신)의 2인자였는데도 관리 요원이라고 했고, “측근인지 알아보겠다”고 모호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한전 직원이 뇌물을 받고 부정행위를 하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거나 “노벨이 화약 발명 설계를 했다고 해서 알카에다의 9·11 테러를 설계한 게 될 순 없다”고 주장했다. 궤변일 뿐이다. 유 전 본부장이 이 후보의 측근 3인방 중 ‘장비’로 불렸다는 증언은 차고도 넘친다.

이 후보는 또 자신이 설계했다더니 어제는 “민간이 개발이익을 독식하지 못하게 (성남시 몫을) 안전하고 확실하게 환수하도록 한 것”이라고 역할을 축소했다. 성남시장 시절 확정된 특혜 구조에서 나온 비리인데도 “제가 퇴직한 후의 뇌물수수”라고 했다. ‘제도적 한계와 국민의힘 방해’란 남 탓도 여전했다. '책임'을 입에 올렸지만 사실상 책임이 없다는 말이다.

이러니 진상규명에 대한 태도도 이중적이다. 검찰엔 "신속히 진상규명을 해 달라"고 했지만 협조 움직임은 없다. 오히려 민주당이 관련 증인 채택을 모조리 막아섰고, 경기도와 성남시도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또 다른 문제는 집권 여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기까지 불과 15만 표만 남겨둔 이 후보의 이런 태도가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이 되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서울중앙지검의 전담수사팀에 친정권 성향의 검사들이 포진해 우려가 적지 않다. 이미 유 전 본부장의 압수수색 때 핸드폰을 확보하지 못한 게 논란이 됐다. 이번엔 유 전 본부장이 11억8000만원 대여를 인정했는데 구속영장엔 5억원 수수만 적시한 게 의혹을 사고 있다. 개발이익의 25%(당시 1800억원 예상 중 450억원)를 요구했다는 진술이 나오는 마당에 개인 비리로 사건을 축소해 몰아가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래선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게 된다. 이제 특검 여론이 힘을 얻어가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 특검 또는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63.9%인 데 비해 필요없다는 26.5%에 그쳤다. 일부 민주당 지지자도 특검에 동조한다는 의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