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ergency measures need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mergency measures needed (KOR)

 Korea’s Covid-19 situation is deteriorating one month after the government started its “With Corona” policy from November 1, which was after the rate of full vaccinations went over 70 percent of the population. The number of daily cases exceeded 5,000 on Wednesday for the first time and the number of critically ill Covid-19 patients surpassed 700, even more than the 500 the government said it could handle. As a result, hospital beds are in short suppl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ants patients with moderate symptoms to be treated at home, but medical staff to care for them are in short supply.

Worse, anxiety over the Omicron variant is deepening. A Korean couple from Nigeria may have been infected with the new variant. A diplomat infected with the variant also had a layover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Wednesday before returning to Japan.

Nevertheless, the government’s response is not impressive. When it launched the “With Corona” campaign a month ago, the government mentioned the possibility of more Covid cases than before and promised to fully prepare enough hospital beds. In a televised appearance on Nov. 21,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government had anticipated an increase in daily cases. And yet, it is floundering as if hit by a truck.

The government is pressuring big general hospitals to increase the number of ICU beds for critically-ill Covid-19 patients. But that can seriously affect patients hospitalized for other diseases. General hospitals are complaining.

All of that underscores the need for special measures to secure enough ICU beds to treat critically-ill Covid patients. Medical professionals propose that some of the hospitals be designated for their treatment. A professor of respiratory diseases pointed to the need to relocate patients at the National Medical Center to other hospitals and dispatch doctors and nurses to the center to focus on dealing with critically-ill Covid patients. Another professor suggested the idea of using empty hospitals or gymnasiums to treat seriously ill patients. The government must make some decisions as soon as possible.

At the same time, the administration must change its public health measures to reflect reality in the field. Previous guidelines on social distancing are far less effective since the full vaccination rate has surpassed 80 percent in Korea.

Given the alarming spread of Omicron variants across the globe, the government must expand an earlier ban on entry from eight African countries. Considering Japan and Israel’s complete ban on the entry of foreigners, the government must take preemptive action to prevent the country from heading into a new health crisis.


입국금지 국가 확대하고 중환자 전담병원 시급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한 달 만에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어제 확진자가 처음으로 5000명을 넘어섰고, 위중증 환자 역시 700명을 돌파해 정부가 감당할 수 있다던 500명을 크게 초과했다. 확진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가 발등의 불이 된 지는 오래다. 병원마다 중환자가 포화 상태고, 재택치료 역시 담당 의료인력이 한계 상황에 몰렸다.

여기에 세계를 떨게 하는 오미크론 변이도 불안을 고조시킨다. 나이지리아에서 지난달 23일 귀국한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로 보고됐다. 어제는 일본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입국 전 인천공항을 경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미크론은 더는 남의 얘기가 아니다.

나날이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의 대응은 무기력하기만 하다. 한 달 전 위드 코로나를 시작할 때 정부는 확진자 증가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위중증 환자가 늘 경우 병상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달 21일 ‘국민과의 대화’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확진자 수 증가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갈 때 예상한 수치”라고 했다. 이미 예고된 시나리오대로 진행되는데도 정부의 대응은 불의의 기습을 당한 양 허둥댄다.

뾰족한 대안 없이 대형 병원들에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을 늘리라고 압박한다. 이 때문에 다른 질병으로 집중치료가 필요한 중환자들의 사망률이 올라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병원에선 “쌀이 없는데 밥 내놓으라는 식”이라는 불만이 제기된다.

위중증 환자 치료용 병상을 확보하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민간에서는 코로나19 중환자 전담병원을 운영하자는 제안이 나온다. “국립중앙의료원의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고 코로나19 중환자 전담으로 지정해 의사·간호사 등 전문 인력을 파견하면 훨씬 많은 중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비어 있는 병원을 활용하든지 체육관을 이용해 새로운 중환자 전담 병원을 마련하라“(김우주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주장 등 다양한 해법을 테이블에 올려 신속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

방역 대책 또한 현장을 정밀하게 분석해 재조정이 시급하다. 백신 접종률이 80%를 넘어선 만큼 과거 방식의 거리두기는 효율성이 떨어진다. 그렇다고 지금처럼 ”달라진 건 극장에서 팝콘 못 먹는 것뿐“이라는 비아냥이 나올 만큼 무기력한 모습으로 일관해선 곤란하다.

오미크론 변이가 세계로 확산하는 속도가 심상치 않음을 고려해 현재 8곳인 입국금지 국가를 확대해야 한다. 일본이나 이스라엘처럼 전면적인 외국인 입국금지를 단행하진 않더라도 병상이 부족한 마당에 자칫 실기해 걷잡을 수 없는 국면에 빠지지 않도록 위험성이 커지는 국가엔 선제조치가 필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